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정부 "의대생 추가 시험 기회 불가"…의대생은 구제요청(상보)
40,563 1162
2020.09.24 16:59
40,563 1162

다른 국가시험 형평성 문제 있어…"국민 수용성 종합 고려할 사안"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이 의사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 사실상 구제 요청이다. 그러나 정부는 의대 본과 4학년생들에게 시험 기회를 부여하기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다른 국가 시험과의 형평성, 국민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24일 보건복지부는 출입기자단 질의응답을 통해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의대생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적인 국시 기회 부여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복지부는 "의사 국시의 추가적인 기회 부여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과 공정성에 대한 문제와 이에 따른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이날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의사국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

학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했다.

의사국시 실기시험은 지난 8일부터 진행 중이다. 추가 접수를 받아주면 남은 일정 중 시험을 실시할 수 있으나 응시 규정상 불가능하다. 다른 국가고시에서도 추가 재응시 등 예외를 적용한 바 없다.

이날 대한의사협회는 "의료계와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함으로써 심대한 혼란을 초래한 정부가 스스로 결자해지해야 할 때"라며 "학생들의 투쟁은 오로지 불통, 오만, 독선으로 일관했던 정부의 태도 때문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SWtXC.jpg



nVqYH.jpg


댓글 116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5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6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5 15.02.16 28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80 05.17 10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22 04.30 3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876 끝없이 늘어나는 공무원…“미래세대의 세금 부담” 352 10.28 1.2만
9875 [충격 주의]중국 두자녀 허용 후 종종 일어나는 사건들 192 10.28 1.9만
9874 유니클로 NO, 꼼데가르송 OK…'불매' 가른 결정적 차이 있었다 189 10.28 1.2만
9873 [단독]크리니크, '갑질 논란' 아이린 지웠다 318 10.28 4.9만
9872 [단독]소문난 삼부자 측 "광천김 모델, 진짜 대표 아들…군 복무 중인 대학생" 571 10.28 5.3만
9871 역대 최악이라는 2030 청년층 취업 근황 ㄷㄷㄷ 734 10.28 4.6만
9870 비, 듀오로 컴백…"'레이니즘' 이상을 볼 것" 98 10.28 7631
9869 [덕후적 참견 시점] 에프엑스(FX) 해체를 기억하는 팬으로서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 데뷔가 마냥 기쁘지 않다 324 10.28 4.1만
9868 [단독] 트로트 가수 영기, 음주운전 3차례 적발 전력 논란 159 10.28 2.4만
9867 [단독] 9억원 이하 1주택 재산세 최대 절반 인하 527 10.28 2.7만
9866 박보검, 해군 공식 행사에서 작품홍보 영리행위 논란…국방부 민원 제기돼 703 10.28 4.2만
9865 서울에 아파트 한채만 있어도, 재산세·건보료 다 뛴다 425 10.28 1.8만
9864 "삼성 상속세 없애주세요"…국민들이 靑 청원 글 올린 이유 742 10.27 3.1만
9863 뱃살 '쭉' 빼주는 맨몸 운동 3가지 492 10.27 3만
9862 "왜 더 큰 평수로 옮겨요? 이거 거래허가 못내줍니다" 907 10.27 4.1만
9861 유승준 "강경화 장관님, 저 아세요? 병역법 어긴 적 없습니다" 594 10.27 3.3만
9860 [단독/THE 사건]B.A.P 출신 힘찬, 음주운전 사고 낸 뒤 경찰에 적발 371 10.27 3.6만
9859 [단독] 빅히트 임원 출신 4명, '주가 폭락' 이끈 사모펀드 운용사 관여  726 10.27 3.6만
9858 "독감백신 접종 뒤 사망 인천 고교생 '독극물 중독' 판단". 구매 사실 확인..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528 10.27 3.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