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인천서구청 `김포 장릉 근처 아파트는 절차상 문제가 없는게 분명하다`
39,130 553
2021.09.25 13:56
39,130 553

논란의 김포 장릉 앞 아파트 현장 가봤더니...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2327510

"공사 허가를 내준 인천 서구청은 <오마이뉴스>에 "주택법 상 이상이 없어 처리를 한 것"이라며 "문화재청의 고발과 공사중지 명령 등으로 난감한 것은 사실이지만 절차상 문제가 없는 것은 분명한 일이다. 내부적으로 대응 계획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건설사들도 현재 다음달에 열리는 문화재청의 문화재위원회 심의에 맞춰 대응 방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인천 검단 신도시 입주민 온라인 카페에는 우려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오후 인천 검단 신도시 주변에서 <오마이뉴스>를 만난 주민 권명희씨도 "이렇게 높이 아파트가 올라간 상황에서 어떻게 다시 부수고 원상복구를 하냐"면서 "무엇보다 이대로 가면 입주민들 피해가 불보듯 뻔하다. 정부에서 구체적으로 보상안을 마련하지 않는 이상 입주민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이번 사안을 접근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17일 '김포장릉 인근에 문화재청 허가없이 올라간 아파트의 철거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은 24일 오후 4시 기준 12만 명이 동의했다. 이 정도 속도면 청원 마감인 10월 17일까지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 명 동의를 넘길 것으로 예측된다. 

청원인은 "이미 분양이 이루어져 분양자들에게 큰 피해가 갈 것이기에 청원을 작성하는 저도 마음이 무겁다"면서도 "세계에서 인정한 우리 문화유산을 건설사 및 지자체들의 안일한 태도에 훼손되는 이러한 일이 지속된다면 과연 우리 문화가 계속해서 세계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이번 일들이 문화유산 보호에 대한 전반적인 사회인식을 제고시키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인천 서구청 일 개판으로 하기로 악명이 높은가 보더만.... 

서구청이나 입주 예정자나 건설사나  아무 문제 없다고 하고.

건설 관련 업계나 부동산 업자들은 `저 **들 알면서 사고친거 맞다. 부동산 개발로 돈벌어먹으면서 문화재 관련이랑 군 관련 규제 모르는 등신들이 어디있냐. 저거 싹부셔도 됨` 
이라고 이야기 하는중.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0924031009

서울신문 사설 중 "건설사들은 억울해한단다. 2014년 인천도시공사로부터 택지개발 허가를 받은 땅을 사들였고 2019년 인천 서구청의 심의도 거쳤다는 것이다. 그러나 문화재 보호 구역에 가정집 한 채를 지어도 문화재 심의를 받아야 하는 것은 동네 인테리어 업자도 아는 상식 중의 상식이다. 그럼에도 광역시가 추진하는 신도시에 대단위 아파트를 짓는 건설업체들이 택지개발 허가를 받고 건축허가가 떨어지면 문화재 심의를 받지 않아도 되는 것 아니냐고 둘러대는 것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다."


이에 대한 불법 건축물 입주 예정자들의 반응

tBVkj.png


 `장릉 근처 불법 무허가 아파트를 철거하면 건설 3사 부도로 대한민국 부동산 경기침체의 신호탄이 될 것이다` 

XbnLC.png


`정부주도 신도시 계획에서 공무원들이 어련히 알아서 잘한걸 두고, 자기들 일 아니라고!! ` 


fQCTv.png


` 10만명의 청원 서명자들은 역사적 의미도 모른다. 걔들은 백성을 두고 도망가는 인조임금 같은 자들이다` 



BkfXk.png

` 전적으로 실수인데. 집없는 열폭의 하이에나들이 우리 프리미엄을 뜯어먹으려 들고 있다` 


김포장릉 인근에 문화재청 허가없이 올라간 아파트의 철거를 촉구합니다

toRwP.png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601310 

(청원 서명, 홍보 부탁해!!! ) 

EBRpc.png


추가 

"24. 무명의 더쿠 2021-09-25 13:59:32
서구청 쟤들이 인허가 과정상 문제는 없다고 해서 대체 뭘 믿고 저런 개소리를 하는 거지?????? 돈 처먹은 거 아니야???했는데
무허가 폐기물 처리장 때문에 환경 오염이 너무 심각해서 할매할배들 병 걸리고
공식적으로 주거 부적합 판정이 난 동네 500미터 거리에 아파트 건설허가 내는 미친 놈들이드라
그러고 불법 폐기물은 치우지도 못하는 도라이짓과 무능력의 콤보짓을 보니까
진짜 뭘 몰라서 병신짓한 건가 싶기도 하고 그렇다
그 아파트에 문제 없단 소리가 아니고
서구청이 레알 상상초월"


관련글 

 장릉 근처 무허가 불법 아파트 철거 청원 10만 돌파& 일부 입주 예정자들 `건설사 부도로 인한 한국 부동산 경기 침체는 누가 책임지냐`
https://theqoo.net/square/2172047427


https://theqoo.net/2167465726
검단신도시 불법 아파트 왕릉 훼손 사건 관련 부동산 지역 카페 반응 `집없는 개돼지들 열폭하네


https://theqoo.net/2168552206
검단 불법 아파트 왕릉 훼손사건 국민청원 기사와 청원자들에게 저주,악담중인 일부 입주 예정자들


https://theqoo.net/2167323646
 왕릉 훼손중인 검단신도시 아파트 추가 보도 - 공사현장관계자 (내부인테리어중인데 이제와서 뭘) "어떻게하겠다는거에요?"


검단 신도시관련 문화재청과 의원실 미팅결과(+청원주소 추가) 40,608  62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2166583378

 검단신도시 아파트 철거 안하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조선 왕릉 전체) 탈락이 100% 확실한 이유 49,265  86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2166264905

댓글 55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2 08.23 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20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6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0734 모든 사람에게 매일 입금되는 86,400원...jpg 413 20:03 3.7만
110733 N워드 립싱크로 현재 트위터에서 외국인 팬들에게 논란중인 에스파 지젤 996 19:58 3.7만
110732 [KBO] 삼성 라이온즈, 정규 리그 단독 1위 탈환 399 19:39 1.2만
110731 신입이 실수로 나한테 누나라고 했어 306 19:09 3.7만
110730 아이유도 고르기 어려울 것 같은 올해 연말 시상식 난제 229 18:51 1.6만
110729 예전 네이트판에서 난리났던 사건 '친언니가 제 남친이랑 놀아났네요' (장문) 563 18:32 4.3만
110728 일본에서 제일 인기 많은 디지몬어드벤처 인간 캐릭터 193 18:13 1.1만
110727 여초에서 남자 은교라고 불렀던 남주혁 전설의 삼시세끼 짤.....gif 127 17:49 1.7만
110726 벨기에의 논란이 있는 초콜릿 440 17:42 5.3만
110725 거의 윤곽나온 2021 멜론 음원 탑10 예상 (변동 있음) 101 17:07 6114
110724 [쇼트트랙]최악의 결과가 나온 월드컵 1차 여자 1500m 결승전 경기 결과 526 16:43 4.8만
110723 방탄 제이홉의 랩에 더블링+화음 넣는 정국 192 15:47 8153
110722 기숙사 룸메 잠버릇 때문에 싸웠는데...jpg 909 15:27 5.5만
110721 김선호 모자이크 방송, 과도한 흔적지우기 논란 799 15:15 4.9만
110720 어떡해 여기 있는거 다 알아...jpg 822 14:21 6.2만
110719 백종원, '연돈볼카츠' 개점 해명에도 네티즌 반응 싸늘.. 왜? 605 14:08 6.5만
110718 후라이팬 설거지문제로 의견갈림 1022 13:24 5.8만
110717 하루에 최소 3번은 산책시켜야 한다는 방탄 지민 241 13:07 3만
110716 골프웨어 입은 샤이니 민호 몸매 수준....jpgif 581 12:43 5.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