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이춘재는 'O'형, 화성 용의자는 'B'형..이춘재 진범인가?
31,808 246
2019.09.19 14:57
31,808 246

xnIuL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경기남부청 2부장)이 1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특정 공식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1994년 청주 처제 성폭행 살인사건'의 범인 이춘재(56)가 지목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앞서 경찰이 확보했다는 연쇄 살인사건 용의자와 이씨의 혈액형이 서로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경기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씨가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이유는 10건의 사건 중 5차(1987년 1월), 7차(1988년 9월), 9차(1990년 11월) 등 3건에서 나온 DNA와 이씨의 DNA가 일치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러나 DNA가 일치하는 대상자가 이씨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공식 확인해주지는 않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브리핑에서 "용의자 DNA와 이춘재의 DNA가 일치하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수사기관 입장에서 개인 신상에 관한 내용 개인 정보에 대한 것 신중하게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 특정여부'에 대한 거듭된 질문에 대해 "경찰은 DNA가 일치 한다는 것은 하나의 수사의 단서이고, 그런 부분에 대해서 수사 기록을 면밀히 검토하고 주변수사를 벌이면서 지금은 제로 베이스에서 여러 가지 자료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특히 "이 사건을 해결한 것이 아니라 DNA가 검출된 상태로 지극히 수사 초기 단계"라며 "용의자 이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화성 연쇄 살인사건 5차, 7차, 9차 사건에서 검출된 DNA와 이씨의 DNA가 일치한다는 감식 결과에도 불구하고, 또다른 결정적 단서 중 하나인 혈액형에서는 불일치를 보이고 있다.


cNtZq

경찰이 지금까지 밝힌 화성 연쇄 살인사건 4차, 5차, 9차 사건의 용의자 혈액형은 'B형'.

하지만 청주 처제 살인사건의 범인 이씨의 혈액형은 'O'형인 것으로 확인된다.

1994년 9월 16일 선고된 이씨에 대한 판결문에 따르면 당시 수사 기관은 그의 혈액형을 O형으로 특정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국과수에 보낸 피해자(살해된 처제)의 질 채취물에서 정액 반응이 양성으로 나왔고, 그 정액의 혈액형은 A형으로 반응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그렇다면 피해자의 혈액형이 에이(A)형인 관계로 범인의 혈액형이 에이(A)형이거나 오(O)형이어야 하는데 피고인의 혈액형은 오(O)형인 사실이 인정되므로 피고인의 혈액형과 배치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처럼 이씨의 혈액형이 'O형'이 확실하다면 그가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용의자와 동일 인물인지 여부를 확정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현재의 과학수사에서 DNA가 일치한다면 범인일 확률이 99.9%"라면서도 "그러나 혈액형이 다르다면 그 부분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혈액형이 'B'형으로 지금까지 알려져 있지만, 어떤 경위로 확인됐는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고, 당시 조사 결과가 잘못됐을 가능성도 면밀히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919144657967

댓글 2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10월 23일부터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9.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1 16.06.07 47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2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114 현대중공업 부장급 직원, 회사 내 숨진 채 발견돼 259 10.20 2.3만
6113 [단독] 유니클로 ‘위안부 폄하 논란’ 광고 송출중단 247 10.20 2만
6112 법원 “손은 성적 수치심 일으키는 부위 아냐” 224 10.20 1.6만
6111 불매운동 시달린 유니클로…매장 늘리고 온라인선 품절 276 10.20 1.9만
6110 "7시간 고문당한 것 같다"···매년 수능이 겁나는 교사들 597 10.20 2.8만
6109 "설리 사망 하루 전 신선식품 주문…우울증 사인 의심케 해" 218 10.19 4.6만
6108 유니클로 광고를 분석한 호사카 유지 교수 견해 241 10.19 2.8만
6107 오늘 패션위크 참석한 엑스원 기사사진 117 10.19 1.2만
6106 보라카이 비키니 금지 찬반 논란…“가족 중심 vs 우스꽝스러운 일” 281 10.19 2.6만
6105 조희연 “영등포‧구로‧금천, '이중언어' 특구로 지정하자” 213 10.19 1.2만
6104 "유니클로 대체품 찾기 힘들다" 444 10.18 2.6만
6103 ‘동백꽃 필 무렵’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인기가 의미하는 것 201 10.18 2.1만
6102 유니클로 측 "후리스 광고 루머 사실무근" 401 10.18 2.2만
6101 배종옥 "젊은 후배들 씁쓸, 기본적 질서 지켰으면"[EN:인터뷰] 369 10.18 3.9만
6100 빅세일에 유니클로 ‘품절’…日누리꾼 “결국 굴복했다” 조롱 189 10.18 1.6만
6099 유니클로, 이번엔 위안부 할머니 조롱성 광고 논란 119 10.18 9648
6098 ‘임신한 아내 상습폭행’ 前남편 살해한 여성 징역 8년 중형 352 10.18 1.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