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김원희, '일로 만난 사이' 마지막 게스트…절친 유재석과 의리
20,142 178
2019.10.11 09:57
20,142 178

[단독] 김원희, '일로 만난 사이' 마지막 게스트…절친 유재석과 의리



기사 이미지
MBC ‘놀러와’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원희가 ‘일로 만난 사이’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한다. 연예계 대표 절친 유재석과 재회한다.

복수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김원희는 11일 예정된 tvN ‘일로 만난 사이’ 녹화에 게스트로 참여한다. 김원희는 ‘일로 만난 사이’ MC인 유재석과 우정으로 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원희와 유재석은 MBC 예능프로그램 ‘놀러와’에서 9년 동안 호흡을 맞춘 연예계 대표 MC 콤비였다는 점에서 이들의 재회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일로 만난 사이’는 일로 만난 사이끼리 일손이 부족한 곳에 가서 땀 흘려 일하고 번 돈을 나를 위해 쓰는 프로그램이다. 1회 게스트 이효리, 이상순 부부부터 차승원, 유희열, 정재형, 한혜진, 장성규 등 매회 초호화 게스트들이 출연해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게스트들은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과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형성하며 방송의 또 다른 재미를 만들어냈다.

‘일로 만난 사이’는 또 스타들이 시민들의 ‘극한 일터’에 뛰어들어 함께 땀을 흘리며 재미, 감동을 함께 잡았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8회로 기획된 ‘일로 만난 사이’는 오는 19일 종영한다.
댓글 17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28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90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7 15.02.16 29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580 05.17 12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63 04.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10 18.08.31 25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158 아이즈원, 잘못은 연출진이 했는데…애꿎은 비난대상 됐다 537 07:12 2.1만
10157 김민종, '가세연' 출연해 "SM 등기이사라 항상 조심스럽다" 341 02:02 3만
10156 전문가 피셜 돈 모으고 싶다면 이 6가지 소비는 당장 끊어라! 920 11.28 5만
10155 日 'FNS 가요제' 방탄소년단 제이홉 2년째 누락..유명 비평가, 항의하는 팬들 응원 228 11.28 1.2만
10154 김민종 오늘(28일) 밤 '가세연' 방송에 쏠린 관심…출연 왜 응했나? 505 11.28 3.9만
10153 "인식이 달라졌다" 미혼 동거, 어떻게 생각하나요? 222 11.28 1.3만
10152 "월세 올릴 수밖에 없네"..'종부세 폭탄'에 덜덜 떠는 세입자들 100 11.28 5270
10151 "월급만 믿다간 벼락거지" 8시50분이면 화장실 가는 주식열풍 212 11.28 2.4만
10150 [SC초점] 중국이 또…"방탄소년단 그래미 입성은 중국 덕분" 망언 논란 558 11.27 2.1만
10149 [사진]칸막이 설치된 수능시험장 706 11.27 5.4만
10148 "외도했냐" 남편 중요부위 내리찍고 상처에 소금 뿌려..결국 살해 691 11.27 5.1만
10147 완도 여교사 관사 사건 959 11.27 5.2만
10146 마라도나 관짝열고 인증샷찍은 장례업체 직원들 345 11.27 4.7만
10145 "짧고 얇아도 따듯하다"..올 겨울 패딩 대세는 '숏'·'다운' 783 11.27 4.2만
10144 서울 지하철 22시부터 단축 운행 458 11.27 3.6만
10143 日 신칸센 전 구간 휴대폰·인터넷 사용 가능 483 11.26 3.7만
10142 [단독] 피로해 보이더니…전인권, ‘싱어게인’ 결국 하차 624 11.26 5.4만
10141 햇반, 너마저 재활용 불가..나는 왜 열심히 씻은 거니? 629 11.26 4.9만
10140 조두순 가족 "다른 동네 이사갈 것"…CCTV 달던 안산시 비상 910 11.26 4.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