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블랙핑크 美 진출, M/V 조회수에 취한 건 아닌지?
2,491 4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168001
2018.10.23 23:13
2,491 46
0000683009_001_20181023114526443.jpg?typ
[DA:이슈] 블랙핑크 美 진출, M/V 조회수에 취한 건 아닌지?

걸그룹 블랙핑크가 본격적인 미국 진출을 선언했다. 11월 단독 콘서트, 제니의 솔로 활동 등 블랙핑크 활용도가 유독 높아진 가운데 갑작스러운 미국 진출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관심이 쏠린다. 

YG 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레이블 인터스코프와 손을 잡고 블랙핑크 미국 진출 사실을 알렸다. 인터스코프는 닥터 드레·투팍·에미넴·켄드릭 라마를 비롯해 마룬5·U2·건즈앤로지스 등의 록그룹, 마돈나·레이디가가·셀레나 고메즈·블랙아이드피스 등과 작업해 온 레이블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루시안 경 유니버설 뮤직 그룹 회장은 “블랙핑크의 활동은 자신의 최우선 순위 프로젝트”라고 밝히고, 존 재닉 인터스코프 회장도 “블랙핑크는 차세대 글로벌 슈퍼스타”라며 치켜세웠다. 블랙핑크의 미국 진출이 이미 눈 앞에 다가왔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미지 원본보기0000683009_002_20181023114526473.jpg?typ

이미지 원본보기0000683009_003_20181023114526495.jpg?typ

그러나 그간 국내 걸그룹이 미국에 진출해 세계의 벽만 뼈저리게 실감하고 온 경우가 허다하다. 굳건했던 원더걸스의 인기에 금이 간 것도 미국 진출이 원인이었고 씨엘(CL)의 미국 진출이 2NE1(투애니원) 해체의 주요 원인 중 하나였던 것도 부정할 수 없다. 

이런 가운데 블랙핑크는 국내에서 싱글앨범 3장, 미니앨범 1장, 일본에서도 앨범 3장 정도를 발매하는데 그쳤다. 

그동안 공개한 총 6개의 뮤직 비디오가 모두 유튜브 조회수 1억뷰를 가뿐히 넘고 여기에 4억뷰를 넘은 뮤직 비디오를 두 개나 보유하고 있다지만 이런 뮤직비디오 조회수가 미국 진출을 결정하는 고려 요소가 될 수는 없다. 

블랙핑크의 팬들이 우려하는 것은 ‘YG의 보석함’이라 불리는 이들이 무리한 미국 진출로 본진(本陣)이라고 부를 수 있는 국내에서의 입지가 줄어드는 상황이다. 

유니버설 뮤직그룹이라는 좋은 뒷배경을 두고 성사된 미국진출이다. 당연히 YG 입장에선 ‘한 번 칼을 뽑았으면 무라도 베어야 한다’는 각오로 블랙핑크의 미국 활동을 지원할 것이다. 그렇게 끈질긴 활동은 결국 국내 활동 소홀로 이어진다. 너무나도 쉽게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다. 
이미지 원본보기0000683009_004_20181023114526525.jpg?typ

이에 대해 한 가요 관계자는 “한 달에 새로 등장하는 걸그룹이 대략 5~60개가 넘는다. 여기에 현재 준비 중인 예비 걸그룹까지 생각하면 그 수는 상상 이상이다. 그만큼 지금 가요계는 어떤 팬덤도 언제든 돌아설 수 있게 만드는 환경”이라며 “블랙핑크의 미국 진출이 오히려 국내 입지를 좁게 만들 수도 있다. 특히 싱글 3집에서 미니 1집을 내는데만 1년이 걸리지 않았나. 팬들이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른 관계자 역시 “블랙핑크는 좀 더 국내 입지를 단단히 다져놓는 것이 좋다. 그 후에 미국을 바라봐도 절대 늦지 않다. 멤버들 나이도 아직 어리지 않느냐”며 “확실한 우승 반지도 없이 NBA 진출을 꿈꾸는 격”이라고 우려했다. 

물론 남이 가보지 않은 길을 가야 선구자인 것이다. 또한 블랙핑크에 대한 YG의 전략은 기존에 등장한 걸그룹들과도, 전신이라고 볼 수 있는 2NE1과도 달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랙핑크의 이번 미국 진출 선언은 어딘지 모르게 성급하고 불안해 보인다. 새로운 시도를 해야 새로운 결과가 나오는 법이다. 하지만 그런 선구자들 역시 빠져나갈 구멍은 만들어 놓았다. 

어쩌면 YG가 블랙핑크의 미국 진출에서 가장 유념해야 할 것은 이들이 정말 눈에 띄는 성공을 거두더라도 결국 돌아올 곳은 국내 팬덤이라는 사실이다. 
댓글 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9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3 16.06.07 279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5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9 08.31 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70913 트랜스젠더 BJ 빛나 : “아무로 나미에 좋아하고 오뎅 즐겨 먹으면 친일파” 14 17:54 583
1070912 중국활동하는 주결경 근황...JPG 14 17:54 705
1070911 마이클 잭슨이 살면서 앨범 성적에 가장 집착한 앨범.jpg 6 17:53 302
1070910 뉴질랜드 국기 응모전 탈락작.jpg 6 17:52 408
1070909 우이판(크리스) 빌보드 200 최종수치 뜸(깎인 수치) 9 17:52 423
1070908 눈으로 말해요.gif 17:50 151
1070907 의견이 많이 갈리는 '수면 중 기상'.txt 96 17:49 1611
1070906 이제 혼자서 침대에서나와 문열고 나가는 팍주호 장남 ㄷㄷㄷㄷㄷ 8 17:49 951
1070905 원더긔의 웃긴 캡쳐 털이(개스압) 3 17:48 207
1070904 독립 못하고 안하고…'자립심' 상실한 캥거루족 사회 28 17:47 615
1070903 요즘 유행인 인싸템 장착한 장나라.gif| 12 17:47 1281
1070902 올 수능 만점자 4명, 그 중 1명 서울대에 지원도 못 하는 까닭은? 9 17:46 935
1070901 결혼예정인 여친의 이상한 취미생활 이해해줘야 할까요?.txt 89 17:43 2422
1070900 전남친한테 저작권료 뜯긴 아델 노래.avi 24 17:42 930
1070899 무대에서 팬들 볼때 눈에서 꿀떨어지는 방탄 뷔 5 17:42 247
1070898 인천 중부경찰서, 학생들 탈의 모습 훔쳐보고 허리 수차례 만지고…인천 여고 교사 4명 입건 12 17:42 453
1070897 부모님 있는데?닌 있나?아 없겠네 9 17:41 757
1070896 오늘자 얼굴 열일하는 제니.jpg 24 17:41 813
1070895 원덬이 인상깊게 읽었던 이승기 데뷔초 인터뷰 1 17:41 136
1070894 YG 연습생 1년 트레이닝 비용 74 17:39 2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