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텔레그램 보안 믿고 음란대화방…운영자 잡혔다
22,075 231
2019.12.13 22:06
22,075 231


<앵커>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은 서버가 해외에 있어 추적이 불가능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 점을 악용해 텔레그램에 여성들 나체 사진을 올리는 식의 범죄도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경찰이 최근 이런 비밀 대화방을 운영한 사람을 찾아내 구속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반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8천여 명이 참여한 한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 두 달 동안 여성 50여 명의 나체 사진과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심지어 이 여성들의 데이터베이스를 만들겠다며 일부 피해 여성의 이름과 연락처, 주소 등을 공유하는가 하면 바뀐 주소까지 추적해가며 2차 가해를 부추겼습니다.

피해자들이 지워달라고 요구하면 오히려 신체 부위를 찍어 보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피해자 측은 밝혔습니다.

[김정훈/피해자 측 변호사 : 인적사항이 공개됨으로 주변 지인들이나 사업상 만나는 사람들까지 알게 되는 경우가 있었고요, 모르는 번호로 전화를 건다거나 댓글을 남기는 등 거의 매장당하는 수준의 피해를 보게 됐습니다.]

텔레그램의 경우 서버가 외국에 있는 데다 수사 기관의 추적이 쉽지 않다는 점을 믿은 겁니다.

하지만 이들의 이런 행위는 수사망을 피해 가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 운영자인 20대 남성 A 씨를 구속하고 성폭력 처벌법상 불법 촬영과 통신매체 이용 음란, 강요 미수,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적용해 지난주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성일/경찰청 사이버수사과 경정 : 추적 시스템과 기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국제 공조망을 촘촘하게 구축해서 텔레그램에서의 불법행위를 근절해 나가겠습니다.]

경찰은 수사기법 발달과 국제공조로 이제 다크웹이나 텔레그램도 더 이상 범죄의 도피처가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563049&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댓글 23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653 01:00 3942
전체공지 ▶▶ 영화 《버즈 오브 프레이》 예매권 당첨자 발표 42 00:34 2521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시대를 초월한 명작! 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티모시 샬라메 《작은 아씨들》시사회 1098 01.17 2.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2 16.06.07 510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6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1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963 [단독] 가세연 “장지연, 남자관계 복잡…이병헌과 사귀어”…김건모 측 “강경대응할 것” 157 14:40 9908
6962 20대 부모 밤새 집 비운 사이 22개월 아들 질식사 288 11:59 2.5만
6961 중국 관영매체, 한국관광 띄우기…"춘제 연휴 인기 방문지" 252 11:57 1.1만
6960 "가짜 시멘트"로 아파트, 공장, 고속도로 등 지어짐 194 01.20 2.6만
6959 [단독] 기안84, 40억대 건물주 됐다 416 01.20 3.9만
6958 방탄소년단 향후 행보는? 빅히트 방시혁 대표, 2월 회사 설명회서 비전 공개 124 01.20 8205
6957 [단독] 조주연 한국 맥도날드 사장 돌연 사퇴 246 01.20 2.8만
6956 [단독] 넷플릭스로 日 미야자키 하야오 명작 애니메이션 본다 184 01.20 1.2만
6955 아역배우 구사랑 반려묘 학대 논란…결국 母 대신 사과 219 01.20 2.5만
6954 손주 봐주러 왕복 7시간 출퇴근…할머니에게 돌아온 말 207 01.20 3.6만
6953 롯데 신격호 회장 상가에 조문 온.... 165 01.20 4.3만
6952 "운전시간 고작 12분 연장인데…" 내일부터 파업한다는 서울지하철 140 01.20 1.5만
6951 엑소 첸 탈퇴하라는 팬덤 갑질 700 01.20 3.3만
6950 여군들 "성전환 男부사관과 생활 못해" 365 01.20 3.2만
6949 법무부, 전월세 5년 동결 제안 261 01.20 1.6만
6948 하니, 동생 안태환 홍보 위해 '전참시' 나왔다? 시청자 비난 '봇물' 224 01.19 4.4만
6947 CJ ENM, 프듀 사태 해결 첫발 뗐다…253억 펀드 조성 198 01.19 1.4만
6946 태양 "빅뱅 '코첼라' 복귀.. 멤버들도 고민 많았다" 205 01.19 2.4만
6945 [2보]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대기업 창업1세대 막내려 206 01.19 2.1만
6944 결혼 발표 엑소 첸 팀내 퇴출 요구 집회 현황 242 01.19 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