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또 라커룸 깨끗하게 '사무라이 블루' 적힌 학 11마리 눈길
23,045 111
2022.12.02 14:15
23,045 111
https://img.theqoo.net/HemAK


일본이 이번 대회를 통해 아시아 축구의 간판으로 우뚝 섰다. 월드컵 관련한 아시아 기록을 여럿 갈아치웠다. 아시아 최초로 2회 연속 16강 진출에 성공한 일본은 아시아 국가 최다 조별리그 통과 횟수 역시 4회로 늘렸다. 본선에서 거둔 아시아 최다 승리도 한국을 넘어섰다. 그동안 한국이 총 6승으로 가장 많았지만 일본이 2승을 추가하면서 7승으로 단독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일본의 이미지는 축구 이상으로 높아졌다. 팬들이 관중석을 치우면서 완벽한 손님으로 평가받는 가운데 선수단도 머물고 간 자리를 청소해 눈길을 끈다. 4년 전 러시아월드컵에서도 일본이 사용한 라커룸이 깨끗해 화제가 됐고 이번에도 독일전이 끝나고 먼지 하나 없이 치워 찬사를 들었다.

16강 진출에 성공한 날도 똑같았다. 일본 언론 '더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일본 라커룸은 언제나처럼 청소가 되어 있었고 '감사합니다'라는 일본어와 함께 사무라이 블루가 적힌 11마리의 학을 접어 작전판 위에 올려놓았다.

외신은 "16강에 올라도 일본의 정신은 변하지 않았다. 사물함은 물론 옷걸이 방향까지 가지런히 하고 떠났다"며 칭찬했다. FIFA 역시 공식 채널을 통해 일본 라커룸의 사진을 공개하며 독특한 국민성을 주목했다.





https://n.news.naver.com/sports/qatar2022/article/139/0002176212
댓글 1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17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51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40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9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4 15.02.16 584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66 21.08.23 14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114 20.05.17 10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08 20.04.30 161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3 18.08.31 5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031 부산 동구청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염원을 담아 종이학을 접다" 521 00:53 5.4만
20030 [단독] 경찰, '프로포폴 상습투약' 영화배우 출국금지 814 02.08 10만
20029 "다나카이무니다" 이 개그, 마음 편히 웃어도 될까 888 02.08 7.8만
20028 [속보] 법원 "곽상도 아들 50억, 알선 대가로 보기 어려워" 689 02.08 3.1만
20027 일본 초등학생 "란도셀 너무 무거워"…등·어깨 고통 호소 350 02.08 6.2만
20026 음주운전 사망사건 가해자의 정체 627 02.08 9.2만
20025 [단독] 이승기母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살가운 모습 너무 예뻐"(인터뷰) 512 02.08 7.3만
20024 서울시, 버스 거리요금제 추진…지하철 추가요금도 인상 210 02.08 2.5만
20023 송중기→이승기, 인기보다 사랑 택한 순정남들...다음 결혼 타자는 이종석? 276 02.08 4.2만
20022 [단독] 29만 명 정보 털린 LG유플러스…알뜰폰 가입자도 피해 [9시 뉴스] 154 02.07 2.7만
20021 [단독] 정부, 국가핵심기술 보호기간 없애고 매년 재평가…산업계 “제2의 하이디스 사태 우려” 370 02.07 3.1만
20020 "문재인 대통령은 확신범"…한국 탓만 한 아베 전 총리 회고록 493 02.07 4.5만
20019 춘천시, 뇌물 6만 원 받은 공무원 '해고' 514 02.07 7.8만
20018 "인종차별적 메뉴"…급식에 '치킨·수박' 나오자 美격분 483 02.07 9.9만
20017 이수만 "카카오에 SM 지분매각은 위법 행위…가처분 신청할 것" 276 02.07 4.7만
20016 이승기, ♥이다인과 결혼 전격 발표 "프러포즈 승낙, 4월 7일 결혼식" 663 02.07 7.9만
20015 [속보] '신당역 살인' 전주환 1심 징역 40년형 선고 117 02.07 2.1만
20014 “엄마, 이상한 휠라가 왔어요”…G마켓 주문에 황당배송 451 02.07 9.7만
20013 '사기혐의 父 절연' 강민경 "아빠, 건축 사장…명품백 사줘" 과거 재조명 212 02.07 7.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