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JTBC가 인터뷰 요청해서 개빡쳤던 정은궐 작가.jpg
46,346 164
2021.10.14 16:23
46,346 164

sWFVF



어렵게 JTBC가 전화 인터뷰 한적 있음





작가 스스로 인터뷰를 극히 꺼려온 데다, 개인 정보를 숨겨왔기 때문이다. 출판사 측도 입을 굳게 다물어왔다. '얼굴 없는 작가'라는 신비감만 증폭됐다.

 최근 정 작가의 연락처를 수소문해 전화로 겨우 만날 수 있었다. 수화기에선 여성의 목소리가 흘렀다. 기자의 전화를 받고 놀란 그는 처음에 "아니다"며 부인했지만 이내 "맞다"고 했다. 그에 대한 언론 첫 인터뷰는 그렇게 성사됐다. 그는 "번호는 어떻게 알았느냐"며 한숨을 내쉰 뒤 "신문에 이름에 나오는 게 싫으니 기사를 쓰지 말아달라"고 했다. 설득과 질문으로 이어진 통화는 30여 분 계속됐다. 그는 자신의 직업 등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그간 나왔던 추측성 기사는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통화가 될 줄 몰랐다.

 "원래 모르는 번호의 전화는 받지 않는다. 기다리는 전화가 있어 엉겁결에 받았다."

 -추측이 난무한다. 왜 인터뷰를 하지 않나.

 "나는 로맨스 작가다. 문학작가가 아니다. 인터뷰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문학작가가 되는 게 싫다. 내 생활이 중요하고 변화가 생기는 게 싫다. 인터뷰를 하고 유명세를 타게 되면 글 쓰는 게 힘들어진다."

 -로맨스 작가라고 하지만 소설 속 역사 고증 등이 상당한 수준이다.

 "다른 로맨스 작가나 장르 작가들도 그 정도는 다 한다. 특별하지 않다."

 - 독자의 궁금증을 풀어줘야 하지 않나.

 "소설의 인기는 드라마 후광 효과다. 엮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기자와 인터뷰하지 않을 뿐이지 독자와는 인터뷰했다."(※그는 2009년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과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에 대한 독자와의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한 적이 있다.)

 -독자와 대화를 다시 할 예정인가.

 "드라마가 끝난 뒤 잠잠해지면 생각해보겠다. 독자에게 편지를 쓸까도 생각해봤는데 나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면 안 할 수도 있다."

 -꼭꼭 숨어 있을 수 있다는 게 놀랍다.

 "내 주변에는 드라마를 보는 사람이 별로 없다. 지인이나 직장 사람 사이에서 '해를 품은 달'이 크게 화제가 된 적이 없다."

 -드라마 인기가 대단하다. 가족도 모르나.

 "모른다. 말하지 않으면 모르는 것 아닌가. 그런 위험이 없다. 사실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만 참으면 잠잠해질 거라 생각했다. 오늘 통화로 그런 기대가 모두 엉망이 됐다."

 -유명 작가다. 신간이 나오면 주목을 받을 텐데.

 "나에 대한 관심은 책이 아닌 드라마 때문이다. 드라마가 끝나면 잊혀질 거다."

 -온라인에서 소설을 썼고 책을 냈다. 작가로 유명세를 염두에 뒀을 텐데.

 "정말 이렇게 될 거라고는 생각지 않았다. 로맨스 소설은 온라인의 작은 카페 등에 올렸다. 거기는 말하자면 자기가 쓴 글로 대화를 하는 곳이다. 그런데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갔다. 로맨스 소설은 의미가 다르다. 장르 소설을 쓰는 분들은 다 그럴 거다. 그게 어떤 거냐 하면 직장인이 일이 끝난 뒤 춤을 추고 운동하고, 그런 취미 중의 하나라고 할까. 그런 수준이다."

 -신간은 어떤 내용인가.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의 '잘금 4인방'의 후속 이야기는 쓰지 않는 건가.

 "독자와의 대화 때 다 이야기했다. 나는 로맨스 작가다. 잘금 4인방의 이야기는 로맨스 코드가 없다. 그래서 못 쓰겠다는 거다. 다른 내용의 역사 소설을 쓰고 있다."


댓글 16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9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1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7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9 08.23 19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92 20.05.17 32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34 20.04.30 91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2 18.08.31 34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2811 술 좋아하는 사람들이 연말에 하이볼 엄청 먹어야 되는 이유 406 12.02 6만
112810 2021년 텀블러가 발표한 K-POP 아이돌 개인 순위 169 12.02 1.9만
112809 민희진 걸그룹 멤버 합류했다는 얘기 나오고 있는 아역 배우...jpg 358 12.02 8.7만
112808 드디어 최종 확정된 2021 멜론뮤직어워드 참석 아티스트 라인업 602 12.02 4.1만
112807 어제자 역대급이었던 연애 프로그램 출연자 ((빡침주의)) 1397 12.02 8.1만
112806 대인기피증 테스트 919 12.02 4.3만
112805 NCT 멤버별 쥬얼앨범 예판 하루(12/1) 케타 판매량.jpg 563 12.02 3.2만
112804 어제자 영국남자 채널에 올라온 토스트 논쟁 570 12.02 8.1만
112803 네페 120원 151 12.02 2.6만
112802 NCT DREAM 엔시티 드림 'Dreaming' Track Video 237 12.02 1.3만
112801 [1보]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영장 기각…"다툼의 여지 있어" 223 12.01 1.1만
112800 무대 현장감 잘잡은듯한 방탄소년단 지민 LA콘 고화질 362 12.01 2.9만
112799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어쩝니까....제가...눈물이... 981 12.01 9.4만
112798 중앙일보 직원 단체 부고소식 287 12.01 9.4만
112797 다음주 유퀴즈 라인업.JPG 318 12.01 5.8만
112796 [유퀴즈] 민희진이 SM 퇴사한 이유 674 12.01 10만
112795 미국 콘서트에서 폰카로 찍은 방탄 정국 근접 영상들 237 12.01 1.7만
112794 마트 털러 간 300만 유튜버.jpg 329 12.01 5.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