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엠넷 측 "엑스원, 'V하트비트' 불참…물의 일으켜 죄송"[전문]
14,104 178
2019.11.15 16:01
14,104 178
https://img.theqoo.net/wQrvW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결국 엑스원이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불참한다.

15일 엠넷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X1'은 11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라며 불참 소식을 알렸다.

또 "아울러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다"라며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사과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Mnet 안준영 PD가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48'의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을 안겼다.

이 사실이 알려진 후 걸그룹 아이즈원은 컴백을 잠정 연기하고 사실상 활동 중단 사태를 맞았다. 엑스원 역시 타격을 입게 됐다.

한편 스타와 팬의 관계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글로벌 아티스트와 글로벌 팬들의 축제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하트비트'는 오는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된다. 이는 VLIVE를 통해 전세계 동시 생중계되며 MBC MUSIC과 MBC every1을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다음은 엠넷 측 입장전문

안녕하세요. 엠넷입니다.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X1'은 11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습니다.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댓글 17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7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655 [단독] 텔레그램 보안 믿고 음란대화방…운영자 잡혔다 146 12.13 7797
6654 EBS 김명중 사장, '보니하니' 사태 직접 고개숙였다…"시청자+피해자께 죄송" 뉴스서 사과 [전문] 192 12.13 1.6만
6653 [단독]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1 ‘IOI’ 데뷔조도 조작했다 374 12.13 3.2만
6652 지난 10년간 늙지 않았던 남자 아이돌 112 12.13 1.4만
6651 [단독]'수십명 대피' 구로 모텔 화재…범인은 중국동포 233 12.13 1.5만
6650 [오피셜] KIA 윤석민 끝내 은퇴 결정 155 12.13 1.6만
6649 민경욱 "100시간 일하고 싶은 사람은 100시간 동안 일 할 자유 줘야 " 298 12.13 1.7만
6648 배달의민족, 요기요 독일 모회사에 매각···“유니콘 독일 자본에 넘어가” 227 12.13 2.4만
6647 [단독] 배달의민족·요기요, 인수 합병 결정 "아시아 진출" 317 12.13 1.9만
6646 '참신한 볼거리' vs '세금 낭비 흉물'…인천 새우타워 논란 173 12.13 9143
6645 김건모 측 "성폭행 혐의 제기 여성, 무고로 고소..거짓 미투 없어져야"(전문) 347 12.13 3.5만
6644 "실감 나지 않아" 김준수는 왜 10년간 TV 속에 없었나..'JYJ법'까지 만든 눈물의 세월 533 12.13 2.6만
6643 [속보] 전두환, 오늘 강남서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 334 12.12 2.5만
6642 [단독] 동남아 단체관광객 내륙 무비자 입국 가능해진다 455 12.12 1.6만
6641 불법체류 아동 부모 “자녀 아파도 병원 못가요”…경기도, 지원 방안 추진 163 12.12 3947
6640 日 매체 불만 “세계 주목받은 쿠보 알까기인데 한국 반응은 싸늘” 338 12.12 2.3만
6639 BTS 정국 교통사고… 한문철 "12대 중과실, 합의돼도 처벌 대상" 477 12.12 3.2만
6638 '보니하니' 제작 중단..EBS 김명중 사장 "고개 숙여 사과"(공식) 136 12.12 1.5만
6637 '곰탕집 성추행' 男 부인, 대법 유죄 판결에 "차라리 만졌으면 안 억울할텐데" 146 12.12 1.4만
6636 [단독] 미성년자 폭행·성희롱 논란…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방송 중단 결정 538 12.12 2.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