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어쩝니까....제가...눈물이...
95,095 982
2021.12.01 22:42
95,095 982
나종인 |2021.12.01 01:22
조회 8,821 |추천 175
톡 공유하기댓글 10댓글쓰기기능 더보기

아..이거 어디서부터 어떻게 설명을 해야할지...
인터넷에 이렇게 글 올리는 것도 처음이라 떨리기도 하고...
반말로 써야될지 존댓말로 써야 할지...
그냥 저 편한대로 쓰겠습니다... 반말 존댓말 반반 섞어서..ㅋㅋ

저는 한강에서 요트,보트 강사로 사람들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간간히 TV에서만 보던 연예인이나 공인들을 교육생으로 만나고는 있었는데
그 와중에 백종원 대표님께서 교육생으로 오셔서 제가 가르치게 되었습니다.
혼자 오신게 아니고 메니저 분과 함께 교육을 받았습니다.
온화한 미소, 구수한 말씨, 카리스마 있는 눈 빛, TV에서 보던 그대로 이시더라구요.
수업도 열심히 잘 따라오시고, 같이 수업 받던 교육생들 일일히 다 싸인 해주시고,
사진도 찍어 주시고 그런 모습 보면서 참 피곤하겠다 공인들의 삶이 쉽지만은 않구나 라고 느꼈죠.
나름 몇 일 얼굴 텄다고 되게 친하게 느껴지더라고요.ㅋㅋ 저만 그런지 몰라도ㅋㅋ
제 가족들한테도 엄청 자랑을 해댔었죠ㅋㅋ

제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백종원씨는 그냥 성공한 사업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였지만,
대단하다고 느껴졌던게 예전에 국정감사 나가서 대차게 할 말 하시는 모습 보고
오우~ 쫌 멋진데? 라고 생각했었죠.
골몰식당 중에 강원도 원주..인가? 무튼 거기 시장에 할머니 칼국수집 보면서 개인적으로
감동을 받아 좋은 사람이구나 라는 생각이 든 반면에 방송 설정 일 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도 사실 했었습니다.
뭐 연예인들 다 그렇지 머..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있었던거 같아요.

근데 살면서 모두가 그렇듯 자기자신에게 일어나는 일들 중에 제일 크게 느껴지는 순간들이 있죠
남의 일이라 생각되었던 그런것들이 나 자신에게 일어나니 이 느낌을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도무지 생각이 나질 않는겁니다. 참 사람 간사하죠?ㅋㅋ
그런 상황이 저에게 벌어졌습니다. 백종원 대표님에 의해....

백대표님 교육 수료하시고 얼마 지나지 않아
제 친누나에게 전화 한 통이 왔습니다.

누나 : "야, 너 아직 백대표님 수업하고 있니?"
나 : 아니? 수료 하신지 몇 일 됐는데? 왜?
누나 : 아~아깝네.. 너도 알잖아 우리 도련님(매형친동생) 많이 아픈거..
나 : 어..알어 근데 왜?
누나 : 아니 누나가 간간히 환자식 해서 반찬 갖다주고 그러는데 김치가 먹고 싶다고 하는거야..
근데 환자라 자극적인 음식 못먹자나.. 그래서 환자가 먹을 수 있는 김치 만드는 방법
알고 계시면 너 통해서 물어보라고 할라 했지..
나 : 아....그래? 교육 끝나서 연락하기 좀 그런데...
일단 연락은 한 번 해볼께 너무 기대하지는 말고..
누나 : 그래 알았어...

그래서 백대표님께 전화를 하려다 바쁘실거 같아서 장문의 문자를 드렸었죠ㅋ
죄송한데 여차저차 해서 혹시 환자가 먹는 김치 담그는 방법 좀 알려달라고..
그런데 문자 보내고 한 30분 정도 지났나?
갑자기 내 핸드폰으로 백대표님이 직접 전화를 주시는게 아닌가~~!!!!!

백쌤 : 강사님 안녕하시쥬~?
나 : 아~!! 네 안녕하세요 백쌤~ 어떻게 저에게 전화를 다....(완전 쫄음ㅋㅋ)
백쌤 : 그거 김치 고추가루 안쓰고 파프리카 가루로 만드는 방법이 있긴한데
일단 저희 개발팀에 얘기 해 놨어요 한 번 만들어 보라고
만들어 보고 맛 보고서 한 3일 정도 테스트 해보고 알려 드릴께유~
환자가 먹을건데 막 만들수 없자나유~~
나 : 아...아...그렇게 까지... 너무 감사해요 너무 감사해요~ㅠㅠ
백쌤 : 에이~ 너무 감사하지 말아유~ 저희도 테스트 한번 해볼겸 좋죠머..허허허~
나 : 아...너무 감사해요ㅠㅠ
백쌤 : 그럼 그렇게 알고 계세유~ 연락 드릴께유~~

이렇게 통화가 끝나고 잠시 멍~~ 해 있었다.ㅋㅋ
이게 꿈이야 생시야... 백종원 대표님께서 나에게 전화를 주시다니...
가문의 영광 아닌가~~

그렇게 3일정도 지나서 일을 하고 있다가 갑자기 전화 한통이 왔는데
백대표님 메니저분이 연락을 주신게 아닌가..
백대표님이 개발실에서 만든 김치 갖다 주라고 해서 갖고 왔다고..
땀을 뻘뻘 흘리시면서 김치 3통을 들고 오시더라구요... 죄송하게시리...

감동의 눈물이 그냥 막 그냥~~~~ㅠㅠ
김치 앞에 두고 큰 절을 올리고 싶었지만... 보는 눈이 많아서...ㅋㅋ

암튼 김치를 받고나서 그 날 저녁때 누나네 집에 가서 김치 전해주고
백대표님에게 감사 하다고 전화를 드렸었죠
그냥 김치 담그는 방법만 알려 주셔도 되는데 직접 담궈서 주시니 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저희 집에서는 난리가 났죠..
백대표님이 직접 만들어 주신 김치 앞에 놓고 다들 입이 떡~ 벌어져서 할 말을 잃었죠..
누나는 이걸 어떻게 보답을 해드려야 되나 선물이라도 해야 하는거 아니냐... 난리였죠..
저도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라서 고민하다가
이렇게 백대표님의 선행에 대해 알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되어 이렇게 늦게나마 글을 쓰네요..
저희 식구 모두 백대표님한테 너무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저희 어머니, 누나들 입에 침이 마르도록 백대표님 칭찬을 동네방네 하고는 있습니다.ㅋㅋ
요즘 TV에 또 종횡무진 나오시던데 건강 잘 챙기세요...

백대표님.. 제가 연락 드렸을때 본인은 됐다고 했지만...마음이 그렇질 않네요..
보답 할 기회 주세요..
마음이 너무 무겁습니다..
그리고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백종원 뽀레버~~~~^^


https://img.theqoo.net/jOaow

저 김치도 한통한통 다 다른 김치로 담궈주신 겁니다. 제가 이름은 잘 모르겠지만요..깍뚜기 밖에.
살짝 맛을 봤는데 희안하게 그냥 김치에요 김치... 일반 김치 맛이 비스므레 납니다.
제 그지같은 입맛으로는 일반 김치랑 차이가 없더라고요... 진짜 희안해...

https://img.theqoo.net/zAzBp

백종원 최고~~


ㅊㅊ https://zul.im/0MxBVd
댓글 98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8만
전체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50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5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6 15.02.16 401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60 21.08.23 2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712 20.05.17 3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48 20.04.30 9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4 18.08.31 35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5787 여학생 벗기고 촬영, 굳이 이런 장면을?…'지우학' 성폭행 묘사 논란 512 00:54 3.4만
115786 케톡에서 성대가 관절에게 사과해야된다고 떠들썩한 오늘자 시아준수 <성인식> 522 01.28 3.5만
115785 경태희아부지 자폭ㅋㅋㅋ.gif 750 01.28 7.1만
115784 한때 주류계의 허니버터칩 소리 들었던 소주 351 01.28 6만
115783 받기 꺼려지는 명절 선물.jpg 1341 01.28 7.8만
115782 못생긴 남자가 연애를 못 하는 진짜 이유 958 01.28 7.4만
115781 설강화 근황 667 01.28 6.9만
115780 회사에서 주는 명절 선물세트로 그나마 하나를 받아야 한다면??? 431 01.28 2.5만
115779 유주 X 강다니엘 놀이 챌린지 326 01.28 3.5만
115778 요즘 북한 걸그룹 안무.gif 636 01.28 7만
115777 핫게 간 미국 트렌스젠더 수영선수 본인이 레즈비언이라고 주장 (with🌶) 669 01.28 5.9만
115776 대체 왜 하는지 모르겠는, 점점 사라지고있는 것 694 01.28 7.1만
115775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1화에서 불쾌하다고 말나오는 장면(스포주의) 1302 01.28 8만
115774 배민 매너있는 악플남.jpg 94 01.28 1만
115773 시리얼 소분판매 (용기내 가능)시작한 켈로그 638 01.28 6.9만
115772 면접본 회사직원이 저보고 무례하다고 문자왔네요 467 01.28 6.6만
115771 놀토 200회 녹화에 커피차 보낸 놀토 팬들.jpg 245 01.28 4.7만
115770 얼굴 짓밟히며 모진 학대당한 아기 백구, 그래도 사람을 반겼다 109 01.28 6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