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삼성 공장 지난달 CO2사고 때 생존자를 사망자로 기록
747 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520917
2018.10.24 10:18
747 4
심폐소생중인데 노동부에 "사망"
사망시각도 임의로 통보
'자체소방대'는 의료장비도 없이
사고당한 직원 이송 '부실 대응'
삼성쪽 "응급상황서 실수" 해명

[한겨레]

‘삼성전자 기흥공장 이산화탄소 유출 사망사고’ 당시 부실한 구조로 논란이 된 삼성의 ‘자체 소방대’가 생존자를 사망자로 기록하는 등 우왕좌왕한 사실이 23일 확인됐다. 게다가 심폐소생 중이던 환자가 사망 선고를 받기도 전에 고용노동부에 ‘사망했다’고 신고하기도 했다. 삼성의 자체 소방대가 사고를 당한 직원을 ‘들것’ 등 의료 장비도 없이 데리고 나간 영상이 공개된 데 이어 초기 부실 대응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삼성의 사고관리 능력에 대한 의문도 더 커질 전망이다.

이날 <한겨레>가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확보한 사고 당일 삼성 자체 소방대의 ‘출동 및 처치 기록지’(2018년 9월4일) 등을 보면 사망자와 생존자가 뒤바뀌어 있다. 기록지에는 최초 사망자가 실제 숨진 이아무개(25)씨가 아닌 현재 생존해 치료를 받는 주아무개(27)씨로 돼 있다. 해당 기록지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환자와 상태 등을 담당 의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작성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삼성 쪽은 “응급상황에서 작성하기 때문에 실제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지만, 김 의원은 사고 당시 부상자 등을 이송한 동탄성심병원에 확인한 결과 “(이 병원에서) 올해 중증 환자가 사망으로 잘못 표기된 경우는 553건 중 삼성 건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9월4일 삼성 자체소방대가 들것도 없이 피해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삼성은 피해자 사망시각도 ‘임의’로 통보했다. 이 사고로 숨진 이씨의 ‘응급센터 진료기록’을 보면, 동탄성심병원은 “9월4일 오후 2시20분 이씨가 응급실 내원 당시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을 지속했고, 오후 4시5분 사망을 선언했다”고 적혀 있다. 이와 달리 삼성은 최초 사망자의 사망 시각이 오후 3시43분이며, 5분 뒤인 3시48분 용인소방서·고용부 등에 이를 통보했다고 사고 당시 밝힌 바 있다. 삼성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오후 3시40분께 왕아무개 응급의료센터장으로부터 일종의 브리핑을 받았다. 직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사망했다고 해서 그 얘기를 근거로 고용부 등에 신고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병원에 확인해보니, 당시 왕 센터장은 ‘9월4일 오후 4시5분’ 사망을 선언하고, 이 사실을 응급실에 있는 삼성전자 직원에게 설명했으며, 사망 선고 이전엔 심폐소생술 중에 사망 가능성이 높다고 삼성 쪽에 전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사망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으나 그 시점엔 공식 사망 선고를 내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삼성 자체 소방대의 ‘부실 대응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사고 당시 삼성 자체 소방대원들이 안전복이나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투입됐고, ‘들것’ 등의 의료 장비도 없이 부상자를 옮기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지난달 13일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이번 사고 관련) 삼성의 설명과 다른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 정부의 적극적인 조사와 개입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공효진 주연 《도어락》더쿠 독점 셀럽 시사회(+무대인사) 초대!(11/22 木 마감) 669 11.19 1.5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1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40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3 16.06.07 280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4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5 15.02.16 14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82 08.31 9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73480 11년 전 오늘 발매된, 빅뱅 미니 2집 타이틀 '마지막 인사' 8 02:35 46
1073479 교수님 강의 듣고 인생 조진 정석이.jpg 10 02:33 319
1073478 다음달부터는 '가성비' / '중저가' 라는 개념이 통하지 않게된 커피전문점.jpg 17 02:31 610
1073477 화장실 혼밥월드.manhwa 4 02:28 276
1073476 '사람 일 모른다'를 실감하게 되는 그시절 아프리카 와우 3대장 16 02:25 583
1073475 데뷔때보다 많이 점잖아진 위키미키 김도연.jpg 12 02:24 523
1073474 오늘자 골목식당 요약 10 02:21 809
1073473 크보 3대 미스테리 ㄷㄷㄷㄷㄷㄷㄷ.gif 16 02:20 522
1073472 게스트로 갔는데 응원법이 나와서 빵터진 아이유 5 02:19 364
1073471 최저임금 관련 지적이 불편한 이유(에 대한 추측) 30 02:19 362
1073470 트황상 폐하 근황 ㅋㅋㅋㅋㅋㅋㅋ.jpg 9 02:17 721
1073469 샤이니 온유 노래 레전드라고 불리는 무대.ytb 33 02:11 535
1073468 블랙핑크 제니가 해석해주는 'SOLO' 영어 랩파트 (빨려듬 주의) 5 02:10 406
1073467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 갑자기 말을 한다면?/ 리얼동심카메라 '아이컨택' 2화 2 02:09 118
1073466 트와이스 모모 고화질.jpg 14 02:09 373
1073465 [KBL] 경기중에 외국선수의 팔꿈치에 턱 맞은 선수..결국..gif 1 02:04 683
1073464 인천국제공항 4k 비행기 랜딩 2 02:01 385
1073463 4년 8개월 짝사랑 리뷰 38 01:58 1231
1073462 재외동포 교육 “왜 하필 신정아 씨가…” 22 01:55 1140
1073461 7년 전 오늘 발매된, 에이핑크 미니2집 타이틀 "MY MY" 12 01:54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