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직원 생리 휴가중"…내부망서 전직원에 공개한 서교공
69,321 287
2022.09.23 20:03
69,321 287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으로 서울교통공사(공사) 내부망을 통해 근무표나 직원의 주소 외에도 직원의 생리·난임 휴가 일정 등 민감한 개인정보까지 전 직원에 공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복수의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공사의 내부망에서는 직원들의 휴가일정과 휴가 종류까지 조회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 A씨는 "역의 당일 근무표를 통해 생리휴가 등 어떤 휴가를 사용하는지까지 내부망에서 다 조회할 수 있다"며 "개인정보를 왜 회사가 마음대로 남들에게 공개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근무형태가 복잡한 공사 특성으로 근태관리상 휴가 종류가 나오는 것이 필요해 소속직원의 휴가가 확인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휴가 용어를 바꾸는 것은 단협이 필요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s://naver.me/GxRbO82f
댓글 28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95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20 15.02.16 531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29 21.08.23 1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078 20.05.17 82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04 20.04.30 140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3 18.08.31 4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178 포르투갈 감독 "호날두, 한국 선수 때문에 기분 나빠했다" 956 12.03 7.5만
19177 네이마르, 한국전 뛸 수 있을까…브라질 팀닥터는 "가능성 있다" 444 12.03 4.7만
19176 딘딘, 韓16강 진출에 사과...'행복회로 왜 돌려' 역풍 [종합] 444 12.03 5만
19175 "한국 또 승부조작"…16강 진출 본 중국인들의 절규 646 12.03 7.3만
19174 한국-포르투갈전 승리 맞췄던 BBC 문어 서튼의 한국-브라질전 예상 670 12.03 11만
19173 김영권 - 호날두에 대해선 "박스 안에서 되게 위협적이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나이가 있고 활동량이 좀 적어진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아직 한 방이 있는 선수다". 이어 "포르투갈어로 욕을 하는 것 같은데 계속 하더라. 우리도 코칭스태프가 포르투갈 분이 많아서 욕을 많이 듣는다. 근데 똑같은 얘기를 많이 하더라. 그냥 혼자 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321 12.03 11만
19172 포르투갈전 “대-한-민-국!” 흡사 상암을 방불케 하던 붉은 악마 실제 인원 수.gisa 431 12.03 13만
19171 분노한 조규성, “날강두가 나한테 욕했어” 425 12.03 13만
19170 [단독] '벤투호 스타' 조규성, 진짜 연인은 걸그룹 빌리 하람 친언니 816 12.02 12만
19169 또 라커룸 깨끗하게 '사무라이 블루' 적힌 학 11마리 눈길 111 12.02 2.2만
19168 이수만 "SM 한 팀 곡 만드는데, 전 세계 600팀 한번에 움직여" 854 12.02 6.4만
19167 “대통령 집들이는 가면서 왜 우리는 외면하나” 무릎 꿇고 울부짖은 이태원 유족 306 12.02 4.4만
19166 [단독]태양, 5년 만인 내년 1월 솔로 앨범 컴백 230 12.02 3만
19165 BTS RM 미국 NPR Tiny Desk 단독 출연!!! 167 12.02 2.1만
19164 [KBO] 한화 주현상·김범수 장기연애 끝에 결실... "더 책임감 갖는다" 428 12.02 9.4만
19163 文 ‘서해 피격’ 수사 비판에 한동훈 “검찰이 객관적 수사할 것” 518 12.01 3.3만
19162 (여자)아이들, "특별히 만들어낸 상은 거절" MAMA 대상 불발 예감? 디스랩 화제 231 12.01 3.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