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신의 퀴즈:리부트', 4년만에 돌아온다...오늘(14일) 첫방
1,110 3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21323064
2018.11.14 08:23
1,110 37
0000921669_001_20181114072036122.jpg

4년 만에 돌아온 ‘신의 퀴즈:리부트’가 드디어 오늘(14일) 레전드 시즌제 장르물의 서막을 연다.

OCN 수목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가 오늘(14일) 첫 방송을 한다. ‘신의 퀴즈:리부트’는 4년 만에 복귀한 천재 부검의 한진우(류덕환 분) 박사가 희귀병 뒤에 감춰진 비밀을 풀고 범죄의 진실을 해부하는 메디컬 범죄수사극이다. ‘신의 퀴즈’만의 정체성을 계승하면서도 새로운 재미를 불어넣을 ‘신의 퀴즈:리부트’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 보다 뜨겁다. 이에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류덕환X윤주희X박준면부터 김준한X박효주X윤보라X김기두까지! 짜릿한 팀플레이가 온다!

다시 돌아온 원년멤버의 존재감은 ‘신의 퀴즈’만의 독보적 색채를 완성한다. 우선 ‘신의 퀴즈’ 그 자체인 류덕환의 귀환이 설렘을 자극한다. 밀도 높은 연기로 ‘신의 퀴즈’를 이끌어온 류덕환은 문제적 천재 의사 ‘한진우’로 또 한 번의 ‘인생캐’를 경신한다. 걸크러쉬 형사 ‘강경희’ 역의 윤주희는 한층 깊은 연기력으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법의학팀 정신적 지주 ‘조영실’ 역의 박준면은 특유의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을 뉴멤버 역시 기대를 증폭한다. 탄탄한 내공으로 주목받는 김준한은 코다스팀 냉혈 팀장 ‘곽혁민’으로 분해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섬세한 연기력의 박효주는 ‘제2의 한진우’라 불릴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지닌 희귀병 전문가 ‘문수안’으로 활약한다. 통통 튀는 매력으로 사랑스러운 코다스팀 열혈 신입 ‘정승빈’으로 분할 윤보라, 개성 넘치는 연기로 적재적소 웃음을 책임질 형사 ‘남상복’ 역의 김기두까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퍼펙트 조합의 시너지가 이제껏 본 적 없는 가장 짜릿한 팀플레이를 선보인다.

# 빅브레인 VS 빅데이터 승자는 누구? 숙명적 대결 비기닝

‘리부트(Reboot)’를 내걸며 새로운 시작을 알린 이번 시즌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점은 바로 코다스(CODAS·Cause of Death Analysis System)의 등장이다. 코다스는 인간이 범할 수 있는 오류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만들어진 빅데이터 기반의 세계 최초 인공 지능 사인 분석 시스템. 몸과 머리로 직접 부딪치며 진실을 파고드는 법의학팀과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기술로 무장한 코다스팀은 사사건건 대립각을 세운다. 은둔을 마치고 법의관 사무소에 돌아온 한진우는 뜻밖의 적수 코다스와 ‘신의 퀴즈’를 두고 엎치락뒤치락 흥미진진한 승부를 펼친다. 제작진은 “때로는 오류를 잡아내 코다스의 코를 납작하게 만들고, 때로는 코다스의 도움으로 사건을 해결하며 진화해가는 한진우의 활약상은 ‘신의 퀴즈:리부트’ 최고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자극했다.

# 가장 ‘신의 퀴즈’다우면서도 새롭다! ‘믿고 보는’ 제작진 총출동

‘신의 퀴즈’만의 매력을 유지하면서도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믿고 보는’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시즌1부터 시즌4까지 대본을 집필하며 독창적인 세계관을 탄탄히 쌓아 올린 박재범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독보적인 색을 유지하고, 새롭게 합류한 김종혁 감독과 강은선, 김선희 작가가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지금까지 ‘신의 퀴즈’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 ‘드라큘라병’이라 불리는 포르피린증 등 다양한 희귀병을 소재로 흡인력 넘치는 전개를 펼치면서도 그 뒤에 숨겨진 상처와 아픔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놓치지 않았다. 새로운 시즌에서도 더욱 강력한 사건이 자아내는 긴장감과 함께 가슴 뭉클하고 묵직한 메시지가 깊은 여운을 선사할 전망. ‘신의 퀴즈’만의 정체성을 보여줄 ‘신의 퀴즈:리부트’가 레전드 시리즈의 현재진행형 역사를 써 내려갈 예정이다.

오늘(14일) 오후 11시 첫 방송.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OCN
댓글 3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말모이》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18 火 연락마감) 86 12.16 5730
전체공지 제이걸토크 폐쇄 알림 및 『더쿠 운영 방침 관련 필독 공지』 12.05 6.2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5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50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5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0 16.06.07 291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86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1 15.02.16 14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1 08.31 10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98371 “노무현 국민장, 장군 한 명도 안 가…보수언론 그땐 왜 침묵했나” 04:11 39
1098370 (19주의,스압주의)몸이 예술적인 남자들 모음 7 04:08 195
1098369 토토로 최애짤들 04:04 104
1098368 원덬이 생각하는 inst가 잘 뽑힌 아이돌곡들! 5 04:02 145
1098367 주요 대학 슬로건 원탑은? 33 04:02 316
1098366 동일인 맞아요?? ㅇㅅㅇ 2 03:59 335
1098365 태권도 하는 애기 1 03:53 101
1098364 원덬이 자막없이 그림만 보고 달린 드라마 (키스씬주의) 10 03:52 573
1098363 K팝스타 이미쉘 근황 16 03:45 1281
1098362 동네주민이 아니면 그냥 지나칠 것 같은 지하철역 출입구. JPG 42 03:32 1720
1098361 잘생긴 0ㅠ 3 03:31 473
1098360 역대 수능특강 표지 모음 35 03:21 701
1098359 러블리즈 팬들이 앨범 인트로 중 최고로 뽑는 인트로.ytb 8 03:16 293
1098358 드라마보다 OST가 더 유명한 케이스 40 03:15 1254
1098357 공중파에서 대놓고 이건 좀; 28 03:12 2487
1098356 원덬이 제일 좋아하는 프듀2 '소나기' 편집본 16 03:02 381
1098355 오늘자 프리미어리그 최대 라이벌팀간의 경기 결과.jpgif 9 03:01 572
1098354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이다희 영상 9 02:55 1401
1098353 수능특강 표지 확정 87 02:54 2689
1098352 소나무인듯 소나무 아닌것 같은 무묭이의 취향 연옌들 8 02:54 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