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방금 풀린 서예지 고등학교 졸업사진
117,617 659
2021.04.14 01:31
117,617 659
https://img.theqoo.net/Fbnzu

더쿠 동창덬이 품

https://img.theqoo.net/eaVGK

https://img.theqoo.net/FCWii

참고로 본인이 고1,고3 시절이라고 올린 사진은 이거

https://img.theqoo.net/oyhWj

https://img.theqoo.net/ZhBqp

https://img.theqoo.net/flIfg

또 다른 동창덬이 서예지라고 떠도는 중학교 졸업사진 서예지 맞다고 졸업증명서 올리고 인증함



1.서예지 데뷔초부터 학폭 가해자라는 글과 함께 졸사 인증글이 여러개 올라옴
2.팬들이 지금 얼굴이랑 다르다고 서예지 아니라고 부정
3.동창들이 맞다고 하면 아니라고 존나 팸
4.수면 아래로 가라앉음
5.김정현 사건 터짐
6.다시 학폭의혹 올라오면서 졸사 얘기 나옴
7.동창들이 얼굴 다른건 성형해서 그런거고 서예지 맞다고 재인증
8.사진 보고 외모 얼평하는 사람들이 나와서 댓은 학폭의혹이 아니라 외모 얼평하지 말라는 댓글이 더 많아짐


중학교 졸사가 서예지인건 거의 확실해진거같고 논점은 학교폭력이니까 외모 얼평은 삼가하는게 좋을듯
위에서 인증한 동창 두명은 고등학교 동창덬이고 서예지 고등학교때는 평범했다고함 근데 학폭 폭로 내용은 다 중학교때일임 중학교때까지 일진이였다가 고등학교 올라가선 안그랬대


https://img.theqoo.net/rHbOX

https://img.theqoo.net/OSHOi

https://img.theqoo.net/fFhMb

https://img.theqoo.net/Tkhby

https://img.theqoo.net/jOftK

https://img.theqoo.net/dJOsj

서예지 학폭 폭로글들
댓글 65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8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179 20.05.17 2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47 20.04.30 6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9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9632 진짜 정직한 이연희 인스타 사진.jpg 270 18:28 1.7만
99631 엔하이픈 멤버 맞춤법 때문에 합성후 다시 올려준 주간아이돌 제작진 385 17:51 1.7만
99630 선공개만 떴는데 후폭풍이 예상되는 킹덤 571 17:26 4만
99629 지니 탈다 막힘.jpg 792 17:19 3.8만
99628 한강사건 대학생 사망 원인 발표에 대한민국에서 살기가 싫은 사람들 696 16:58 3.7만
99627 일본인이 트윗에 올린 한국인의 특징 453 16:55 3.1만
99626 한강에 실족사 많다는 점 이해할 수 있는 무도 짤 311 16:32 3.8만
99625 한강공원 상황 1042 16:14 5.3만
99624 정민씨 父 "부검 예상했던 결과…어떻게 물에 들어갔나가 중요" 752 16:03 3.3만
99623 돌이켜보면 친구 측이 현명했다고 생각되는 것 396 15:55 4.9만
99622 한강사건 무혐의받아도 일상생활 복귀 힘들어보이는 손군 친구B씨 593 15:48 4.5만
99621 성폭행 피해로 투신해 죽은 아이에게 사건 초기, 한 학부모가 말했다. "엄마나 아빠가 바빠서 애를 신경을 못 써서 그런 거 아니에요?" 수사 도중, 어느 수사관이 말했다. "부모가 모르는 자식의 모습도 있는 겁니다. 요새 이런 애들 많아요." 재판 중에, 피고인의 변호인은 말했다. "피해자는 성(性)에 개방적인 아이였습니다. 강간이라고 볼 수가 없어요." 351 15:45 1.4만
99620 망신살 있어보이는 쌈디 519 15:33 5.6만
99619 진실만을 말해온 친구 A군 측 292 15:23 4.2만
99618 [속보] 경찰 "새벽 4시 20분 A 씨 혼자 있었다" 752 15:12 4.7만
99617 경찰 "친구 A씨가 새벽4시20분에 혼자 자는거 깨운 목격자 있어" 202 15:07 2.7만
99616 삼성전자 근황.jpg 390 14:57 4.6만
99615 한강 cctv 풀영상을 보니 친구가 유족 전화를 일부러 안받았다는 주장도 파훼되네요 258 14:42 3.9만
99614 원래 블아필이 픽이었다는 스테이씨 멤버 예명 352 14:10 2.5만
99613 한국 미남 연예인들 얼평하는 이탈리아 남자.jpg 803 14:02 5.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