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최한결의 고은찬에 대한 감정 변화.gif
66,502 538
2022.01.23 01:32
66,502 538
443b6b4dcabbf67248174a64da1e4eabf4394baa
77b5cea6cb79041ea842126c7f7d0b17e9f5757e
df161e338d995236b7595710b18533f7fa87a3a4

처음엔 귀엽고 씩씩하고 안쓰러운 동생으로...
고은찬을 아꼈던 최한결

835151548fd3afac9289eb6bee335e95d19a5776

하지만...
고은찬을 보면서 점점 이상한 생각이 들기 시작함
그냥 좀 귀여운 직원일 뿐인데..

남자인 고은찬에게 신경이 쓰이는
이성애자인 자신이 이해가 안돼서 정신과에도 감

39b01167062991deb410f1ec24ac35d9dce0f633

그래 의형제라도 맺자

점점 위험해지는 자신의 감정을 차단하기 위해
고은찬과 의형제를 맺으며 미묘한 관계를 시작함

하지만 여전히 마음이 혼란스러웠던 최한결은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한유주와 비교해보기 위해


한유주와 데이트하면서 껴안아보고는
자기는 고은찬을 좋아하는 게 아닐 거라고 합리화함

90fb199c3305a14195f803a92d7cf3b2ea122b49

어디 한유주랑 비교해보자
고은찬을 한번 안아보면 되겠지
그러면 깔끔하게 정리되겠다

그런 생각으로 고은찬을 안아봄
바로 그 자리에서 아무렇지도 않은 척함

9f08559b4aaa503f6b99d0a417070569d4657f86

하지만 사실은 심장이 위험하게 뛰고 있었음

73c94c87741abeceb9a164c906956e4a06c79e00
b9ef2b852f9e4f2a765a5ce8f659c39a72811976
59c2e8c2fa6ab0789781edc386c27b5004466c5a

여러 방황 끝에 고은찬에 대한

자신의 마음(=자신의 성정체성)을
정체화하고 인정하게 됨

7ceb8ad08e5ccff81131f6df0a47a53c8dd56048


그리고 최한결은 고은찬을 피하기 시작함

왜냐면 최한결에게는

이성애자라고 믿었던 자신의 지난 날들

자신을 믿고 지지하고 있는 가족들

자신이 애써 애정 붙여 키운 카페

정말 많은 것들이 있었음

더군다나 자신이 혼외자라고 알고 있었기에

(사실 아빠 친구의 아들)
엇나가서 실망시키면 안 된다는 생각
믿음을 저버리면 안된다는 생각이 더 깊었음

그래서 둘 사이의 길다면 긴 감정 싸움이 시작됨

103ebfa222aba25847f803e6695bc25fa37f740b

하지만 결국 마음을 멈출 수 없었고
고은찬에게 고백하게 됨


"딱 한 번만... 말할 거니까 잘 들어.

너 좋아해. 네가 남자든 외계인이든 상관 안 해.

정리하면 더 힘들어서 못해먹겠으니까,

가보자 갈 때까지, 한번 가보자."


ad4f9dd0ba696f161a20e2a59cb7e49a95fdc930

그렇게 최한결은 고은찬과의 힘들지만

행복한 연애를 시작할 거라고
그렇게 믿고있었음

하지만 고은찬도 더이상 자신이 여자인 것을 숨길 수 없었고..
결국 여자인 게 밝혀지게 됨

29e68384a80ec7a4a5e3f8a72ce2812125b50141

아니라고 말해, 제발.
은찬아 고은찬.. 화 안 낼 테니까 솔직하게 말해. 응?

거짓말한 거 아니지.
니가 나를 어떤 이유에서든 속일 수는 없는 거야 그지?
그게 하루도 아니고, 이틀도 아니고, 몇 개월을.. 그건 아니지 그지?

너는 나를 절대로 속인 적이 없다고,
사랑하는 사람끼리 그럴 수는 없는 거라고,
모든 게 오해라고,
제발.. 말해.

8e8935302da61f6172e2e33d78f85a374c926b29

내가 의형제라도 맺자고 했을 때

너 내가 무슨 기분으로 한 말인지 몰랐어?
내가 너 어떻게 보는지 눈치 못 챘어?

바닷가에서 내가 얼마나 힘들어 했는지

내가 왜 며칠씩 가게 안 나왔는지
너 진짜 몰랐어?

넌 니 생각만 했던 거야.

내가 얼마나 힘들든 그건 상관없이.

난 너 데리고 미국 갈 생각까지 하고 있었는데

넌 벌써 나 보낼 계산까지 다 서있었어..
너한테... 나는 뭐였냐?

내 입에서 너를 사랑한단 말이 나갈 때까지.
사내놈이 사내 자식한테 그 말하기 전까지 그 맘이 어땠을지
단 한 번만이라도 진지하게 생각해봤어?

내가 널 가질려고 내 인생에서 뭘 내던졌는지 넌 몰라.

8b28c41d18c9f02933750494fe8b03ccaa0e21ad
5f1421da897ab37bf42a76c4c30d356fde499bcd

내가 널 얼마나 사랑했는데..

니가 남자여도 좋다고 할 때

세상 사람들이 어떻게 볼까
친구가 가족이..

그런 거 다 무시하고. 상관없다고.

그렇게 정리할 때까지
나 힘들었어..

고은찬 나는 있잖아.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필요해.
망나니, 천하의 쓸 데 없는 놈이라고 남들이 모두 나를 욕해도

최한결은 기회가 없었을 뿐이다

최한결은 한다면 하는 놈이다
아직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못 찾았을 뿐이다
사랑도 일도 정말 한다면 한다.

그렇게 믿어주는 사람.


너처럼 사랑하는 그 순간에도 속이고

버려질까 아닐까 재고, 따지고
그런 사람이 아니라..




955e62996123f2f52f0ff444a0ba5510289578c2

하지만 결국 자신의 사랑을 이기지 못하고
고은찬을 용서하게 됐고

34ad937d0294a07d57835e8726147556406852d5
2e16549ed144909e6f5ce1969a54658d1ba0cd7e
9299b9dc39664fe237abda4ffd760470909ef020
ff6bd79c22b82409a08667371eda7c833e0af031

이런 사랑꾼이 되어서 둘이 잘먹고 잘 살았다는 이야기



보면 최한결이 고은찬을 정말 사랑하는 게


오래도록 자기가 꿈꿔온 레고 디자이너 제안 받아서 

미국 갈 수도 있었는데 고은찬 땜에 안감

그리고 결혼도 고은찬이 가정 형편 땜에

어려워 하니까 금방 맘 접어줌

그런데 그 와중에 고은찬한테 커피 유학 기회가 옴
고은찬이 가고싶어 하니까
본인은 레고 회사 포기했으면서
고은찬은 유학 보내줌..


그리고 몇년뒤 돌아온다고 약속했던 고은찬이

최한결 놀라게 하려고
유학 더 하고오겠다고 하는데
첨에 반발했다가 금방 받아들여줌


진짜 찐사랑 그 자체

240e1b6c95d34b445079ba7519630c2c44e476fe
13d2709a3e476a17cb9363c5bea877913edfe261

96ed730d38150a934e8ea9e20765b121f81bda3a
086e65492feccf41ce85bcccfee1334ecce72064
1b4c0ac97a16301d07c12713d5b77b40cd201c08


2007 MBC 월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댓글 53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30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93 21.08.23 50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27 20.05.17 4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3 20.04.30 10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8 18.08.31 3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2069 박사방에서 아동성착취물 샀던 340명 근황.jpg 460 05.24 6만
122068 드라마판에서 나올수있는 모든 떡밥 쏟아지고있는 시맨틱에러.jpg 198 05.24 1.3만
122067 헤이마마 안무 안뽑혀서 속상했던 한 이제 풀었다는 허니제이 552 05.24 7.3만
122066 초등학생이 몰카 설치함 934 05.24 8.1만
122065 이번년도에 역대급으로 많이 오는듯한 여론조사 전화.... 705 05.24 6.4만
122064 은근 선택이 다 갈린다는 그리스로마신화 여신 3명이 제안하는 상 중에서 제일 끌리는 상 763 05.24 4.1만
122063 TO1 향후 활동 안내 334 05.24 5.9만
122062 최초공개 된 세븐틴 13인 전원 조기 재계약 비하인드 285 05.24 3.9만
122061 못생긴 공을 위한 BL은 없다.......twt 772 05.24 6.3만
122060 축잘알 남자와의 소개팅에서 축구 좋아한다고 해버린 여자. jpg 526 05.24 5만
122059 의류브랜드 내는듯한 손흥민 383 05.24 7.4만
122058 전시로 판매한 그림의 순이익금 기부한 기안84 (인스타업뎃) 743 05.24 5.1만
122057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먹기 가능vs불가능 306 05.24 2.3만
122056 🇰🇷실시간 손흥민 귀국🎉 315 05.24 4.6만
122055 식당아주머니께서 밥더드릴까요 해서 먹었는데 공기1인분 추가 414 05.24 5.4만
122054 결혼식 식 안보고 바로 밥 먹으러 간 베프들...blind 1444 05.24 8.9만
122053 다소 충격적인 한 농구단 폰트 근황...jpg ㅋㅋㅋ 326 05.24 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