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20대 부모 밤새 집 비운 사이 22개월 아들 질식사
37,271 322
2020.01.21 11:59
37,271 322
2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7시 40분께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22개월 된 A군이 숨져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전날 밤 11시께 외출한 엄마 B(23)씨가 아침에 돌아와 아이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B씨는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아이를 발견한 B씨는 함께 술을 마신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B씨의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다.

아빠인 C(27)씨는 아내보다 4시간 먼저 외출해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1차 부검 결과 '압착에 의한 질식사'로 나타났다.

외부의 힘(외력)에 의한 질식은 아닌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아동 학대와 방치 등의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홀로 남겨진 A군이 잠을 자다 침대와 추락 방지용 매트 사이에 끼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22개월 된 아들을 장시간 홀로 방치한 경위 등을 조사해 아동복지법상 아동 유기·방임 등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01&aid=0011348821&sid1=102&mode=LSD


+) 애기 뇌병변 장애 있다고 나온 기사들도 있긴 한데
몇 군데만 실려 있어서 확실한지는 아직 모르겠음
댓글 32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샤인》 예매권 당첨자 발표 29 10:00 2961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포켓몬스터 공식 스티커북 <픽셀 포켓몬> 출간 기념 도서 증정 이벤트 1287 02.19 1.3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연기장인들 총출동! 신혜선x배종옥의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무대인사 시사회 459 02.18 1.8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6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2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79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6 15.02.16 221만
공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치적인 목적으로 활동하는 모든 회원들 강력처리 중(본인들이 알거임), 더쿠 내 작전세력 및 신천지들이 활동하여 글 삭제하게 만든다는 뇌피셜 음모론 루머 유포 강력 처리중, 더쿠 일베 잠식설에 이은 더쿠 신천지 잠식설까지 확인 즉시 차단중 [정치 관련 글 스퀘어 금지] 19.10.04 2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1 18.08.31 18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507 "대구가 더 위험"…중국인 유학생들 휴학 문의 폭주 270 17:18 6104
7506 전주 확진자 여자 친구 검사 계속 거부중임 238 16:58 1.3만
7505 [단독] 31번 확진자 통화 공개 "청도 대남병원 전혀 모른다" 114 16:58 5172
7504 [속보]이낙연 내외, 코로나19 '음성' 판정 146 16:45 1.5만
7503 식약처 “마스크 524만개 보관 업체 적발 139 15:55 1.3만
7502 [단독] 서울대,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으로 연구소 건물 잠정 폐쇄 143 15:14 1.4만
7501 [단독]31번 환자 청도 대남병원 인근 대형 찜질방 갔다 285 15:09 1.6만
7500 [단독] 대구 코로나 진원지 '중국수학여행단' 의혹 확산… “정부가 문 열어두고 국민 탓” 264 14:52 1.8만
7499 [단독]“한국인 입국 즉시 격리” 한국 회피 국가들 속속 늘어난다 334 14:41 2.1만
7498 [속보]83번 환자, 29번·56번·136번 환자에게 코로나19 전파 266 14:25 1.4만
7497 [속보] 종로 명륜교회서도 2차 감염 확인 111 14:24 1.2만
7496 신천지 "정부가 잘못해놓고 국민 탓" 601 14:22 1.9만
7495 [속보] 보건당국 "청도 대남병원 사망자는 폐렴 악화로 사망" 116 14:17 1.2만
7494 [속보]31번 환자, 청도 대남병원 방문한 적 없어 111 14:17 1.2만
7493 방역당국은 A씨가 대구 여행 때 '신천지' 교회를 방문 또는 신도를 접촉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하고 연관성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A씨는 대구 여행때의 동선과 방문지, 접촉자 등에 대해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확진자) 136 13:13 8391
7492 [속보] 文대통령 "신천지 측 제공 정보에만 의지하지 말라" 204 12:28 2.1만
7491 신천지 교주 이만희 "금번 병마사건은 마귀가 일으켜" 255 11:56 1.3만
7490 이재명 "모든 신천지 예배당 즉시 폐쇄...검사 불응 시 경찰 동원" 243 11:44 1.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