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신촌 밤거리 '몰카' 찍던 명문대 의대생…시민들이 잡았다
38,701 693
2020.09.24 13:59
38,701 693
http://naver.me/xfhlDUdx



2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 등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는 지난 1일 오후 8시쯤 신촌 길거리에서 여성의 뒤를 바짝 쫓고 있었다. 해당 여성은 A씨의 존재를 몰랐지만 주변 사람들은 아니었다. 수상함을 눈치 챈 주변인들은 A씨를 붙잡고 몰카를 찍은 것 아니냐고 A씨를 추궁하기 시작했다.

시민들은 당시 A씨의 휴대폰 위치가 수상해 범행을 눈치챈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시민들에게 이끌려 인근 신촌지구대로 향했다. 

지구대에 도착한 A씨는 경찰이 조사를 위해 휴대폰을 요구하자 "사생활이라 건들면 안된다," "엄마에게 전화해야 한다" 등을 말하면서 경찰을 제지했다.

결국 경찰은 A씨의 휴대폰을 건네받았고 이 안에서 당일 촬영한 동영상과 또 다른 몰래카메라 영상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카메라 등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본지 취재 결과 A씨는 인근 명문대 의대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일 입건해 조사 중이고 검찰에 송치하지 않은 상태"라면서 "그 외에는 수사 사안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댓글 69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5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6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7 15.02.16 28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92 05.17 10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27 04.30 3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903 이지혜, 할로윈 파티에 쓴소리 "단군신화 파티도 하자" 681 01:54 4.5만
9902 정윤호 31일, 4살 연하 승무원과 결혼…유민상 사회 840 10.30 6.8만
9901 K-교도소 근황 1081 10.30 5.8만
9900 “무슬림은 프랑스인 죽일 권리 있어” 438 10.30 3.7만
9899 [단독] FC서울 센터백 김남춘, 사망 '충격' 237 10.30 4.6만
9898 매직은 이제 그만... 그냥 곱슬머리로 살기로 했어요 901 10.30 6만
9897 [단독] 비, '스승 박진영'과 듀오 결성…역대급 컴백 392 10.30 3만
9896 택배 주 5일제 논의 불붙나… "토요일은 양보해주세요" 694 10.30 2.6만
9895 기도 나온 할머니를 성당 안에서 참수...충격의 프랑스 354 10.30 3.3만
9894 티아라 소연, '미쓰백' 하차 "어렵게 지내는 동생들 기회 뺏고 싶지 않아" 315 10.30 5.2만
9893 엑소 찬열이라고...” 사생활 논란에 재조명 중인 BJ 발언 (영상) 465 10.30 6.7만
9892 [속보] 최대집 의협 회장 "의대생 인질극…정부에 강력 대응" 572 10.29 2.2만
9891 사실이든, 사실이 아니든⋯폭로 글 올린 엑소 찬열의 전 여친은 명예훼손 처벌 위험 크다 568 10.29 5만
9890 “이제보니 책임감 만렙” 찬열 '열다리' 구설수에 직진 순애보 '첸' 재평가 974 10.29 4.7만
9889 ‘늙고 망가진’ 오빠들…사회면에서 만나지 말자 537 10.29 5.4만
9888 "먼저 성관계 원했잖아" 만취 20대女 덮친 60대 택시기사 558 10.29 3.5만
9887 [속보] '횡령·뇌물' 이명박, 대법원에서 징역 17년 확정 707 10.29 3.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