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콧대 높은 버버리의 변신..'오프라인 탈출'
2,448 1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99473396
2018.10.23 10:07
2,448 12
버버리가 지난 17일 오후 8시부터 판매를 시작한 화이트 토마스 버버리 모노그램 티셔츠와 스웨트 셔츠. [사진=버버리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


-명품 최초로 매월 단 하루 카카오톡ㆍ라인 등서 신상 판매 
-스트리트 브랜드의 ‘드랍’ 방식 차용…밀레니얼 세대 공략
-2000년대부터 디지털 전환…올해 파격으로 제2도약 노려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가 ‘명품 마니아’가 놀랄만한 깜짝 발표를 했다. 지난 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다. 버버리는 매월 17일마다 ‘비 시리즈(B Series)’ 신상품을 공개해 온라인에서만 24시간 한정 판매하겠다고 했다. 명품 업계 최초로 오직 카카오톡ㆍ라인ㆍ위챗ㆍ인스타그램을 통해서만 비 시리즈 신상품을 내놓겠다고 한 것이다. 오프라인 강자의 버버리가 이런 변신을 한 것은 모바일ㆍ온라인에 능통한 밀레니얼 세대를 잡기 위한 것으로, 분명 파격적인 변화라는 평가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버버리는 한국시간으로 지난 17일 오후 8시부터 18일 오후 8시까지 24시간 동안 첫 비 시리즈 상품을 판매한다. 지난 3월 버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발탁된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가 디자인한 비 시리즈 상품은 버버리의 주황색 로고가 강조된 ‘화이트 토마스 버버리 모노그램 티셔츠’다. 버버리는 2019년 봄ㆍ여름 패션위크에 앞서 지난달 13일 블랙 토마스 버버리 모노그램 티셔츠를 24시간 한정 판매한 바 있다. 이후 지난달 18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비 시리즈의 보머 자켓, 오버사이즈 후디, 트렌치 스커트 등을 인스타그램에서 단 하루동안만 선보였다. 버버리는 두 차례의 시범판매 끝에 그 가능성을 높다고 판단, 매달 비 시리즈 한정판매를 정례화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7일 공개된 리카르도 티시 버버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의 첫 남녀통합 컬렉션. [사진=버버리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


올해 3월 버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임명된 이탈리아 디자이너 리카르도 티시. [사진=버버리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

이와 같이 SNS에서 기습적으로 판매 계획을 알리는 방식은 ‘드랍(drop)’이라 불린다. 스트리트 브랜드 슈프림이 매주 목요일마다 한정된 물량의 신제품을 발매하는 독특한 방식에서 유래했다. 전통적으로 오프라인 시장을 고집하던 ‘콧대’ 높은 명품 브랜드가 스트리트 브랜드의 마케팅 방식을 차용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봄ㆍ여름, 가을ㆍ겨울에만 신상품을 출시하던 기존 명품업계 공식을 깨고 매달 새로운 제품을 내놓으며 밀레니얼 세대와의 접점을 늘려가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줄리 브라운 버버리 최고재무책임자는 “작은 규모로 자주 발표하는 ‘깜짝 드랍’ 캡슐 컬렉션은 버버리의 전략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며 “드랍이 일본 스트리트 브랜드의 사업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명품 브랜드의 새로운 경영 방식에도 완벽하게 맞아 떨어진다”고 했다. 주요 외신도 “버버리가 크리스토퍼 베일리 전 버버리 크리에이티브 총괄책임자(CCO)의 지휘로 디지털화에 앞장선 데 이어 이제는 10~20대 젊은층 사이에서 영향력이 큰 드랍 판매 방식을 도입하는 등 본격적으로 젊은층 공략에 나섰다”고 했다. 

20년만에 바뀐 버버리의 새로운 모노그램 패턴. [사진=버버리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

버버리가 디지털 혁신에 시동을 걸기 시작한 건 2000년대 중반부터다. 당시 루이비통을 비롯한 경쟁 브랜드가 연간 1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한 반면 버버리의 신장률은 2% 내외로 한자릿수에 그쳤다. 버버리 경영진은 원점에서 다시 브랜드의 정체성을 고민했다. 2006년 부임한 안젤라 아렌츠 전 버버리 최고경영자(CEO)는 버버리를 ‘디지털 미디어 컴퍼니’로 재정립했다. 명품 브랜드가 추구하는 ‘희소성’보다 ‘럭셔리 민주주의’에 가치를 두고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겠다는 결단을 내렸다. 주요 타깃은 디지털에 익숙하며, 자기표현과 소비에 적극적인 밀레니얼 세대였다.

이후 체크무늬와 트렌치코트의 대명사였던 버버리는 소셜미디어를 가장 잘 아는 기업으로 거듭났다. 트위터로 패션쇼를 실시간 중계하고, 페이스북을 활용한 프로모션 제품을 출시했다. 패션쇼에서는 현장에서 제품을 보고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시 나우 바이 나우(see now buy now)’라는 새로운 현장 판매 방식을 도입했다. 전 세계 오프라인 매장도 디지털화했다. 모든 매장에 대형 디스플레이, 태플릿 PC, 초소형 전자태그 등을 설치해 구매를 유도했다. 온라인 마케팅에서부터 매장 고객관리까지 전 과정에 디지털 DNA를 이식했다.

버버리는 올해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마르코 고베티를 새로운 CEO로 교체한 데 이어 올해 3월 이탈리아 디자이너 리카르도 티시를 브랜드의 새로운 CD로 임명했다. 티시는 부임 5개월 만에 20년된 버버리 로고와 모노그램 패턴을 바꿨다. 말에 올라탄 기사의 모습을 한 전통적인 로고에서 버버리 창립자 토마스 버버리의 앞글자를 딴 알파벳 T와 B를 결합한 주황색 로고로 대체했다. 지난달 17일 처음 공개된 티시의 남녀통합 컬렉션의 주제는 ‘킹덤(Kingdom)’이었다. 티시는 브랜드의 유훈과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다양성ㆍ펑크ㆍ반항적 문화가 공존하는 ‘영국적 스타일’을 구현했다. 단정하고 격식있는 기존 버버리 디자인에 스트리트 패션을 버무려 자신만의 방식으로 버버리를 재해석했다.

dodo@heraldcorp.com


https://news.v.daum.net/v/20181018101657619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증인》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2 火 연락마감) 97 00:39 2726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주연 《뺑반》 더쿠 시사회 초대!(1/20 日 까지) 1951 01.17 2.2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7 15.02.16 15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5 18.08.31 1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2130 일본의 대학진학률은 한국보다 상당히 낮다? 13:53 35
1132129 슬기 안아주는 윤아선배.gif 13:53 93
1132128 트와이스한테 굴욕당하는 남자모델..... 1 13:53 154
1132127 드덕인 원덬이가 작년+올해 드라마 중 잘 뽑혔다고 생각하는 오프닝들 (개취주의) 1 13:52 124
1132126 독특하게 예쁜 김보라 얼굴 구경하는 글 (캐슬 혜나) 3 13:52 144
1132125 황후의 품격 최진혁 소속사 언플로 말 나오는 안진용 기사들 1 13:52 214
1132124 미국식 화장을 받은 김연아 23 13:50 992
1132123 현재 윤균상 인상이 바뀐거같다는 얘기가 제일 많이 나오는 이유.jpg 26 13:49 1633
1132122 스카이캐슬 시청률에 날개 달아준 엔딩씬 투탑 14 13:49 798
1132121 인간이 느끼는 고통의 정도를 수치로 환산하면? 22 13:46 613
1132120 결말 보면 할말을 잃게 되는 영화들(feat.반전).jpg 31 13:45 850
1132119 지우 vs 코난 13:45 99
1132118 여자 대중가수 중에 개인적으로 가장 춤 잘춘다고생각하는 가수 1 13:45 203
1132117 감동적인 미국의 군인 광고 6 13:44 264
1132116 포옹왕 다정보스 연습생.gif 13:44 199
1132115 아래 뷔,하지원 궁예글이 개소리인 이유 45 13:43 1815
1132114 위너의 스티커사진 변천사 3 13:42 305
1132113 리메이크된 god의 '길'... 아이유도, 헨리도 같은 고민을 할까? 9 13:40 412
1132112 멜론 일간 1월18일 top10 2 13:40 127
1132111 방심하다가 쯔위 허리보고 개 놀램.gif 18 13:39 18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