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펄펄 끓는물이 호텔 방에 쏟아져… 투숙객 5명 사망
52,402 237
2020.01.21 15:49
52,402 237

러시아 우랄산맥 인근 작은 도시의 한 호텔에서 온수관이 터져 펄펄 끓는 물이 쏟아지면서 투숙객 5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 중에는 어린 여자 아이도 포함됐다.

21일(현지시간) ABC뉴스에 따르면 이곳 호텔 투숙객이 모두 잠든 사이 중앙난방용 온수관이 터져 섭씨 100도에 이르는 물이 객실로 쏟아졌다. 펄펄 끓는 뜨거운 물은 객실을 침수시킬 만큼 차올랐다.


온수관이 파열돼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러시아 한 호텔의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현지 경찰은 "호텔 내 찬 물을 빼내는 과정에서 여자 아이를 포함한 시신 5구를 발견했고, 6명이 부상했다"며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상을 입은 부상자 중 30대 여성의 상태는 심각한 상태로 알려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나머지 부상자 중 2명 역시 1~2도의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객실 9개가 전부인 이곳 호텔은 소형 숙박시설로, 창문이 없고 탈출구도 한 곳 뿐일 정도로 시설 환경이 열악했다.

온수관 파열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 호텔은 옛 소련 시절인 1965년에 지은 낡은 아파트 건물 지하 1층에 있었다.

러시아 의회는 주거용 건물의 지하에 호텔이나 호스텔을 운영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건물 지하에 배관이 지나 이번과 같은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지 경찰은 또 이번 배관 폭발 사고로 인근 병원, 학교, 유치원을 포함한 20개의 건물에 공급될 열과 온수가 부족한 상태라고 밝혔다.

[연선옥 기자 actor@chosunbiz.com]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1/21/2020012102445.html?utm_source=urlcopy&utm_medium=share&utm_campaign=news

댓글 23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포켓몬스터 공식 스티커북 <픽셀 포켓몬> 출간 기념 도서 증정 이벤트 1299 02.19 1.4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연기장인들 총출동! 신혜선x배종옥의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무대인사 시사회 460 02.18 1.9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6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2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79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6 15.02.16 221만
공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치적인 목적으로 활동하는 모든 회원들 강력처리 중(본인들이 알거임), 더쿠 내 작전세력 및 신천지들이 활동하여 글 삭제하게 만든다는 뇌피셜 음모론 루머 유포 강력 처리중, 더쿠 일베 잠식설에 이은 더쿠 신천지 잠식설까지 확인 즉시 차단중 [정치 관련 글 스퀘어 금지] 19.10.04 2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1 18.08.31 18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525 "신천지랑은 달라, 위생 철저"…전광훈, 주말 집회 강행 127 18:28 3102
7524 대구 계명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참가자, 코로나 확진 222 18:25 1만
7523 [코로나19] 전세계 사망자 2200명↑… 한국 확진자 세계 2위 90 17:45 3445
7522 [단독][인터뷰]31번 환자 "수성보건소서 1시간 실랑이 끝에 코로나19 검사받았다" 394 17:39 1.8만
7521 서울시장, 광화문 집회시 벌금 개인당 300만원 238 17:27 1.2만
7520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전국적 확산 징후는 아직 없다"(종합) 85 17:21 3072
7519 "대구가 더 위험"…중국인 유학생들 휴학 문의 폭주 477 17:18 2만
7518 코로나 공포에도 서울에선 대규모 케이팝 콘서트? 205 17:13 1.3만
7517 전주 확진자 여자 친구 검사 계속 거부중임 291 16:58 2.5만
7516 [단독] 31번 확진자 통화 공개 "청도 대남병원 전혀 모른다" 126 16:58 8606
7515 [속보]이낙연 내외, 코로나19 '음성' 판정 156 16:45 2.1만
7514 식약처 “마스크 524만개 보관 업체 적발 149 15:55 1.6만
7513 [단독] 서울대,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으로 연구소 건물 잠정 폐쇄 143 15:14 1.5만
7512 [단독]31번 환자 청도 대남병원 인근 대형 찜질방 갔다 288 15:09 1.7만
7511 [단독] 대구 코로나 진원지 '중국수학여행단' 의혹 확산… “정부가 문 열어두고 국민 탓” 269 14:52 1.9만
7510 [단독]“한국인 입국 즉시 격리” 한국 회피 국가들 속속 늘어난다 337 14:41 2.2만
7509 [속보]83번 환자, 29번·56번·136번 환자에게 코로나19 전파 266 14:25 1.5만
7508 [속보] 종로 명륜교회서도 2차 감염 확인 111 14:24 1.3만
7507 신천지 "정부가 잘못해놓고 국민 탓" 614 14:22 2.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