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습관이 된 ‘NO재팬’… “회복에 많은 시간 걸릴 듯”
20,772 453
2019.10.14 13:01
20,772 453
https://img.theqoo.net/doLWS

어느덧 국민들의 일상으로 자리 잡은 ‘NO 재팬’ 운동이 역대 최대 규모의 불매운동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SNS 상 일본 불매운동 언급량이 지난 2013년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로 촉발된 불매운동 당시보다 10배 이상 많다.

https://img.theqoo.net/DbVyb

13일 디지털 마케팅 업체 엠포스의 ‘일본 불매운동 현상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SNS에서 ‘불매’가 언급된 횟수는 118만3825건으로 집계됐다. 2013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로 일어난 불매운동 당시 SNS에서 10만3476건이 언급된 것보다 10배가 넘는다.

2013년 불매운동 이후 있었던 불매운동은 주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진행된 ‘NO 재팬’은 역대 최대 규모의 불매운동이라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https://img.theqoo.net/pAgoP

불매운동의 자발성도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를 기준으로 올해 7~8월 일본 불매와 관련한 게시물 128만여건 중 남의 트윗을 공유한 리트윗(RT) 비중은 93.3%, 자기 의견 제시는 6.7%를 차지했다. 리트윗의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긴 하지만 두 달 동안 8만5000여건에 달하는 불매 관련 ‘의견’ 게시물 수는 2013년 전체보다 8배나 많았다.

보고서는 “과거 대비 개개인의 관심이 얼마나 다양하고 규모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방증”이라며 “리트윗 역시 언론 보도나 시민단체 주도가 아니라 다양한 소비자의 의견이나 기업 리스트 등 정보가 공유됐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으로 일본 제품을 클릭해본 횟수도 확연히 줄어들었다. ‘네이버 쇼핑인사이트’를 통해 불매 대상 업종의 쇼핑 클릭 지수를 분석한 결과, 여행·의류·잡화·생활용품·화장품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클릭 횟수가 떨어졌다. 다만 건강식품은 유일하게 7월 중순을 기점으로 다시 클릭이 늘어나는 경향이 나타났다.

반일 정서가 타오르며 불매운동이 가장 강렬했던 7월에는 일본 불매운동 관련 SNS 언급량이 하루 7만건이 넘었다. 하지만 이후 다른 이슈에 묻히면서 감소세가 확연히 드러났다. 그럼에도 8월 말 기준 하루 평균 6000여건의 언급량은 유지되면서 불매운동에 대한 국민의 관심은 지속되고 있다.

보고서는 “초기의 기세와 화제성은 점차 약화되는 것이 분명하나 이미 낮았던 소비심리와 맞물리며 습관적 불매, 거부 태도로 안착했다”며 “회복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댓글 45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29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14 - 번인방지 모드 기능 추가] 05.21 16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2 16.06.07 48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6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7.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6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360 고3 누나 정은지, 수험생들 '격려'했다가 때아닌 뭇매 맞게 만든 발언 278 19:51 2만
6359 2019학년도 수능 만점자 김지명군.jpg 201 18:37 1.6만
6358 엠넷 측 "엑스원, 'V하트비트' 불참…물의 일으켜 죄송"[전문] 172 16:01 1만
6357 [단독] "내 통장 잔고는 6원"...도끼, 주얼리 대금 미납 피소 359 13:16 3.8만
6356 엠넷 측 "아이즈원·엑스원 '2019 MAMA' 출연 논의 中" [공식입장] 332 12:47 1.5만
6355 [단독]슬리피의 생활고? 부평 집 소유+대출금도 갚았다 252 07:39 3만
6354 14일 경찰에 따르면 시즌 1에 해당하는 ‘프로듀스101’과 ‘프로듀스101 시즌 2’의 시청자 문자 투표 데이터 원본을 확인한 결과 두 프로그램을 통해 최종 선발된 연습생 중엔 순위 안에 들지 못했던 연습생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02 03:42 3.5만
6353 수능 직후 수험생 22층에서 투신 사망 457 11.14 4만
6352 프듀소속사 '안준영 재판 결과 전까지 모든 일정 스톱 266 11.14 2.3만
6351 [속보]"아이오아이-워너원도"…안준영 PD, '프듀' 1·2 조작도 일부 시인 217 11.14 2.1만
6350 '분쟁 끝' 강다니엘, 이제부터 진짜 시작..·11월 컴백·연말 가요 축제 준비 136 11.14 6042
6349 프듀 1,2도 조작? 아이오아이·워너원은 이미 해체했는데… 83 11.14 7658
6348 'I.O.I·워너원도..' 경찰 '프로듀스101' 전시즌 조작 정황 포착 149 11.14 1.2만
6347 “대중교통 자리는 나이 순인가요?”...청년세대, 노인들의 무례함에 뿔나다 222 11.14 1.8만
6346 경찰은 안 PD 등이 인정한 시즌 3·4 외에도 '프로듀스 101' 전 시즌에 걸쳐 시청자 투표 결과와 달리 제작진이 개입해 조작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381 11.14 1.8만
6345 [수능] 늦잠 남학생, 순찰차 타고 여학생 고사장서 쑥스러운 응시(종합) 373 11.14 3.6만
6344 "바이브 신곡 때문에 '장난전화 폭탄'.. 어떡해야 하나요?" 198 11.14 2.7만
6343 한국인 3명 두고 이륙한 델타항공…되레 "왜 못탔냐" 큰소리 + 과거 델타항공 논란정리 89 11.14 4893
6342 항공기 이착륙도 금지인데…수능장 인근서 태극기부대 행진 299 11.14 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