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속보] '집단성폭행' 가수 정준영 징역 5년·최종훈 2년6개월 확정
31,712 546
2020.09.24 10:50
31,712 546
https://twitter.com/yonhaptweet/status/1308946660605616128?s=21
내용무

------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24일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에 대해 징역 5년, 최씨에 대해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술에 취해 항거불능인 피해자를 합동으로 간음하고 여성과 성관계한 모습을 촬영해 이를 카톡 대화방에 올렸다. 이를 나중에 안 피해자가 느낄 고통의 정도는 짐작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하다"며 정씨에게 징역 6년을, 최씨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2심에서 정씨와 최씨는 각각 징역 5년과 징역 2년6개월로 감형됐다. 최씨는 일부 피해자와 합의를 했다는 이유로 1심보다 형이 절반 줄었다. 정씨의 형량을 줄여준 것에 대해 2심 재판부는 "본인이 공소사실 자체는 부인하지만 사실적인 측면에서 본인 행위 자체는 진지하게 반성한다는 취지의 자료를 낸 점을 고려해 양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내용 추가
(https://n.news.naver.com/article/008/0004475980)
댓글 5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3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1 15.02.16 28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60 05.17 9.7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09 04.30 3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799 [속보] '인천 화재 형제' 동생 사망…사고 한 달여만 264 16:51 1.9만
9798 [1보] '인천 화재 형제' 동생 사망…사고 한 달여만 432 16:46 2만
9797 [속보] 경기도서도 독감 백신 접종 후 2명 사망 421 15:28 2.4만
9796 JYP 측 "갓세븐 영재 '학폭 의혹' 다툼 있었지만 사실 NO" [공식입장 전문] 505 14:19 2.7만
9795 문화재청 "한국은행 본관 머릿돌 글씨, 이토 히로부미 글씨 맞다" 715 14:07 3.3만
9794 [속보] 대전서 독감백신 접종 후 1명 사망·1명 의식불명 90 13:31 6268
9793 데이비드 베컴, 10세 딸 하퍼와 입술키스 논란…벌써 4번째 1065 12:24 5만
9792 독감 접종 후 잇단 사망…“백신 연관 가능성 낮아, 꼭 맞아라” 463 11:47 2만
9791 [속보] 대구서도 독감 접종 70대 남성 사망 444 11:28 2.1만
9790 [속보]제주서 독감백신 접종 68세男 사망…사흘새 전국 4명째 316 10:45 1.6만
9789 엄빠 카드 찬스, 세금 괜찮을까 263 10:19 2만
9788 JYP, 갓세븐 영재 학폭설에 "사실 관계 파악中..곧 입장발표"[공식] 515 08:54 4만
9787 세븐틴 에스쿱스, 활동명 변경 고민 중…"걸어온 길 회의감 들기도" 227 10.20 1.9만
9786 '킥보드 출근'하다가..굴착기와 충돌해 숨져 422 10.20 4만
9785 부동산 추가대책 나왔다 ! 106 10.20 5287
9784 "집을 샀는데 제 집이 아니래요"…예비 신부의 '눈물' 613 10.20 5만
9783 [단독] "그 알량한 돈때문에"…300명 정리해고 여행박사 사장의 마지막 편지 178 10.20 2.8만
9782 이불 무거워야 잘 잔다 (연구) 454 10.20 3.6만
9781 ‘놀토’ 측 “키X한해X태연 고정 합류, 혜리 배우활동 전념 위해 하차”(공식) 514 10.20 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