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팁/유용/추천 [영화추천]백설공주가 죽었다,마녀를 심판하라 jpg 스압주의
2,690 4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78409937
2019.01.13 13:35
2,690 46



영화 <분노>소개글 https://theqoo.net/975186133


영화 <유리고코로>소개글 https://theqoo.net/976803074


















*줄거리는 있으나 결말(반전)스포 하지않겠음*







*피주의*












gnJcj



산속에서 여자의 시체가 발견됨


범인은 여자를 여러군데 찔렀고,시체를 불에 태워버림




loSJL




sns 에선 시구레계곡에 살인사건이 났다며 난리난리





gRkNM


그알같은 프로그램 조연출인 유지(아야노고)는 sns광임


매일을 트위터에 주구절절 올리는게 취미임


사람들 시선을 끌 사건이 어디없나 찾던중에



ePSAX


대학때 알던 여후배가 유지(아야노고)한테 갑자기 연락이옴


계곡에서 죽은 여자는 자기 회사 선배였는데 


'범인'을 알것같다고




UoOFj



유지(아야노고)는 전화로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흥미로운 사건이겠다 싶어서


sns에 실시간으로 그 이야기를 엄청 올림





wKWzJ

vGniw



죽은 여자는 미키 노리코(나나오)인데


회사에서도 엄청 예쁜 미인에다가,후배들에게도 친절한 선배였음


후배들 밥도 사주고,후배들이 상사한테 혼이나면 대신 화도 내주고


그 회사가 '비누'를 만드는 회사인데,비누 이름이 '백설공주'임



WnctI


미키 노리코(나나오)가 죽은 날은 회사 직원의 송별회였는데


새벽1시쯤,머리에 열이 난다며 돌아감 그날 살해당한거임.








yuGcK





'범인'이라고 의심받는 이 여자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였음


하필 죽은 미키노리코와 '미키'라는 이름이 같고,동기라서 항상 비교가됨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는 회사 내에서 '특징이없는'게 '특징'이었음


외모도 평범하고,사람들 눈에 띄지도않음.



시로노 미키의 이름을 해석하면 = 성의 아름다운 공주님





NnBaU



동기인 두 사람



회사에서도 두 사람의 차별이 심함


이쁜 미키 노리코(나나오)에게는 차를 접대하라고 하고


평범한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에겐 차를 타라고 함.





YPmtN





qxOgO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는 계장님과 사내 연애중이었음




ZONut

duBpg



근데 계장님께 작업거는 미키 노리코(나나오)때문에 계장님과 헤어짐




nHUhp



계장님의 이니셜 's'가 적힌 컵을 후배가 실수로 깨트림




neASb



표정이 일그러짐



BncEv

NaHbC



미키 노리코(나나오)가 살해당한 날, 송별회가 끝나고 집에 가는데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가 바래다 주겠다며 차를 태우는걸 회사 직원이 목격함.




iCRzd

wVJNo



그날 밤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가 미친듯이 도쿄행 열차를 타러 가는 모습을


회사 직원이 또! 목격함



그리곤 엄마가 위독하시다며,회사를 결근중임




dCpMr



다른 여후배를 취재중인 유지(아야노고)




gEoYb


그 여후배 말론,야유회때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의 차를 타고 가는중이었는데


미키 노리코(나나오)가 탄 차가 너무 천천히 가자,





xodKt



차를 앞지러 가고


OYXwg



마치 해냈다는 표정을 잊을수 없다고 함




LCnAM

HRIvN


어느날 미키 노리코(나나오)의 아끼는 볼펜이 없어졌는데


그때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가 씩 웃는 표정을 봤다고 함.



아마 살해 당일 미키노리코(나나오)를 차에 태운 명분도


볼펜을 돌려주겠다고하면서 차에 태운게 분명하다고 함



OAjhL



계장님을 취재하는 유지(아야노고)


계장은 자신은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와 사귄적이 없다고 함





caoqS


UAMuZ



우연히 자기 도시락을 싸줬다는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




YzQtn



꼭 여자친구처럼 도시락을 싸주니까 부담스러워짐




QNODH


mGbwY


자긴 여자친구가 있으니까 이제 도시락 싸주지 말라고 함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는 그 여자친구가 미키 노리코(나나오)냐고 묻자


그렇다고 하는 계장



cDOMY


죽은 여자 미키노리코(나나오)는 


'세리자와 브라더즈' 바이올린그룹을 좋아했는데


그중 멤버 한명이 여자가 살해당한날 


공연장에서 추락해서 왼손이 부러졌다고 함


sns에서는 그 추락사건과 미키노리코(나나오)사건과 관련있는게 아니냐며 떠듬



vXNlZ


유지(아야노고)는 살해현장으로 와서 


과연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가 미키 노리코(나나오)를 죽였는가,


그 모습을 상상함


xhQTZ

Sweln




"거울아 거울아 백설공주는 이제 없어"





유지(아야노고)는 취재를 방송에 내보냄




bfiIN

VXnmk

gENWd
JsLJV



전국에선 '백설공주살인사건'이라며 떠들석하게됨


의문의 's'양의 행적을 추적하기 시작함




s양이 피해자s양을 질투했으며


피해자 s양의 물건을 도둑질 하기도 하고


피해자s양과 s양 사이의 남자 s 군의 삼각관계였으며


사건날 의문의 s양이 도망치는 모습을 목격하는 자들이 있으며


현재까지 회사를 결근중이라며-




KgHrX


방송은 대박이 나고, 의문의 s =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에 향한 비난이 커지기 시작함







FlNjY




그런데 어느날 유지(아야노고)의 트위터에 유지를 비난하는 트윗이 올라오기 시작함





bahsS

icCsz



바로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의 대학 동창이었음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는 엄청 착하고,


짝사랑하던 남자(계장)와 사귀고있다고 말해줬다고 함


그 남자가 기뻐하며 도시락도 받아줬다고 말해줬고


계장과 관계도 맺었다고 말해줬다고 함





BGuVO


유지(아야노고)는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의 과거를 알고싶어서


그녀의 고향에 찾아가 동창들까지 인터뷰하기 시작함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는 학생때도 소문이 안좋았고,왕따를 당했다고 함


NmDXW


이 남자도 동창중 한명인데, 청소시간이 장난으로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의 


머리에 걸레를 맞췄다고 함ㅡㅡ


그 사건 뒤로 자전거 브레이크 고장으로  다리를 다쳐 축구를 관뒀고 현재 부동산에서 일하고있음


동창들은 그 사고가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의 짓일거라고 믿고있음


사고 소식을 듣고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가 씩 웃는얼굴을 봤다는 동창들.



vwxBj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의 유일한 초등학교 친구


유코를 취재하는 유지(아야노고)



DzRkJ

sYegR


유코는 학교에서 이쁘다는 이유로 왕따를 당하고 그런 유코를 유일하게 챙겨준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


이 둘은 급격하게 친해져서 서로를 빨간머리 앤,다이애나라고 부름



ZdIyV


서로의 집에서 촛불을 비춰가며 교감하는 두사람



"난 네편이야,항상 네곁에 있어"




lzbPc

ryPsu


왕따를 당하는 유코를 위해서


가해자들을 저주하는 종이를 만들어 불에 태워주는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


하지만 그 불이 붙어 화재가 일어나고,


부모들은 그 두사람을 떼어놓는다.



MHKbR


그렇게 헤어지게된 두 친구



euuce



급기야 시로노 미키(이노우에 마오)의 부모님을 취재하러 온 유지(아야노고)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부모님은 죄송하다며,우리 딸을 용서해달라고 함




aiJeu

YmkjK




부모님이 방송에 나와서 용서를 비는 모습을 보게되는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




"저는 제가 누군지 모르겠습니다..."


본인의 이야기를 시작하는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



Noepb


"어머,성에사는 공주님은 누굴까?


시로노 미키?아...어...이런...이런....."



DydsW



"......."



arXmV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는 힘든일이 있으면 빨간머리 '앤'처럼


상상을 하면 사라진다고 함 


아름다운 상상을 하면 저절로 웃음이 지어지는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



kHTUI


좋아하던 남자애가 자전가 사고로 다리를 다쳤다는 소식을 들은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



xvOlR


아름다운 상상을 하며 미소지음






KBptt

wLVrI



트위터에선 온통 시로노 미키(이노우에마오)를 


백설공주를 죽인 마녀로 비난하고


'죽어'


'죽어'







ppPLh

ukVlQ

NyMcx



"앤,난 네편이야 항상 네곁에 있어"
















ejAxk




<영화 백설공주 살인사건>





SNS의 무서움을 다룬 영화,


마녀사냥의 잔인함을 다룬 영화,




SNS를 다룬 영화 몇개봤지만 그중에 수작인것같음


액자식 구성도 좋았고,반전도 놀라웠고 특히나 엔딩은 정말 ........




엔딩 아야노 고의 대사는 정말 이 영화를 한번에 말해줄수있는 대사임.



여튼 주인공 이노우에마오의 영화중에 제일 연기 돋보였던것같음ㅠㅠㅠ







댓글 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9 15.02.16 15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5 18.08.31 11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5768 놀라는 청하 08:43 100
1135767 짱구 굿즈 근황 6 08:38 550
1135766 다음중 남자가 잘못한것을 모두고르시오. 38 08:37 504
1135765 운전하는데 옆차가 시비를 건다 08:35 216
1135764 연말연시 주요 한국영화 개봉1일차 관객수 4 08:34 120
1135763 [단독] 찬희, 'SKY캐슬' 황우주→SF9 2월 컴백 '본업복귀' 13 08:34 482
1135762 “새 목표 생겼다” 유노윤호, ‘라스’ 씹어 먹은 열정 만수르 [TV줌인] 5 08:32 312
1135761 [DA:투데이] 양요섭, 오늘(24일) 입소·의경복무 “멋진 남자 돼 돌아올게요” (전문) 10 08:30 299
1135760 14년간 식물인간 여성 출산케 한 범인 잡혔다 31 08:29 2077
1135759 '골목식당' 백종원이 전한 홍탁집 아들 근황 15 08:22 1288
1135758 '골목식당' 유명 대학상권에서 솔루션을? 논란의 회기동 편 첫방[종합] 25 08:15 1126
1135757 국경없는포차 이번엔 박중훈 팬이 나타남 22 08:14 927
1135756 17시간 촬영, 3시간 쪽잠뒤 출근.. '살인 스케줄' 바뀌지 않았다 4 08:11 1102
1135755 삼성이 사회환원이나 자선사업 같은 명목으로 해줬으면하는 사업 8 08:11 746
1135754 마멜공주 별명에 맞춰 센스있게 들어간 스카이캐슬 강예서 커피차 서포트.jpg 24 08:10 2292
1135753 학생들에 원산폭격·구둣발 가격..'왕'이었던 연극계 교수? 1 08:10 240
1135752 '라디오스타' 빠른 86년생 유노윤호 "86년생 보아와 1년 간 말 안 해" 68 08:08 2333
1135751 [문화대상 최우수작]콘서트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4 08:07 430
1135750 침대 속에 뱀이...?(심장주의) 10 08:07 924
1135749 [단독] '만 65세' 노인연령 상향 논의 본격화 17 08:06 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