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김건모 측 "성폭행 혐의 제기 여성, 무고로 고소..거짓 미투 없어져야"(전문)
38,190 351
2019.12.13 07:35
38,190 351
https://img.theqoo.net/nRYFQ

가수 김건모가 자신에게 성폭행 혐의를 제기한 여성을 고소한다고 밝혔다.

김건모 소속사 측은 13일 오전 공식보도자료를 배포하며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김건모 측은 보도자료에서 "먼저, 김건모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시작하며 "2019. 12. 9. 강용석 변호사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유흥업소 접대부 김○○씨를 대리하여 김건모를 강간으로 고소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였다. 김건모는, 위 여성은 물론 피해사실 조차 전혀 모르기 때문에 고소 내용을 파악한 후 대응하려 하였으나, 강용석 변호사 등의 악의적인 유튜브 방송으로 인해 사실이 왜곡되고, 많은 분들께서 거짓을 진실로 받아들이는 현상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이 번 고소에 이르게 됐다"라고 이번 고소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금일(12월 13일) 강남경찰서에,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김○○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라고 고소 계획을 밝혔다.

김건모 측은 김○○가 2김건모의 7년간의 연예 활동을 악의적인 의도로 폄훼하고 거짓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진실된 미투는 최대한 보장되어야 하지만, 미투를 가장한 거짓 미투, 미투 피싱은 반드시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접대부(강용석 변호사 보도자료의 표현 인용)로, 모 유튜브 방송에서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김건모의 취향을 이용하여 거짓으로 꾸며낸 사실을 마치 용기를 내어 진실을 폭로하는 것처럼 했다. 하지만, 그녀의 주장은 수사를 통하여 명명백백하게 허위임이 밝혀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은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과 폭행 의혹을 차례로 제기한 바다.

- 다음은 김건모 측 입장 전문

"먼저, 김건모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2019. 12. 9. 강용석 변호사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유흥업소 접대부 김○○씨를 대리하여 김건모를 강간으로 고소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김건모는, 위 여성은 물론 피해사실 조차 전혀 모르기 때문에 고소 내용을 파악한 후 대응하려 하였으나, 강용석 변호사 등의 악의적인 유튜브 방송으로 인해 사실이 왜곡되고, 많은 분들께서 거짓을 진실로 받아들이는 현상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이 번 고소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금일(12월 13일) 강남경찰서에,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김○○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합니다.
○ 김건모는, 김○○가 27년간의 연예 활동을 악의적인 의도로 폄훼하고 거짓사실을 유포하여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치고 있는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이 고소를 하게 되었습니다.
○ 진실된 미투는 최대한 보장되어야 하지만, 미투를 가장한 거짓 미투, 미투 피싱은 반드시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접대부(강용석 변호사 보도자료의 표현 인용)로, 모 유튜브 방송에서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김건모의 취향을 이용하여 거짓으로 꾸며낸 사실을 마치 용기를 내어 진실을 폭로하는 것처럼 하였습니다.
- 하지만, 그녀의 주장은 수사를 통하여 명명백백하게 허위임이 밝혀질 것입니다.
○ 다시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고, 앞으로 진행될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여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3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작은 아씨들》 시사회 당첨자 발표 85 01.24 1.5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1480 01.21 3.4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3 16.06.07 51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7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1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016 우한 폐렴 3번째 확진자 고양 체류 ‘비상’ 174 01.26 2.3만
7015 "앗, 여기에 왜 남편의 성씨가.." 여권에 '배우자 성(姓)' 표기 논란 142 01.26 2.4만
7014 세번째 확진자 6일간 지역사회 전파 우려 230 01.26 2.9만
7013 세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 “우한 살던 50대 남성”  206 01.26 2.5만
7012 육아휴직 후 복직 첫날 "그럼 자리가 있을 줄 알았어?" 200 01.26 2.4만
7011 "나는 육식을 거부한다"..설 밥상에 등 돌리는 사람들 197 01.25 2만
7010 우한시에 거주하는 25세 남성이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올린 글 [KBS특파원리포트] 239 01.25 4.2만
7009 서울 모 호텔서 20대 중국인 여성 '우한 폐렴' 의심 신고 519 01.25 3.6만
7008 ‘아육대’ 더이상 명절특집 절대강자 아니다, 시청률 2.8%까지 96 01.25 6011
7007 도쿄올림픽 선수촌 식재료 후쿠시마산 확정 272 01.25 2.7만
7006 인권위 "로스쿨 입학지원서에 '범죄사실' 기재 항목 없애야" 250 01.25 1.5만
7005 온몸으로 메르스 막은 의사의 파산 160 01.24 3.2만
7004 서울 면목동서 '우한 폐렴' 감염 의심 신고 179 01.24 3만
7003 [단독] 강아지 2마리 닭뼈 먹이고 동사시킨 BJ…네티즌 비난 폭주 273 01.24 2.9만
7002 우한 폐렴 마스크 소용없음 176 01.24 4.4만
7001 중국인 관광객 3000명 충청남도 방문 예정 387 01.24 3.5만
7000 [속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두번째 확진 환자 접촉자 69명" 122 01.24 2.3만
6999 정부, 우한 교민 수송 위해 전세기 투입 검토..수요조사 중 225 01.24 1.9만
6998 [단독] 싸움 말리려 출동한 경찰, 되려 여성 목격자 바닥에 내리꽂아 476 01.24 3.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