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폐 사진 하얀데 환자 무증상…코로나 다른 폐렴과 매우 달라"
28,484 146
2020.02.26 21:18
28,484 14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들이 초기에는 감기ㆍ몸살과 구분하기 어려운 가벼운 증상을 느끼고, 심한 폐렴으로 진행하더라도 환자 본인은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중증 폐렴으로 진행하더라도 사망하는 사례는 일반 바이러스성 폐렴에 비해 적은 특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회’는 26일 서울 종로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중앙임상위원회는 확진 환자를 치료 중인 병원 의료진이 만든 조직이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임상 증상과 치료법 등을 공유ㆍ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진 전문가 조직이다. 

(중략)

이날 오명돈 교수는 중국 질병통제센터(CDC)가 발표한 환자 상태별 사망통계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오 교수는 “가벼운 증상인 사람 3만8000여명 중 사망자는 1명도 없었고, 중증 환자 6168명 중에서도 사망자가 0명이었다"며 "중국CDC는 호흡수가 분당 30회 이상, 혈액ㆍ산소포화도가 93% 미만, 흉부방사선 검사나 컴퓨터단층촬영(CT)검사에서 폐 침윤(침범)이 50% 이상 상당한 정도의 폐렴있는 환자를 중증환자로 분류했다. 그런데 이 중에서 사망 환자가 없었다”고 말했다.  

"환자는 증상 없는데 폐 사진 하얗게...독특한 특성" 

오 교수는 “코로나19는 다른 폐렴과는 매우 다른 특이한 소견을 보인다. 제가 이 분야에서 30여년 넘게 환자를 보는데 이 폐렴은 그간 본 폐렴과 매우 다른, 독특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그 중 하나가 환자는 폐렴이 있는데도 별로 심하게 느끼지 못한다는 점"이라며 "의료진이 폐 사진을 보면 하얗게 변해서 깜짝 놀라는데 환자는 별 증상이 없다. 그런데 콧줄로 산소 공급하고 안정시키면 회복이 된다”고 설명했다.  
  
오 교수는 “만약 메르스 환자였다면 이런 환자 대부분이 중환자실에 가서 인공호흡기를 걸어야 할 정도의 폐렴 소견인데, 저희가 예상한 것과 달리 환자가 비교적 조용하고 인공호흡기 걸지 않아도 회복되는 경우를 자주 본다”라고 말했다.  
  
오 교수는 “아직 국내 환자 수가 1000명 수준이고 앞으로 더 관찰해봐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다"며 "폐 침윤 50% 이상 호흡수 30회라는건 가벼운 폐렴이 아님에도 그런 환자 6000여명 중 사망자 없다는 중국 통계를 보면 앞으로 우리도 비슷한 경험을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조심스레 전망했다. 

(후략)

기사전문: https://mnews.joins.com/amparticle/23716246
오늘 기자회견 내용 잘 정리돼있는 것 같아서 들고옴
댓글 1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4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40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0 15.02.16 228만
공지 RH-O 혈액형의 전혈헌혈 (지정헌혈) 을 구하고 있습니다 604 04.01 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9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8030 [단독]두 딸 8년간 성폭행…인면수심 친아버지 '30년형' 확정 270 04.04 2.1만
8029 소속사 “휘성, 가족·지인 사망으로 힘든 시간 보내…정신과 치료 중”[전문] 325 04.03 4만
8028 JTBC 측 “16일부터 5주간 방탄소년단 영화·다큐·콘서트 실황 편성”(공식) 210 04.03 1.8만
8027 베트남 언론, “韓 네티즌들 분노, 박항서 사임하고 귀국해야 해” 302 04.03 3.7만
8026 [단독]카라 출신 강지영, 음주 운전자에게 교통사고 당해 225 04.03 4.3만
8025 [단독] 가수 휘성, 약물 투약 직전 직거래…"인터넷에서 알게 됐다" 295 04.02 3.3만
8024 [공식] 정종연 PD "N번방 관련, 출처無 악의적 내용 사실NO..수사의뢰·법적책임 물을 것" 232 04.02 2.4만
8023 화장실서 출산 뒤 아이 던져 숨지게 한 20대 영장…'아빠는 언니 동거남' 217 04.02 3.3만
8022 [단독] 강아지와 유사 성행위하고 초크슬램한 BJ 278 04.01 4.2만
8021 가수 휘성, 이번엔 수면마취제 투약했다 쓰러져…경찰 출동 385 04.01 5.2만
8020 강다니엘 소속사, 법무법인 리우와 '클린 인터넷 센터' 협업 "악플 근절 선전포고" [공식입장] 219 04.01 9802
8019 ‘여친 성폭행’ 친구 살해한 30대 486 04.01 3.7만
8018 <정형외과 운동법>누운 자세로 골반 들어 올려 2초 버티기… 10회 반복하면 복근·허리근육 탄탄해져 256 04.01 1.5만
8017 배달 알바 대학생 13살짜리가 몰던 차에 치여 숨져 116 03.31 1.2만
8016 10대 8명, 훔친 차로 경찰과 추격전 벌이다 사고...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358 03.31 2.5만
8015 조주빈 측 변호인 "조주빈, 반성하고 있다" 665 03.31 2.6만
8014 CJ ENM 측 "'유퀴즈'·'놀토'·'배고픈데 귀찮아', 이번 주 휴방" [전문] 209 03.31 2.2만
8013 [단독] ‘더킹’ 측, 흠집 내기에 유감? 갑질도 모자라 물 타기에 꼬리자르기까지 167 03.31 1.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