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홍석천 "'제2의 고향' 경리단길, 청년이 떠나고 있다" 호소
4,069 3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507513
2018.10.24 10:06
4,069 36

홍석천 "'제2의 고향' 경리단길, 청년이 떠나고 있다" 호소


기사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에게 제2의 고향이나 다름 없는 경리단길이 최근 위기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리단길은 이태원 다음으로 거리 자체가 브랜드가 될 정도로 상권이 급격히 좋아졌고 많은 미디어와 사람들의 관심을 갖던 대표적 동네상권이었다”면서도 “그럼 지금은? 젠트리피케이션의 첫 번째 모델이자 건물주의 과도한 월세 인상과 턱없이 부족한 주차 공간, 그로 인한 단속의 연속,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열정이 가득했던 가게들은 이미 떠나버렸거나 망해버렸거나 어쩔 수 없이 문을 열고 버티는 가게가 매우 많아졌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홍석천은 “1995년 대학 졸업 후 첫 나의 독립공간이 되었던 경리단길 반지하방부터 난 경리단과 이태원이 내 제2의 고향이라 생각했다”며 “이태원 거리를 바꾸는데 30대, 40대 초반 열정을 쏟았고. 2년 전부터는 고향집 같은 경리단도 살려보겠다고 가게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일은 혼자 힘으로는 안된다. 관공서와 건물주, 그리고 자영업자, 동네 주민들. 이 모두가 하나가 되어 대화하고 노력하고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 나아가야 다시금 예전처럼 경리단 모두가 살아날 수 있다”고 호소했다.

특히 “구청은 과연 무얼하고 있나”라며 “주차장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경리단은 주차 단속의 먹잇감이 된다. 2만원, 3만원으로 작은 가게들의 독특한 매력을 느끼러 오는 사람들이 4만원, 5만 원짜리 딱지를 끊거나 차량이 견인되는 경험을 한다면 다시는 경리단을 찾지 않을 것이다. 공공기관의 주차공간을 개방하고 시유지, 구유지를 주차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해야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홍석천은 마지막으로 “아이디어는 나도, 가게 사장들도 많이 갖고 있다. 구청과 시청은 좀 더 직접적인 대화의 장을 만들고 힘을 합한다면 분명 나아질 것이다. 너무 작고 힘없는 나 한 사람이지만 이젠 정말 시작해봐야겠다”고 의지를 덧붙였다.

▶ 다음은 홍석천이 올린 글 전문

일을 마치고 집으로 들어가는 경리단길. 임대가 붙은 가게들이 무척 많아졌다. 경리단길은 이태원 다음으로 거리자체가 브랜드가 될 정도로 상권이 급격히 좋아졌고 많은 미디어와 사람들의 관심을 갖던 대표적 동네상권이었다.

그럼 지금은? 젠트리피케이션의 첫번째 모델이자. 건물주의 과도한 월세인상과 턱없이 부족한 주차공간 그리인한 단속의 연속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열정이 가득했던 가게들은 이미 떠나버렸거나 망해버렸거나 어쩔수 없이 문을 열고 버티는 가게가 매우 많아졌다. 그 중에는 내 두가게 시댕 마이스카이도 마찬가지 상황. 1995년 대학졸업 후 첫 나의 독립공간이 되었던 경리단길 반지하방부터 난 경리단과 이태원이 내 제2의 고향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이태원거리를 바꾸는데 30대 40대 초반 열정을 쏟았고. 2년전부터는 고향집 같은 경리단도 살려보겠다고 가게를 냈다. 죽어가는 상권을 살려낼 수 있으리라 자신하면서 ㅠㅠㅠ 그러나 그 일은 혼자 힘으로는 안된다. 관공서와 건물주 그리고 자영업자 동네주민들. 이 모두가 하나가되어 대화하고 노력하고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나아가야 다시금 예전처럼 경리단 모두가 살아날 수 있다.

구청은 과연 무얼하고 있나. 어떤 아이디어가 있나. 주차장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경리단은 주차단속의 먹이감이 된다. 2만원 3만원으로 작은 가게들의 독특한 매력을 느끼러 오는 사람들이 4만원 5만원자리 딱지를 끊거나 차량이 견인되는 경험을 한다면 다시는 경리단을 찾지 않을 것이다. 공공기관의 주차공간을 개방하고 시유지 구유지를 주차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해야 될 것이다 주차 단속도 탄력적으로 운영하거나 사전 경고를 통해 찾아오는 사람을 쫒아내서는 안될 것이다. 골목들도 좀더 밝고 환하게 이쁘게 만들수 있다.

아이디어는 나도 가게 사장들도 많이 갖고 있다. 구청과 시청은 좀더 직접적인 대화의 장을 만들고 힘을 합한다면 분명 나아질것이다. 그런 노력이 일자리를 만들고 청년과 은퇴자들에게 꿈꾸게 하고 골목이살고 동네가 살아나. 결국 경기가 나아질 것이다. 너무 작고 힘없는 나 한사람이지만 이젠 정말 시작해봐야겠다 경리단 살리기 프로젝트 그리고 나아가 이태원살리기 프로젝트도. 함께해주실 분들은 언제든 환영입니다. 작은 시작이 거대한 변화를 만든다는 믿음으로. 도와주십쇼 제발.
댓글 3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전시이벤트] 용산 아이파크몰 <짱구야 놀자> 페스티벌 초대 이벤트! 41 00:00 419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공지 5-2, 5-4항목 주의요망 ✊✊✊✊✊✊) 4859 16.06.07 35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44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77 15.02.16 164만
공지 ✊✊✊✊✊✊✊✊✊✊✊✊✊✊✊✊✊✊ 최근 대놓고 공지 안지켜지는것 같은 슼방 490 03.22 8.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2 18.08.31 13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36329 나혼산, 원장님이 왜 여기서 나와요???.jpg 1 00:35 199
1236328 [릴레이댄스] 베리베리(VERIVERY) - 딱 잘라서 말해(From Now) 00:35 9
1236327 강하늘 김성규 티키타카 비하인드(feat. 짖궂은친구 김성규) 00:35 26
1236326 ㅅㅍ) 엔드게임에서의 토르 모습은 알고보니 배우 의견도 반영된거였음.. 00:35 155
1236325 핫게보고 쓰는 중딩 오덕녀에게 재앙이 일어나는 과정 00:34 235
1236324 박유천 "황하나가 시켜 돈 입금..마약 검사 한 번 더 받고파" 7 00:33 424
1236323 자유한국당에게 점거당한 오늘의 국회 모습.jpg 2 00:33 83
1236322 오늘 시리즈 최종 종영 스멜 풍기고 끝난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7 3 00:33 189
1236321 독일서 인종차별당한 한국인 여성.gif 2 00:33 329
1236320 시즌17로 전체시리즈 종영하는 듯한 tvN <막돼먹은 영애씨> 13 00:33 320
1236319 막돼먹은 영애씨 싸우는 장면 탑3에 들어갈 영상 1 00:31 220
1236318 불곰국 교통사고.gif 00:31 150
1236317 엄마왔다고뻥쳐서빡친댕댕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8 00:29 530
1236316 엄복동이고 UBD이고 놀림당해도 비가 부러운 이유 .GIF 26 00:28 1250
1236315 혓바닥 낼름거리는 고양이.gif 3 00:27 374
1236314 그...그거 먹는거 아니....gif 2 00:27 336
1236313 '유희열의 스케치북' 볼빨간 사춘기 "긴 공백이 무서워서 손 떨었다" 5 00:26 321
1236312 방탄소년단 팬싸인회 소비자 우롱 의혹.txt 74 00:26 2117
1236311 미스트롯 전국투어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많이 들뜬 두리공주님 6 00:26 368
1236310 한번쯤은 겪어봄.gif 2 00:25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