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삼성 공장 지난달 CO2사고 때 생존자를 사망자로 기록
801 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520917
2018.10.24 10:18
801 4
심폐소생중인데 노동부에 "사망"
사망시각도 임의로 통보
'자체소방대'는 의료장비도 없이
사고당한 직원 이송 '부실 대응'
삼성쪽 "응급상황서 실수" 해명

[한겨레]

‘삼성전자 기흥공장 이산화탄소 유출 사망사고’ 당시 부실한 구조로 논란이 된 삼성의 ‘자체 소방대’가 생존자를 사망자로 기록하는 등 우왕좌왕한 사실이 23일 확인됐다. 게다가 심폐소생 중이던 환자가 사망 선고를 받기도 전에 고용노동부에 ‘사망했다’고 신고하기도 했다. 삼성의 자체 소방대가 사고를 당한 직원을 ‘들것’ 등 의료 장비도 없이 데리고 나간 영상이 공개된 데 이어 초기 부실 대응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삼성의 사고관리 능력에 대한 의문도 더 커질 전망이다.

이날 <한겨레>가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확보한 사고 당일 삼성 자체 소방대의 ‘출동 및 처치 기록지’(2018년 9월4일) 등을 보면 사망자와 생존자가 뒤바뀌어 있다. 기록지에는 최초 사망자가 실제 숨진 이아무개(25)씨가 아닌 현재 생존해 치료를 받는 주아무개(27)씨로 돼 있다. 해당 기록지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환자와 상태 등을 담당 의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작성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삼성 쪽은 “응급상황에서 작성하기 때문에 실제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지만, 김 의원은 사고 당시 부상자 등을 이송한 동탄성심병원에 확인한 결과 “(이 병원에서) 올해 중증 환자가 사망으로 잘못 표기된 경우는 553건 중 삼성 건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9월4일 삼성 자체소방대가 들것도 없이 피해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삼성은 피해자 사망시각도 ‘임의’로 통보했다. 이 사고로 숨진 이씨의 ‘응급센터 진료기록’을 보면, 동탄성심병원은 “9월4일 오후 2시20분 이씨가 응급실 내원 당시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을 지속했고, 오후 4시5분 사망을 선언했다”고 적혀 있다. 이와 달리 삼성은 최초 사망자의 사망 시각이 오후 3시43분이며, 5분 뒤인 3시48분 용인소방서·고용부 등에 이를 통보했다고 사고 당시 밝힌 바 있다. 삼성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오후 3시40분께 왕아무개 응급의료센터장으로부터 일종의 브리핑을 받았다. 직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사망했다고 해서 그 얘기를 근거로 고용부 등에 신고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병원에 확인해보니, 당시 왕 센터장은 ‘9월4일 오후 4시5분’ 사망을 선언하고, 이 사실을 응급실에 있는 삼성전자 직원에게 설명했으며, 사망 선고 이전엔 심폐소생술 중에 사망 가능성이 높다고 삼성 쪽에 전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사망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으나 그 시점엔 공식 사망 선고를 내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삼성 자체 소방대의 ‘부실 대응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사고 당시 삼성 자체 소방대원들이 안전복이나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투입됐고, ‘들것’ 등의 의료 장비도 없이 부상자를 옮기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지난달 13일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이번 사고 관련) 삼성의 설명과 다른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 정부의 적극적인 조사와 개입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공지 5-2, 5-4항목 주의요망 ✊✊✊✊✊✊) 4859 16.06.07 35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4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77 15.02.16 163만
공지 ✊✊✊✊✊✊✊✊✊✊✊✊✊✊✊✊✊✊ 최근 대놓고 공지 안지켜지는것 같은 슼방 489 03.22 7.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2 18.08.31 13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27221 26억짜리 모자 01:18 160
1227220 아이즈원 1위 앵콜 무대에 같이 신난 방탄 진 01:17 189
1227219 임블리 과거 배우시절 6 01:17 354
1227218 연세대 똥군기 해명 댓글 2 01:16 256
1227217 출국하는데 에어팟 케이스만 덜렁 들고 온 아이돌ㅋㅋㅋㅋㅋ.jpg 4 01:15 636
1227216 요즘 일본에서 비주얼로 제일 핫한 남녀배우 두명이 찍은 화보.jpg 6 01:14 408
1227215 수요일부터 밑밥 있었던 그길에서 9 01:13 356
1227214 프라이머리 드라마(ft.성규) 화음강조버전 3 01:12 100
1227213 다시봐도 놀라운 프듀48 내꺼야 원샷 횟수 32 01:12 845
1227212 최근 장문복 8 01:11 373
1227211 굿모닝아메리카(GMA) 공식 유툽 채널에 올라온 NCT127 - 체리밤&슈퍼휴먼 7 01:10 743
1227210 ‘볼륨’ 기리보이 “SM 입사 희망해, 곡 여러 개 보냈는데 까였다” 9 01:09 537
1227209 아이들이 좋아한다는 토끼탈 8 01:08 627
1227208 이제 한살된 우리 개를 없애래 말이돼?? 157 01:07 1875
1227207 교장 성추행 고소 방글라데시 여학생 화형 린치 사망 27 01:07 1036
1227206 심슨 가족이 패러디한 지브리 영화 3 01:07 317
1227205 할배,할매들만 기억하는 추억의 게임 8 01:06 335
1227204 13년 전 바다 보이쉬한 느낌으로 활동했던 정규3집 앨범.ytb 4 01:06 163
1227203 챔스 8강 베스트 11 3 01:04 225
1227202 잔혹동화같은 컨셉의 티저 사이트 공개한 뉴이스트 23 01:03 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