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펄펄 끓는물이 호텔 방에 쏟아져… 투숙객 5명 사망
53,450 237
2020.01.21 15:49
53,450 237

러시아 우랄산맥 인근 작은 도시의 한 호텔에서 온수관이 터져 펄펄 끓는 물이 쏟아지면서 투숙객 5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 중에는 어린 여자 아이도 포함됐다.

21일(현지시간) ABC뉴스에 따르면 이곳 호텔 투숙객이 모두 잠든 사이 중앙난방용 온수관이 터져 섭씨 100도에 이르는 물이 객실로 쏟아졌다. 펄펄 끓는 뜨거운 물은 객실을 침수시킬 만큼 차올랐다.


온수관이 파열돼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러시아 한 호텔의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현지 경찰은 "호텔 내 찬 물을 빼내는 과정에서 여자 아이를 포함한 시신 5구를 발견했고, 6명이 부상했다"며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상을 입은 부상자 중 30대 여성의 상태는 심각한 상태로 알려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나머지 부상자 중 2명 역시 1~2도의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객실 9개가 전부인 이곳 호텔은 소형 숙박시설로, 창문이 없고 탈출구도 한 곳 뿐일 정도로 시설 환경이 열악했다.

온수관 파열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 호텔은 옛 소련 시절인 1965년에 지은 낡은 아파트 건물 지하 1층에 있었다.

러시아 의회는 주거용 건물의 지하에 호텔이나 호스텔을 운영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건물 지하에 배관이 지나 이번과 같은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지 경찰은 또 이번 배관 폭발 사고로 인근 병원, 학교, 유치원을 포함한 20개의 건물에 공급될 열과 온수가 부족한 상태라고 밝혔다.

[연선옥 기자 actor@chosunbiz.com]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1/21/2020012102445.html?utm_source=urlcopy&utm_medium=share&utm_campaign=news

댓글 23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2 15.02.16 28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73 05.17 9.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13 04.30 3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845 삼성 상속세만 10조원 규모 413 12:29 2.9만
9844 '이병헌 동생' 이지안 "75평 아파트서 혼자 산다.. 생활비만 수백만원" 276 10:11 5.1만
9843 [속보] 이건희 별세 344 09:52 3.5만
9842 [속보]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 663 09:46 4.6만
9841 "한국 침략을 기념해?"…한국팬들 뒤통수 쳐서 난리난 중국인 아이돌 리스트 131 10.24 1.4만
9840 [DA:이슈] “아이린 인성 좋은 사람”…갑질 피해자 다시 울리는 ‘피의 실드’ (종합) 149 10.23 1.3만
9839 국민 84% "개고기 소비한 적 없고, 먹을 생각 없다" 666 10.23 2.3만
9838 AOA 지민 이어 레드벨벳 아이린, 리더 인성교육 소홀히 한 FNC와 SM의 패착 106 10.23 1.1만
9837 [단독]아이린 '더블패티' 측 "문제의 SNS글, 우리 영화 스태프 No..최종확인" 759 10.23 4만
9836 [단독] 서예지, 요괴물 '아일랜드' 주인공..재벌가 상속녀로 컴백 240 10.23 3.1만
9835 [단독]레드벨벳, '한국문화축제' 팬라이브 불참 의사 전달..아이린 갑질 여파 358 10.23 4.2만
9834 독감 백신 맞고 28명 사망…접종 1시간 만에 숨진 사례도 620 10.23 2.9만
9833 [충격근황] 배우 최철호 막노동하며 생계이어가는중..(음주폭행 그분) 381 10.22 6.5만
9832 [공식입장] SM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만나 사과…성숙하지 못한 모습 죄송" 1277 10.22 7.2만
9831 [단독] "고교생 사인은 독감 백신과 무관" 부검의 밝혀 308 10.22 2.7만
9830 ‘조주빈에 살인 의뢰’ 사회복무요원, 반성없이 “한국 뜰 것” 485 10.22 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