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의대 본과 4학년들 "의사 국시 응시하겠다"..정부에 공 넘겼다
28,029 761
2020.09.24 15:40
28,029 761


https://news.v.daum.net/v/20200924134044577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 시험을 응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가 의사 국시와 관련해 의대생 구제에 나설지 주목된다. 앞서 정부는 학생들이 스스로 거부하고 있고 다른 국가 시험과의 공정성 문제가 있다는 점을 들어 의대생 구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본과 4학년은 의사 국가시험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 정립에 있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우리나라의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의대생들은 지난 13일 국시 거부 및 동맹휴학 등의 집단행동을 유보한다고 밝혔으나 국시를 응시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정확한 의사 표현을 하지 않던 상황이었다.

이미 국시 실기시험은 지난 8일부터 진행중인 상황이고, 주무부처인 복지부는 의대생들의 직접적인 의사가 없어 추가 시험 여부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 여론도 추가 시험 여부에 대해 반대가 높아 추가적인 시험이 치러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hjin@news1.kr






놀랍게도 오늘 기사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하는건지 모르겠다

이미 시험볼 기회는 끝났는데 무슨 공을 넘겨

공놀이하니?? 

내년에 시험보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76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2 15.02.16 28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70 05.17 9.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11 04.30 3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832 [단독] 서예지, 요괴물 '아일랜드' 주인공..재벌가 상속녀로 컴백 166 10:59 1.5만
9831 [단독]레드벨벳, '한국문화축제' 팬라이브 불참 의사 전달..아이린 갑질 여파 339 08:54 3.3만
9830 독감 백신 맞고 28명 사망…접종 1시간 만에 숨진 사례도 574 07:21 2.3만
9829 [충격근황] 배우 최철호 막노동하며 생계이어가는중..(음주폭행 그분) 374 10.22 6.1만
9828 [공식입장] SM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만나 사과…성숙하지 못한 모습 죄송" 1274 10.22 6.9만
9827 [단독] "고교생 사인은 독감 백신과 무관" 부검의 밝혀 305 10.22 2.6만
9826 ‘조주빈에 살인 의뢰’ 사회복무요원, 반성없이 “한국 뜰 것” 482 10.22 2.9만
9825 '박사방' 무료회원 추정 20대 男, 자택서 숨진 채 발견 688 10.22 3.4만
9824 조주빈, 무기징역 구형에 울먹…父 "마녀사냥 안했으면" 1231 10.22 3.5만
9823 "빅히트가 아니라 '빚히트'" 2030의 울분 602 10.22 3만
9822 [속보] 경북서 독감 백신 접종 후 2명 사망 414 10.22 2만
9821 [속보] 해경, "北 피살 공무원, 도박빚으로 인한 정신 공황으로 월북 추정" 669 10.22 3만
9820 아이린이 갑질? 폭로에 증언·응원 잇따라 "나도 당했다" 176 10.22 4.2만
9819 [속보] 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죄의식 없어" 176 10.22 1.1만
9818 '식용유 연예인' 사건 뭐길래…박선영 측 "억울합니다" 257 10.22 4.3만
9817 아기 이름 ‘와이파이’로 짓고 18년 간 인터넷 공짜로 쓰게 된 부모 664 10.22 4.4만
9816 [속보] 독감 백신 접종 16번째 사망 793 10.22 3.6만
9815 [단독] 비와이, 연인과 8년 열애 끝에 12월 결혼 178 10.22 2.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