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오피셜] KIA 윤석민 끝내 은퇴 결정
17,518 157
2019.12.13 13:08
17,518 157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77&aid=0000222928


0000222928_001_20191213130505256.jpg?typ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KIA타이거즈 투수 윤석민이 13일 은퇴를 결정했다.

윤석민은 이날 “다시 마운드에 서기 위해 노력했지만, 정상적인 투구가 어려운 상황이다. 재활로 자리를 차지하기 보다 후배들에게 기회가 생길 수 있게 은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KIA는 윤석민의 의견을 존중해 은퇴 결정을 받아들였다.

윤석민은 “선수로 뛰면서 팬들의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앞으로도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사랑을 가슴에 새기고 살겠다. 정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 동안 기회 주시고 지도해주신 감독님과 코치님, 구단 직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2005년 2차 1라운드 지명으로 KIA타이거즈에 입단한 윤석민은 KBO 통산 12시즌 동안 398경기에 등판 77승(75패) 86세이브 18홀드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2011시즌에는 17승(5패) 1세이브 178탈삼진, 평균자책점 2.45, 승률 0.773를 기록하며 투수 4관왕(다승, 평균자책점, 탈삼진, 승률)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다승, 평균자책점, 탈삼진, 승률 4개 부문 1위를 차지한 선수는 KBO 역사상 선동열 전 감독과 윤석민뿐이다.

윤석민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금메달), 2009년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준우승),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금메달) 등 국제대회에서도 보직을 가리지 않고 맹활약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댓글 15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1208 01.21 1.5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시대를 초월한 명작! 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티모시 샬라메 《작은 아씨들》시사회 1224 01.17 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2 16.06.07 511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6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1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980 공효진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달라” 팬 SNS 계정에 당부 120 02:34 7119
6979 안정훈 “가세연 오랜 팬, 도움 되고파”…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출연 121 01.22 1.8만
6978 中 뒤덮은 폐렴 바이러스, "우한 해산물 시장서 팔린 '박쥐'에서 확산" 188 01.22 1.4만
6977 '사랑의 불시착'이 북한 미화?..국보법 위반으로 고발당해 297 01.22 2.1만
6976 [속보] '성전환' 하사, 육군 전역 결정에 입장 표명 395 01.22 2.5만
6975 전주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 첫 환자 발생 (공식) 186 01.22 1.7만
6974 [속보] 전주,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118 01.22 1.1만
6973 설 연휴 韓 여행객의 최고 인기 여행지는 '일본' 241 01.22 1.9만
6972 인권위 "간호조무사 시험 토요일에만 치르는 것은 종교차별" 200 01.22 1.7만
6971 “싸구려 졸부 악역” 엑소 팬들 저격했단 말 나오는 서울대 대나무숲 글 153 01.22 2.1만
6970 20대 여성 쫓아다닌 60대..구애 거절 당하자 신발 슬쩍 261 01.22 2.8만
6969 정부 “2032년 올림픽, 서울-평양 공동 개최” 596 01.22 2.1만
6968 "중국인들, 우한 코로나 치료하러 일부러 한국행 소문도…" 286 01.21 2.2만
6967 [단독]아주대병원, 하루 평균 59병상 비었지만 외상센터환자 거부했다 238 01.21 1.9만
6966 펄펄 끓는물이 호텔 방에 쏟아져… 투숙객 5명 사망 235 01.21 5만
6965 [단독] 가세연 “장지연, 남자관계 복잡…이병헌과 사귀어”…김건모 측 “강경대응할 것” 270 01.21 3.6만
6964 20대 부모 밤새 집 비운 사이 22개월 아들 질식사 322 01.21 3.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