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강제징용 여론전 나서는 日…“해외언론에 기고 지시”
1,130 2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17077542
2018.11.09 19:32
1,130 23

해외 대사관에 "국제법 위반" 주장 담은 고노 다로 일 외무상 담화문 올려


0004247482_001_20181109170939324.jpg?typ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해외 여론전을 본격화 하고 있다. 판결이 국제법을 위반했다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의 주장을 대사관에 게재하고 각국 주재 대사들이 현지 외신에 기고문을 보낼 계획이다.

일본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8일(현지시간)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 일본 정부가 한국정부에 국제적 압박을 가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미국·영국·프랑스 등 주요국 주재 일본대사관은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우리나라 대법원 판결의 부당성을 주장한 고노 일본 외무상의 담화를 일본어는 물론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아랍어 등 주요 국가 언어로 번역해 올라가 있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대사관과 영사관, 재외공관 등에 현지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자신들의 입장을 전달하도록 지시했다. 외무성 관계자는 “홈페이지는 보는 사람이 한정돼 있다고 보고 대사들에게도 현지 유력 매체 기고 등의 활동을 전개토록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고노 외무상은 지난 6일 미국 경제매체인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국제법에 기초해 한국 정부와 맺은 협정을 한국 대법원이 원하는 아무 때나 뒤집을 수 있다면, 어떤 나라도 한국 정부와 일하는 게 어려울 것이라는 점을 그들(한국)은 알아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산케이 신문은 문재인 정부가 이번 유럽 순방에서 북한에 대한 국제제재 완화를 호소했지만, 이는 역으로 ‘위화감’과 ‘경계심’을 조성했다며 “한국 대응의 부당성을 주장하기 쉬운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또다른 외무성 고위 관계자는 “한일 문제를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여러 나라가 (이 사안을) 올바르게 이해 하게끔 하려면 이 타이밍에 (기고문이)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013년 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놓고 중국 정부가 반발, 관련 조치들을 한 것과 관련해 일부 주요국 주재 대사가 현지 언론에 기고한 바 있다.

(yamye@edaily.co.kr)

댓글 2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9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3 16.06.07 27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5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9 08.31 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71652 아주머니의 층간소음 해결법 1 05:53 112
1071651 하나라도 봤을법한 제왑돌들 연습생시절 광고.jyp 1 05:52 57
1071650 ‘웃음’ 줄까 ‘웃음거리’ 될까? 문재인‧김경수 인형 판매 논란 2 05:48 91
1071649 다이어트 안긁은 복권 레전드.jpg 13 05:13 1144
1071648 체조경기장까지 정말 차근차근 성장한 아이유 콘서트 변천사 7 05:11 329
1071647 2014년에 내한했던 퀸 브라이언 메이와 로저 테일러 5 04:48 332
1071646 삼겹살,, 이렇게 드시는 지역있나요?? 40 04:48 1504
1071645 라면 광고라고 착각하기 쉬운 앱 광고 2 04:47 290
1071644 CGV에서 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초기에 이하이 콜라보로 한 보헤미안 랩소디 커버 2 04:46 204
1071643 제니 팬: 왜 요즘 똑같은 티만 입고 다녀요??? 16 04:43 1318
1071642 앤드루 김 美 CIA 센터장, 극비 방한..북미 물밑 접촉? 04:38 89
1071641 자연인 음식 먹으면서 탈난 적 없다는 이승윤.jpg 10 04:36 885
1071640 제3의 매력 기사 댓글 11 04:12 862
1071639 비투비 보컬끼리 애드립싸움하는 LUV 라이브 5 04:06 189
1071638 특이점이 온 네이버 금지어 필터링.jpg 9 03:58 1320
1071637 대만 카페거리에서 가장 인지도 높은거 같은 딸기와플.jpg 16 03:57 1785
1071636 생일날… 혼자 남겨져서 쓸쓸하게… 침대에 웅크려 우는 삶 살고싶다.twt 19 03:56 1717
1071635 2010~2017년 일본 걸그룹 음원 TOP100 12 03:53 320
1071634 종종 욕먹는 영화 레옹 원작 스크립트의 실체.txt 11 03:52 1119
1071633 아는형님 김신영 지우개 펀치 ㅋㅋㅋㅋㅋㅋㅋ 14 03:50 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