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희대의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부산교도소에서는 1급 모범수
24,513 252
2019.09.19 09:21
24,513 252
https://img.theqoo.net/myeay

사진은 부산교도소 입구 전경. 부산일보DB



1980년대 후반 전국을 공포에 몰아넣었던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1995년부터 부산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는 20년이 넘는 수감생활 동안 단 한 차례도 문제를 일으키지 않은 1급 모범수로 알려졌다.

19일 부산교도소에 따르면 이 씨는 1995년부터 부산교도소에서 수감 생활을 해왔다. 이 씨는 20년이 넘는 수감생활 동안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아 징벌이나 조사를 받은 적이 한차례도 없었다. 이 때문에 4등급의 수감자 등급 중 이 씨는 1급 모범수로 분류됐다. 교도소 관계자는 "무기 징역을 선고받지 않았더라면 이미 가석방이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씨는 수감생활 동안 도예 활동에서 특히 두각을 나타냈다. 손재주가 좋아 2011년, 2012년 수감자 도자기 전시회에 직접 만든 도자기를 출품할 정도였다.

이 씨는 2006년부터 교도소 접견이 가능해 어머니와 형이 그동안 면회를 종종 오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소 관계자들은 이 씨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 관계자는 "평소 말이 없고 조용히 수감생활을 해온 대표적인 모범수"라며 "희대의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고"고 말했다.

한편, 이 씨는 화성 연쇄살인사건과 관련된 사건 10건 중 3건에서 나온 유류품 DNA와 일치해 용의자로 특정됐다. 이 씨는 10건의 사건 중 5차(1987년), 7차(1988년), 9차(1990년) 사건에 해당하는 용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http://naver.me/IG4ZXF6b
댓글 25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10월 23일부터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10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1 16.06.07 47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2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6117 [단독] 박원숙·박소담, 알고보니 친척 관계…"연예계 절친들도 모른 비밀" 176 10:24 1.2만
6116 MAMA, 소녀상 철거한 나고야서 개최…韓 시상자 섭외 난항  305 09:52 1만
6115 아베측 "한국 변화 없는 한, 우리 선물은 없다" 271 08:11 1.3만
6114 현대중공업 부장급 직원, 회사 내 숨진 채 발견돼 275 10.20 2.7만
6113 [단독] 유니클로 ‘위안부 폄하 논란’ 광고 송출중단 247 10.20 2만
6112 법원 “손은 성적 수치심 일으키는 부위 아냐” 226 10.20 1.6만
6111 불매운동 시달린 유니클로…매장 늘리고 온라인선 품절 276 10.20 1.9만
6110 "7시간 고문당한 것 같다"···매년 수능이 겁나는 교사들 598 10.20 2.8만
6109 "설리 사망 하루 전 신선식품 주문…우울증 사인 의심케 해" 219 10.19 4.6만
6108 유니클로 광고를 분석한 호사카 유지 교수 견해 241 10.19 2.8만
6107 오늘 패션위크 참석한 엑스원 기사사진 118 10.19 1.2만
6106 보라카이 비키니 금지 찬반 논란…“가족 중심 vs 우스꽝스러운 일” 281 10.19 2.6만
6105 조희연 “영등포‧구로‧금천, '이중언어' 특구로 지정하자” 213 10.19 1.2만
6104 "유니클로 대체품 찾기 힘들다" 444 10.18 2.6만
6103 ‘동백꽃 필 무렵’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인기가 의미하는 것 201 10.18 2.1만
6102 유니클로 측 "후리스 광고 루머 사실무근" 401 10.18 2.2만
6101 배종옥 "젊은 후배들 씁쓸, 기본적 질서 지켰으면"[EN:인터뷰] 369 10.18 3.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