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파리 박물관 유물 훔쳐놓고 "내가 주인이오" 외친 콩고인
44,257 726
2020.09.24 17:50
44,257 726

“프랑스 박물관, 약탈 문화재로 가득 차”
절도 혐의 기소에 “도둑은 프랑스” 주장

0003038164_001_20200924055720906.jpg?typ원본보기
콩고에서 태어난 음와줄루 디야반자(42·Mwazulu Diyabanza)는 지난 6월 12일 파리에 위치한 케 브랑리 박물관에서 아프리카 전시물을 들고 나가려다 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이 사건에 도둑이 존재한다면, 피고인 측이 아닌 원고인 측에 앉아있습니다.”

프랑스의 한 박물관에서 전시물을 훔친 혐의로 재판을 앞둔 음와줄루 디야반자(42·Mwazulu Diyabanza)의 변호를 맡은 변호사의 말이다.

콩고 출신의 디야반자는 ‘판 아프리카니즘(Pan-Africanism)’ 운동가다. 판 아프리카니즘이란 아프리카 국가들의 성장을 위해서 대륙 전체가 통합해야 한다는 신념체계다.

디야반자는 지난 6월 12일 파리에 위치한 케 브랑리 박물관에서 설치된 아프리카 유물을 꺼내 가지고 나가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어 7월 30일에도 마르세유의 한 박물관에서 상아로 된 아프리카 전시물을 가져가려다 경찰에 넘겨졌다. 그는 이번 달 30일 파리에서, 11월 마르세유에서 각각 재판을 받는다.


디야반자 “내 고향에 있어야 할 유산, 프랑스가 강탈”


일반 도둑들과 달리 디야반자는 4명의 동료와 함께 박물관에 들어가 유물을 꺼내고, 박물관 경호원들에 의해 체포되는 장면까지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했다. 그는 자신의 행위가 과거 프랑스의 식민정책을 비판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의 2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디야반자는 한 인터뷰에서 “내 고향에 있어야 할 유산을 강탈하는 바람에, 돈을 내고 이를 봐야 한다는 사실이 나를 행동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케 브랑리 박물관은 도둑질한 물건들을 전시하는 곳”이라며 “주인이 자신의 소유물을 발견해 다시 가져가려고 한 것을 막을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0003038164_002_20200924055720923.jpg?typ
콩고 출신 '판아프리카니즘' 활동가 음와줄루 디야반자가 파리에 위치한 케 브랑리 박물관에 설치된 아프리카 전시물을 꺼내려 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쳐]

디야반자 측 변호사도 “디야반자의 행위는 절도가 아닌 정치적 입장 표명으로 봐야 한다”며 “이번 달 열리는 재판에서 우리는 노예제와 식민주의를 재판에 부칠 것”이라고 밝혔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038164?sid=104


전문은 출처로


댓글 72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6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3 15.02.16 28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77 05.17 10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16 04.30 3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860 유승준 "강경화 장관님, 저 아세요? 병역법 어긴 적 없습니다" 248 15:20 7921
9859 [단독/THE 사건]B.A.P 출신 힘찬, 음주운전 사고 낸 뒤 경찰에 적발 333 13:15 2.5만
9858 [단독] 빅히트 임원 출신 4명, '주가 폭락' 이끈 사모펀드 운용사 관여  696 12:52 2.9만
9857 "독감백신 접종 뒤 사망 인천 고교생 '독극물 중독' 판단". 구매 사실 확인..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516 11:28 2.9만
9856 백신 사망' 17세 고교생, 부검서 아질산염 검출..유족 "억울하다" 560 11:10 3.1만
9855 노지훈 "방탄소년단과 숙소 생활, 멤버 될 뻔 했다" 294 10:08 3.3만
9854 'SM 신인' 에스파, 첫 멤버 19세 '윈터' 공개…보컬·댄스 실력 겸비 353 08:25 2.3만
9853 유승준 "외교부 장관님, 이제는 나의 입국을 허락해달라" [전문] 878 07:53 2.7만
9852 [포토] 휴닝카이-연준 '넘어간다 블랙핑크' 325 00:49 4.2만
9851 [속보] 강경화 “유승준 비자발급, 허용하지 않기로” 530 10.26 3.8만
9850 “돈은 한국서 벌면서 역사왜곡, 빅토리아·레이 활동 중단” 靑 청원 696 10.26 3.1만
9849 [이슈IS] 아이린 향한 무분별한 폭로전..악플· 인신공격, '마녀사냥' 수준 148 10.26 7709
9848 '공항 화장실에 버려진 아이' 카타르, 여성승객 강제 자궁 검사 517 10.26 4.7만
9847 [단독] 박서준·최우식, '윤식당3' 함께.. "내달 촬영 시작" 529 10.26 2.7만
9846 서울·수도권에도 있다. 거리 두기 좋은 '비대면 관광지' 969 10.26 2.9만
9845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 11월 데뷔..레드벨벳 이후 6년만[공식] 714 10.26 4.9만
9844 삼성 상속세만 10조원 규모 435 10.25 3.4만
9843 '이병헌 동생' 이지안 "75평 아파트서 혼자 산다.. 생활비만 수백만원" 279 10.25 5.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