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월급쟁이 3명 중 1명, 월 200만원 못 번다
18,743 227
2019.10.22 17:24
18,743 227
임금근로자 3명 중 1명은 월급이 200만원이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4월 기준) 임금근로자 취업자 2030만 1000명 중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 미만인 경우가 9.7%, 100만∼200만원 미만이 24.3%였다.

200만∼300만원 미만은 31.0%, 300만∼400만원 미만은 16.9%, 400만원 이상은 18.0%였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하면 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중은 0.1%포인트, 100만∼200만원 미만은 4.2%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200만∼300만원 미만과 300만∼400만원 미만, 400만원 이상은 각각 1.9%포인트, 1.1%포인트, 1.2%포인트 늘었다.

이처럼 2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중이 줄고 200만원 이상 비중은 증가하는 추세는 2016년 상반기 이후 3년 6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2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중이 줄어든 것은 최저임금의 효과로 보기보다는 취업자가 상대적으로 고임금 일자리로 이동하는 추세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업별로는 단순노무종사자의 71.9%가 월평균 200만원 미만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저임금 비중이 가장 컸다. 서비스종사자는 71.8%, 판매종사자 45.1% 역시 월 200만원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 대분류별로는 농림어업에서 월평균 200만원 미만을 받는 임금근로자 비중이 66.8%로 가장 많았다. 숙박 및 음식점업(66.4%),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53.7%),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52.6%) 등이 뒤를 이었다.

https://m.news.naver.com/comment/list.nhn?gno=news081,0003037655&oid=081&aid=0003037655&cid=&sid1=101&light=off&backUrl=
댓글 2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32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14 - 번인방지 모드 기능 추가] 05.21 1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8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5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7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405 대세 캐릭터` 펭수에게 쏟아지는 악플 "고작 인형탈 쓴 XX가…" 341 14:01 1.7만
6404 [단독] 점 2개 때문에…빅히트엔터 'BTS' 상표 등록 거절당했다 300 12:27 2.7만
6403 SM, 21세기판 ‘라이브 에이드’ 서울 유치…콜드 플레이→어셔 등 합류 [공식] 267 11:10 1.3만
6402 [속보]중국 "미국, 홍콩 인권법안 통과시키면 보복할 것" 205 10:40 1.3만
6401 CJ ENM 측 “엑스원 멤버들과 만남 사실, 관계자들과도 신중하게 협의”(공식) 98 09:55 4577
6400 돼지국밥 전문가 5인이 꼽은 ‘나의 최애 국밥집’ 137 09:09 5245
6399 "한국, 조그만 나라가 역겹다" 홍콩사태가 부른 중국의 '혐한' 516 09:08 2.2만
6398 [단독] CJ ENM, 엑스원과 극비 회동…의견 합의는 불발 368 08:41 1.9만
6397 MAMA, 아이즈원·엑스원 불참 가닥..·대체 가수 섭외 난항 174 08:17 1.2만
6396 서울시 "따릉이로 배달하지 마"..배달대행 업체 난감 298 11.19 3.4만
6395 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ㅠㅠ 407 11.19 3.3만
6394 이혜리 “류준열♥과 잘 만나고 있다…‘미쓰리’ 재밌게 봤다고” [인터뷰] 180 11.19 1.7만
6393 수능 3등급이 의대합격 실화냐…`최저등급 폐지` 논란 291 11.19 1.5만
6392 中, 韓대학가 홍콩 대자보 훼손에 이성적 애국심 당부 132 11.19 1.2만
6391 "유니클로 공짜 내복, 꼭 받아야겠나..일본이 얼마나 비웃겠나" 133 11.19 8919
6390 스타벅스 ‘흐물흐물’ 종이 빨대, 튼튼한 커피색 빨대로 바꾼다 278 11.19 3.1만
6389 [단독] JYJ 김준수, '미스터트롯' 특급 심사위원…18일 첫 녹화 222 11.19 1.4만
6388 오늘자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 흑발 수지 기사사진.jpg 242 11.19 1.9만
6387 순경이 개인정보 알아내 "마음에 든다" 연락…경찰 "처벌 안해" 134 11.19 1.2만
6386 박우진, 무릎 부상으로 수술…"당분간 AB6IX 4인 체제"[전문]  156 11.19 1.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