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홍석천 "'제2의 고향' 경리단길, 청년이 떠나고 있다" 호소
3,947 3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507513
2018.10.24 10:06
3,947 36

홍석천 "'제2의 고향' 경리단길, 청년이 떠나고 있다" 호소


기사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에게 제2의 고향이나 다름 없는 경리단길이 최근 위기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리단길은 이태원 다음으로 거리 자체가 브랜드가 될 정도로 상권이 급격히 좋아졌고 많은 미디어와 사람들의 관심을 갖던 대표적 동네상권이었다”면서도 “그럼 지금은? 젠트리피케이션의 첫 번째 모델이자 건물주의 과도한 월세 인상과 턱없이 부족한 주차 공간, 그로 인한 단속의 연속,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열정이 가득했던 가게들은 이미 떠나버렸거나 망해버렸거나 어쩔 수 없이 문을 열고 버티는 가게가 매우 많아졌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홍석천은 “1995년 대학 졸업 후 첫 나의 독립공간이 되었던 경리단길 반지하방부터 난 경리단과 이태원이 내 제2의 고향이라 생각했다”며 “이태원 거리를 바꾸는데 30대, 40대 초반 열정을 쏟았고. 2년 전부터는 고향집 같은 경리단도 살려보겠다고 가게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일은 혼자 힘으로는 안된다. 관공서와 건물주, 그리고 자영업자, 동네 주민들. 이 모두가 하나가 되어 대화하고 노력하고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 나아가야 다시금 예전처럼 경리단 모두가 살아날 수 있다”고 호소했다.

특히 “구청은 과연 무얼하고 있나”라며 “주차장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경리단은 주차 단속의 먹잇감이 된다. 2만원, 3만원으로 작은 가게들의 독특한 매력을 느끼러 오는 사람들이 4만원, 5만 원짜리 딱지를 끊거나 차량이 견인되는 경험을 한다면 다시는 경리단을 찾지 않을 것이다. 공공기관의 주차공간을 개방하고 시유지, 구유지를 주차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해야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홍석천은 마지막으로 “아이디어는 나도, 가게 사장들도 많이 갖고 있다. 구청과 시청은 좀 더 직접적인 대화의 장을 만들고 힘을 합한다면 분명 나아질 것이다. 너무 작고 힘없는 나 한 사람이지만 이젠 정말 시작해봐야겠다”고 의지를 덧붙였다.

▶ 다음은 홍석천이 올린 글 전문

일을 마치고 집으로 들어가는 경리단길. 임대가 붙은 가게들이 무척 많아졌다. 경리단길은 이태원 다음으로 거리자체가 브랜드가 될 정도로 상권이 급격히 좋아졌고 많은 미디어와 사람들의 관심을 갖던 대표적 동네상권이었다.

그럼 지금은? 젠트리피케이션의 첫번째 모델이자. 건물주의 과도한 월세인상과 턱없이 부족한 주차공간 그리인한 단속의 연속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열정이 가득했던 가게들은 이미 떠나버렸거나 망해버렸거나 어쩔수 없이 문을 열고 버티는 가게가 매우 많아졌다. 그 중에는 내 두가게 시댕 마이스카이도 마찬가지 상황. 1995년 대학졸업 후 첫 나의 독립공간이 되었던 경리단길 반지하방부터 난 경리단과 이태원이 내 제2의 고향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이태원거리를 바꾸는데 30대 40대 초반 열정을 쏟았고. 2년전부터는 고향집 같은 경리단도 살려보겠다고 가게를 냈다. 죽어가는 상권을 살려낼 수 있으리라 자신하면서 ㅠㅠㅠ 그러나 그 일은 혼자 힘으로는 안된다. 관공서와 건물주 그리고 자영업자 동네주민들. 이 모두가 하나가되어 대화하고 노력하고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나아가야 다시금 예전처럼 경리단 모두가 살아날 수 있다.

구청은 과연 무얼하고 있나. 어떤 아이디어가 있나. 주차장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경리단은 주차단속의 먹이감이 된다. 2만원 3만원으로 작은 가게들의 독특한 매력을 느끼러 오는 사람들이 4만원 5만원자리 딱지를 끊거나 차량이 견인되는 경험을 한다면 다시는 경리단을 찾지 않을 것이다. 공공기관의 주차공간을 개방하고 시유지 구유지를 주차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해야 될 것이다 주차 단속도 탄력적으로 운영하거나 사전 경고를 통해 찾아오는 사람을 쫒아내서는 안될 것이다. 골목들도 좀더 밝고 환하게 이쁘게 만들수 있다.

아이디어는 나도 가게 사장들도 많이 갖고 있다. 구청과 시청은 좀더 직접적인 대화의 장을 만들고 힘을 합한다면 분명 나아질것이다. 그런 노력이 일자리를 만들고 청년과 은퇴자들에게 꿈꾸게 하고 골목이살고 동네가 살아나. 결국 경기가 나아질 것이다. 너무 작고 힘없는 나 한사람이지만 이젠 정말 시작해봐야겠다 경리단 살리기 프로젝트 그리고 나아가 이태원살리기 프로젝트도. 함께해주실 분들은 언제든 환영입니다. 작은 시작이 거대한 변화를 만든다는 믿음으로. 도와주십쇼 제발.
댓글 3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뺑반》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3 水 연락마감) 326 01.20 1.4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8 15.02.16 15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5 18.08.31 1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4911 냉정한 이란 기자, "한국, 카타르 못 이겨" 11:39 6
1134910 머글시절 봤던 방탄소년단 멤버들에 대한 인상 그리고 실제(?) - 사진多 11:38 143
1134909 나경원 대단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gisa 4 11:38 140
1134908 본체마저도 김주영쓰앵님한테 철저히 충성하는 조비서 3 11:38 107
1134907 아이돌 남친짤 따라잡기 6 11:37 289
1134906 푸틴-아베 러 모스크바서 회담.."평화조약체결 진전 못봐" 11:36 43
1134905 디올 옴므 2019 S/S 수트 입은 주지훈.jpg 15 11:34 668
1134904 새해맞이 연봉 협상하러 온 이영자.jpg 19 11:34 981
1134903 60:1 국립암센터 보건직 채용비리... 3명 중 2명 부정합격, 175명 들러리 9 11:33 202
1134902 "을지면옥 지키겠다"…세운재정비사업 속도조절 나선 서울시(종합) 6 11:33 134
1134901 윾튜브 내로남불 10 11:33 412
1134900 대한민국의 역대 아시안컵 토너먼트 첫경기 성적.txt (Feat. 우리가 그동안 우승 못한이유) 4 11:32 362
1134899 디바 노래중에 이 노래 좋아하는 사람 많았음 18 11:30 309
1134898 야 3당 "의원정수 330석 확대·100% 연동형비례제 도입" 제안 23 11:30 137
1134897 문재인 대통령은 왜 북한의 대변인처럼 행동할까? 29 11:27 525
1134896 제주 실종 30대 남성, 살아 있다…아버지가 대정 해안서 발견 24 11:27 1812
1134895 안재욱이 말하는 미국 병원비 14 11:27 746
1134894 여자친구 응원봉 발광력수준.jpg 37 11:26 1425
1134893 뉴욕 카네기홀 공연을 앞두고 마음을 가다듬는 조성진 12 11:25 616
1134892 [티저 3] 진구x서은수〈리갈하이 legal high〉 2월 8일 첫 방송 23 11:24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