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비정규직 정규직化 하느라… 청년 못뽑은 정부기관들
6,414 105
2019.10.21 21:34
6,414 105
https://img.theqoo.net/HuTxz

‘3% 의무고용’ 미이행 80곳 중

12%가 ‘정규직화 때문’ 밝혀

고용부선 ‘결원부족’ 등만 강조

발표자료서 고의적 누락 논란

청년고용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80개 공공기관 가운데 10곳 중 1곳 이상이 고용노동부 주관 조사에 응하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때문에 의무를 이행하지 못했다고 명시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해당 조사 결과는 지난 2월 고용부가 실행한 조사를 통해 도출됐지만, 고용부는 해당 내용을 보도자료에서 누락해 배경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고용부가 국회에 제출한 ‘청년고용 미이행 기관(정부 공공기관 53곳·지방공기업 27곳) 사유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청년 고용 이행 기준(정원의 3%)을 이행하지 못했다고 답한 공공기관 수는 11.9%에 달했다.

복수응답으로 진행된 해당 설문조사에서 ‘정원과 현원 간 격차가 적어 청년 채용을 위한 결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응답은 55.3%, ‘결원은 있으나 인건비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47.4%에 달했다.

‘소득주도성장’ 차원에서 진행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최저임금 인상 정책 등의 영향으로 인해 이들 기관의 청년 고용 여력이 악화했다는 점을 방증하는 결과다.

고용부가 인과 관계에 있는 설문 문항을 동시에 제시해 결과적으로 소득주도성장의 역설을 초래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응답 기관 수가 과소 집계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인건비가 한정된 공공기관에서 40~50대 비정규직 종사자가 정규직으로 전환될 시 20~30대 정규직 채용 기회가 박탈된다는 지적은 수차례 제기된 바 있다. 해당 설문에서도 정원과 현원 간 격차가 좁혀든 이유나 인건비가 부족한 원인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

공공 기관의 청년 채용 개선 의지는 이 같은 조사 결과에도 현장에서 체감되지 않고 있다. 지난 3월 미이행 기관을 관보에 실은 뒤 5월 점검회의를 가진 것 외에는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오히려 9월 정부가 입법 예고한 청년고용촉진특별법개정안을 보면 청년의무 고용에 대한 ‘적용 예외 사유’만 추가해 청년고용 촉진에 역행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에 대해 “있는 규정만 잘 지켜도 양질의 청년 일자리가 만들어졌을 텐데 청년고용의무 미이행 기관이 매년 80여 곳 수준으로 제자리걸음”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정규직 전환정책이 지난해 청년고용의무 이행에 걸림돌로 작용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정규직 전환 정책에 대한 전면 검토와 함께 고용부의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이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munhwa.com
댓글 10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28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14 - 번인방지 모드 기능 추가] 05.21 1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0 16.06.07 48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6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7.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6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340 항공기 이착륙도 금지인데…수능장 인근서 태극기부대 행진 249 09:31 1.4만
6339 빅스 레오 측 "12월2일 사회복무요원 대체복무..공황장애·우울증 때문"(공식전문) 107 09:16 8043
6338 ‘라디오스타’ 던, 현아와 열애 공개 후…“돌아선 팬들 보며 많이 힘들었다” 445 00:27 2.8만
6337 '홍콩 지지' 대자보에 '독도는 일본땅' '김정은 만세'...한양대서 韓中 대학생 충돌 203 11.13 1만
6336 '집단성폭행' 정준영, 징역 7년 구형…검찰 "죄질고려" 411 11.13 3.1만
6335 [단독] CJ 이재현 올리브영 판다 228 11.13 3.4만
6334 BTS vs 日 아라시?..닛케이 "동남아 한류 아성 탈환" 370 11.13 2.4만
6333 ‘교도소에 책 넣어주는 것’ 금지…출판계 반발 110 11.13 6682
6332 中 베이징 한복판서 페스트 발생…추가 확산 우려 328 11.13 2.1만
6331 [단독] 정진운♥경리, 2년 째 열애 중…군 입대에도 굳건 233 11.13 4만
6330 다시 고개 든 ‘지구 종말론’…이번엔 `12월21일` 134 11.13 8254
6329 올겨울 ‘롱패딩’ 인기 시들…아재패션 ‘뽀글이’ 플리스 뜬다 377 11.12 4만
6328 아라시 니노미야카즈나리 결혼 369 11.12 3.4만
6327 '프듀' 조작에 아이즈원·엑스원 팬들 "경찰, 원본 데이터 공개하라" 144 11.12 1.2만
6326 [드라마 VIEW] 답답해진 '어하루'…김혜윤 '원맨쇼'도 흔들 94 11.12 3663
6325 Mnet 측, CJ 고위 관계자 등 10명 입건에 “물의 일으켜 죄송, 반성중” 290 11.12 1.8만
6324 '프듀 조작' CJ 고위층 연루 정황…경찰, 10여명 입건 275 11.12 2.3만
6323 [단독] 강다니엘 `해투4` 스페셜 MC 출격…16일 녹화 238 11.12 9993
6322 [단독] 전현무, 이혜성 아나운서와 열애…KBS 선후배 커플 탄생 356 11.12 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