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포르투갈전 “대-한-민-국!” 흡사 상암을 방불케 하던 붉은 악마 실제 인원 수.gisa
135,924 433
2022.12.03 04:23
135,924 433
이날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 4만 4097명이 들어차 만원사례를 이뤘다. 약 2천 오백명의 한국응원단을 제외한 나머지 4만 여명이 모두 포르투갈 팬들이었다. 호날두가 공을 잡을 때마다 엄청난 함성이 터졌다.

호날두의 멘탈을 흔든 응원이 나왔다. 호날두가 한국응원단 쪽으로 오자 붉은악마는 “메시! 메시!”를 연호했다. 호날두도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그래서였을까. 호날두는 전반전 수차례 득점찬스가 있었음에도 어처구니없는 슈팅을 날려 한국을 도왔다. 포르투갈이 2-0으로 달아날 수 있는 득점기회서 호날두의 슈팅이 골대를 외면했다.

이날 무득점에 그친 호날두는 포르투갈에게 ‘역적’이나 마찬가지였다. 붉은악마의 ‘메시 응원’은 한국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https://naver.me/5pEEuE7P

떼창의 민족 불과 2500여 명의 함성으로 4만여 명 존재감 다 찍어누름 ㄷㄷ
댓글 4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39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8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0 15.02.16 574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60 21.08.23 13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107 20.05.17 100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08 20.04.30 158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3 18.08.31 50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905 "No재팬 아니었나"…일본도 놀란 한국 '슬램덩크' 열풍 672 00:24 4.8만
19904 “집 얘기 그만하자” 광규형 절규…12억 송도 대장 아파트, 반토막 611 00:02 11만
19903 [단독] '지구대서 쫓겨난 할머니' 영상에 '공분'…항의전화에 "그럼 화내세요" 626 01.28 7만
19902 스트레이키즈 현진, 고개 푹 [포토엔HD] 402 01.28 8.5만
19901 "우리 애 흑돼지 못먹어요"…수학여행 버스 쫓아오는 '엄마차' 650 01.28 7.6만
19900 팝스타 비욘세, 두바이서 1시간 공연하고 300억원…"위선적 행동" 326 01.28 6.9만
19899 “한국인 1인당 명품소비 세계 최고…과시욕구 때문” 636 01.28 7만
19898 [단독]'소년심판' 시즌2 못 본다..시즌1 흥행 불구 '제작 무산' 300 01.27 6.4만
19897 [단독] 현아♥던, 결별 2개월만에 전격 재결합…스케줄도 함께 1399 01.27 14만
19896 김정현, 태도논란 이후 5년만 MBC 복귀 "그저 감사하다" 553 01.27 6.4만
19895 아이유X박보검 ‘동백꽃’ 작가 신작 ‘폭싹 속았수다’ 출연‥역대급 만남 성사[공식] 600 01.27 6.1만
19894 [단독][뉴스7] 검색만 했을 뿐인데 경찰이 연락을?…사생활 과다 침해 우려 463 01.27 6.9만
19893 "손님 80%가 한국인" 일본도 놀랐다.. 연휴도 해외로 524 01.27 4.1만
19892 '블랙핑크 사진사' 정체에 佛 분노 폭발…마크롱 대통령이었다 433 01.27 8.7만
19891 출생아 2만명 밑으로…돈 줘도 낳지 않는다 838 01.27 6만
19890 [단독] 75억 쓴 '오세훈 서울시장 공관' 또 10억 리모델링 469 01.26 3.8만
19889 BTS가 8년 차에 이룬 성과… 뉴진스, 6개월 만에 해냈다 1383 01.26 8.1만
19888 [단독] 대통령실 실탄 분실 8개월째...경찰, 포털 사이트 압수수색 848 01.26 6만
19887 “XX 크더라, 기쁨조나 해라” 교평서 여교사 성희롱한 고3, 퇴학 당하자 재심 절차 문의 619 01.26 6.4만
19886 <속보>시애틀테리야키 총격사망 한인은 한국가수 샘 김 아버지, 어제 장례식 681 01.26 1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