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뷰티풀데이즈' 이나영 "저예산 영화, 노개런티 출연 알려져 민망"
784 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17080834
2018.11.09 19:36
784 3

영화 '뷰티풀 데이즈'의 언론시사회가 9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이나영)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장동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질문에 답하는 이나영의 모습.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11.09/




배우 이나영이 "노개런티로 영화 출연 소식이 알려져 민망하다"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휴먼 영화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 페퍼민트앤컴퍼니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나영은 "노개런티 이야기가 가시화 돼 조금 민망하기도 하다. 워낙 저예산 영화이기도 하고 공간들도 다르고 표현해야 하는 것도 달라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면 좋지 않을까 싶어 고민없이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화제를 모은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 등이 가세했고 단편 '히치하이커', 다큐멘터리 영화 '마담B'를 연출한 윤재호 감독의 첫 장편영화 데뷔작이다. 오는 21일 개봉한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81109161910737?rcmd=re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공지 5-2, 5-4항목 주의요망 ✊✊✊✊✊✊) 4843 16.06.07 339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3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68 15.02.16 160만
공지 ✊✊✊✊✊✊✊✊✊✊✊✊✊✊✊✊✊✊ 최근 대놓고 공지 안지켜지는것 같은 슼방 470 03.22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2 18.08.31 13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99606 여자몸매를 너무 비현실적으로 그린다고 소소하게 비판 받았던 웹툰 여신강림 작가 몸매.jpg 5 07:39 302
1199605 현재 의심되는 차은우 충격적 상황 ㄷㄷ.jpg 10 07:35 1087
1199604 하메스 : 오늘 이겨야할 팀은 콜롬비아였다.jpg 4 07:33 218
1199603 마마무 내에서 의외의 춤멤버를 맡고있는 멤버 7 07:31 252
1199602 [한국 vs 콜롬비아] 콜롬비아 감독도 극찬한 조현우 “뛰고 싶었다…항상 겸손하게 준비” 5 07:31 155
1199601 “한류 티켓 비싸요” 콘서트·팬미팅 잇단 취소 26 07:28 1008
1199600 "反트럼프 언론이 미국의 적"..기세 등등 트럼프, 맹폭격 1 07:28 67
1199599 김학의 수사팀 “외압 증거 제출하겠다” 07:23 104
1199598 "스페인 법원, 北 대사관 침입 괴한 美 FBI와 접촉"(종합) 2 07:19 147
1199597 청하의 퇴근 4대 명언 4 07:18 941
1199596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30주 연속 진입 신기록 '빌보드 200' 115위 4 07:16 200
1199595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미쳤어 안무영상+인터뷰 7 07:00 527
1199594 반기문 "한미동맹 흠집 나 남북경협 불가능" 19 06:51 653
1199593 골키퍼는 ‘막는’ 포지션이다 11 06:44 1045
1199592 "우산·마스크 함께 챙기세요"..내륙 곳곳 비·미세먼지 나쁨 8 06:35 1061
1199591 "불안해서 살겠나"..길거리 등 공공장소 묻지마 범죄 빈발 12 06:33 610
1199590 콜롬비아 언론 분노, "손흥민 추한 행동, 카르도나 기억해라" 23 06:27 2885
1199589 사랑~ 9 06:17 412
1199588 칭기스칸, 지구온난화 200년 늦춰준 '환경전사' 17 06:02 1280
1199587 소니 최신 센서를 사 간 화웨이.jpg 9 05:07 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