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홍석천 "'제2의 고향' 경리단길, 청년이 떠나고 있다" 호소
3,818 3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507513
2018.10.24 10:06
3,818 36

홍석천 "'제2의 고향' 경리단길, 청년이 떠나고 있다" 호소


기사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에게 제2의 고향이나 다름 없는 경리단길이 최근 위기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리단길은 이태원 다음으로 거리 자체가 브랜드가 될 정도로 상권이 급격히 좋아졌고 많은 미디어와 사람들의 관심을 갖던 대표적 동네상권이었다”면서도 “그럼 지금은? 젠트리피케이션의 첫 번째 모델이자 건물주의 과도한 월세 인상과 턱없이 부족한 주차 공간, 그로 인한 단속의 연속,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열정이 가득했던 가게들은 이미 떠나버렸거나 망해버렸거나 어쩔 수 없이 문을 열고 버티는 가게가 매우 많아졌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홍석천은 “1995년 대학 졸업 후 첫 나의 독립공간이 되었던 경리단길 반지하방부터 난 경리단과 이태원이 내 제2의 고향이라 생각했다”며 “이태원 거리를 바꾸는데 30대, 40대 초반 열정을 쏟았고. 2년 전부터는 고향집 같은 경리단도 살려보겠다고 가게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일은 혼자 힘으로는 안된다. 관공서와 건물주, 그리고 자영업자, 동네 주민들. 이 모두가 하나가 되어 대화하고 노력하고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 나아가야 다시금 예전처럼 경리단 모두가 살아날 수 있다”고 호소했다.

특히 “구청은 과연 무얼하고 있나”라며 “주차장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경리단은 주차 단속의 먹잇감이 된다. 2만원, 3만원으로 작은 가게들의 독특한 매력을 느끼러 오는 사람들이 4만원, 5만 원짜리 딱지를 끊거나 차량이 견인되는 경험을 한다면 다시는 경리단을 찾지 않을 것이다. 공공기관의 주차공간을 개방하고 시유지, 구유지를 주차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해야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홍석천은 마지막으로 “아이디어는 나도, 가게 사장들도 많이 갖고 있다. 구청과 시청은 좀 더 직접적인 대화의 장을 만들고 힘을 합한다면 분명 나아질 것이다. 너무 작고 힘없는 나 한 사람이지만 이젠 정말 시작해봐야겠다”고 의지를 덧붙였다.

▶ 다음은 홍석천이 올린 글 전문

일을 마치고 집으로 들어가는 경리단길. 임대가 붙은 가게들이 무척 많아졌다. 경리단길은 이태원 다음으로 거리자체가 브랜드가 될 정도로 상권이 급격히 좋아졌고 많은 미디어와 사람들의 관심을 갖던 대표적 동네상권이었다.

그럼 지금은? 젠트리피케이션의 첫번째 모델이자. 건물주의 과도한 월세인상과 턱없이 부족한 주차공간 그리인한 단속의 연속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열정이 가득했던 가게들은 이미 떠나버렸거나 망해버렸거나 어쩔수 없이 문을 열고 버티는 가게가 매우 많아졌다. 그 중에는 내 두가게 시댕 마이스카이도 마찬가지 상황. 1995년 대학졸업 후 첫 나의 독립공간이 되었던 경리단길 반지하방부터 난 경리단과 이태원이 내 제2의 고향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이태원거리를 바꾸는데 30대 40대 초반 열정을 쏟았고. 2년전부터는 고향집 같은 경리단도 살려보겠다고 가게를 냈다. 죽어가는 상권을 살려낼 수 있으리라 자신하면서 ㅠㅠㅠ 그러나 그 일은 혼자 힘으로는 안된다. 관공서와 건물주 그리고 자영업자 동네주민들. 이 모두가 하나가되어 대화하고 노력하고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나아가야 다시금 예전처럼 경리단 모두가 살아날 수 있다.

구청은 과연 무얼하고 있나. 어떤 아이디어가 있나. 주차장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경리단은 주차단속의 먹이감이 된다. 2만원 3만원으로 작은 가게들의 독특한 매력을 느끼러 오는 사람들이 4만원 5만원자리 딱지를 끊거나 차량이 견인되는 경험을 한다면 다시는 경리단을 찾지 않을 것이다. 공공기관의 주차공간을 개방하고 시유지 구유지를 주차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해야 될 것이다 주차 단속도 탄력적으로 운영하거나 사전 경고를 통해 찾아오는 사람을 쫒아내서는 안될 것이다. 골목들도 좀더 밝고 환하게 이쁘게 만들수 있다.

아이디어는 나도 가게 사장들도 많이 갖고 있다. 구청과 시청은 좀더 직접적인 대화의 장을 만들고 힘을 합한다면 분명 나아질것이다. 그런 노력이 일자리를 만들고 청년과 은퇴자들에게 꿈꾸게 하고 골목이살고 동네가 살아나. 결국 경기가 나아질 것이다. 너무 작고 힘없는 나 한사람이지만 이젠 정말 시작해봐야겠다 경리단 살리기 프로젝트 그리고 나아가 이태원살리기 프로젝트도. 함께해주실 분들은 언제든 환영입니다. 작은 시작이 거대한 변화를 만든다는 믿음으로. 도와주십쇼 제발.
댓글 3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8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2 16.06.07 27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4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9 08.31 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71022 요즘 유행중인 라면조합 4 17:22 339
1071021 이재명 지지자들 "내가 이재명이다"..사망 지지자 위한 굿도 7 17:20 144
1071020 볼수록 타고난 육아능력을 가진듯한 샤이니 민호 8 17:19 272
1071019 초심 잃은 맘스터치... 17 17:19 716
1071018 너 한번 나 한번.gif 1 17:19 151
1071017 새끼 고양이들의 장난감.gif 1 17:18 259
1071016 심상정 : 이재명, 후보 선출되지 않으면 정의당으로 와라 15 17:17 329
1071015 후백제가 후삼국시대 강국이었던 이유 5 17:16 443
1071014 방예담 역변했다고 하는데 똑같음... 36 17:16 1616
1071013 이번주 푹 POOQ에서 무료로 시청가능한 드라마.JPG 3 17:15 760
1071012 한번만 안아줘!! 4 17:14 275
1071011 이재명: 제 아내 김혜경이 혜경궁김씨가 아니라는 증거 찾습니다. 34 17:12 1385
1071010 쌈자의 두성에 심취한 카메라감독.gif 1 17:12 374
1071009 트위터에서의 나 vs 링크드인(북미 취업프로필 사이트)에서의 나 1 17:08 357
1071008 차은우 가족의 최애 멤버는? 3 17:07 589
1071007 이재명 탈출각 재는듯 13 17:07 1281
1071006 [치킨인류] 이욱정 PD가 또.. 9 17:07 705
1071005 공감성 수치 있으면 절대 못 보는 영화 甲.jpg 30 17:07 1523
1071004 [알쓸신잡] 우리가 잘 모르는 위인, 장기려 박사 12 17:07 352
1071003 한국에 와서 충격먹은 19세 모델.gisa 10 17:06 1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