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마크롱에게 "나쁜짓 안할게요" 다짐 청년, 3주만에 약속 깨
1,980 1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95701591
2018.10.19 13:23
1,980 14
mBeQt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으로부터 다시는 어리석은 짓을 해서는 안 된다는 충고를 듣고 그러겠다고 다짐한 청년이 채 불과 3주가 지나기도 전에 마약 소지와 공무집행방해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마크롱 대통령으로서는 매스컴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훈훈한 스토리의 결말이 꼬여버리면서 머쓱한 처지가 됐다.18일(현지시간) 공영 프랑스 TV 등에 따르면 카리브 해의 프랑스 해외영토 생마르탱에 거주하는 22세 흑인 청년이 지난 17일 법원에서 마약 소지와 공무집행방해 죄목으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4월을 선고받았다.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된 청년은 체포될 당시 심하게 저항하며 경찰관에게 위해를 가해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적용됐다.그는 재판이 진행 중인 닷새 전에도 또 소량의 마리화나를 소지한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서 풀려났다.이 청년은 지난달 29일 마크롱이 생마르탱을 방문했을 당시 민소매 티셔츠에 검은 두건 차림으로 대통령과 대화해 매스컴을 탄 인물이다.당시 마크롱은 청년에게 무슨 일을 하느냐고 물었고 그는 "교도소에서 나온 지 얼마 안 돼서 지금 아무 일도 안 한다"고 했다. 이에 "어떤 어리석은 일을 저질렀기에"라고 마크롱이 묻자 청년은 부끄러워하며 "조그만 강도질을…"이라고 답했다.

마크롱은 청년과 함께 그의 아파트를 방문하고는 그에게 "이 상태에 머무르면 안 된다. 어리석은 짓을 다시 해서도 안 된다. 강도질은 이제 끝이다. 잊지 마라. 당신 어머니는 그보다 더 좋은 대우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충고했다.대통령의 조언에 이 청년은 그리하겠다고 다짐했고, 마크롱은 곧바로 그 옆에 서 있던 청년의 어머니를 힘껏 안아줬다.당시 이 청년을 둘러싸고 온라인 공간에서는 그가 무장 마약갱단의 두목이라는 루머가 돌았고, 관할 검찰청은 이례적으로 나서서 소문을 부인하기도 했다.방송 카메라 앞에서 청년이 한 다짐은 불과 3주 만에 거짓으로 드러나 마크롱 대통령만 머쓱한 처지가 되어 버렸다.극우정당 국민연합(RN)의 질베르 콜라르 의원은 트위터에서 "대통령이 생마르탱의 작은 천사에게 한 충고는 아무 소용 없는 일이 돼 버렸다"고 비꼬았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댓글 1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뺑반》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3 水 연락마감) 326 01.20 1.4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8 15.02.16 15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5 18.08.31 1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4911 머글시절 봤던 방탄소년단 멤버들에 대한 인상 그리고 실제(?) - 사진多 11:38 63
1134910 나경원 대단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gisa 2 11:38 49
1134909 본체마저도 김주영쓰앵님한테 철저히 충성하는 조비서 11:38 52
1134908 아이돌 남친짤 따라잡기 3 11:37 230
1134907 푸틴-아베 러 모스크바서 회담.."평화조약체결 진전 못봐" 11:36 37
1134906 디올 옴므 2019 S/S 수트 입은 주지훈.jpg 13 11:34 584
1134905 새해맞이 연봉 협상하러 온 이영자.jpg 18 11:34 866
1134904 60:1 국립암센터 보건직 채용비리... 3명 중 2명 부정합격, 175명 들러리 7 11:33 188
1134903 "을지면옥 지키겠다"…세운재정비사업 속도조절 나선 서울시(종합) 6 11:33 117
1134902 윾튜브 내로남불 9 11:33 376
1134901 대한민국의 역대 아시안컵 토너먼트 첫경기 성적.txt (Feat. 우리가 그동안 우승 못한이유) 4 11:32 339
1134900 디바 노래중에 이 노래 좋아하는 사람 많았음 16 11:30 291
1134899 야 3당 "의원정수 330석 확대·100% 연동형비례제 도입" 제안 19 11:30 130
1134898 문재인 대통령은 왜 북한의 대변인처럼 행동할까? 28 11:27 495
1134897 제주 실종 30대 남성, 살아 있다…아버지가 대정 해안서 발견 24 11:27 1736
1134896 안재욱이 말하는 미국 병원비 14 11:27 711
1134895 여자친구 응원봉 발광력수준.jpg 36 11:26 1360
1134894 뉴욕 카네기홀 공연을 앞두고 마음을 가다듬는 조성진 12 11:25 590
1134893 [티저 3] 진구x서은수〈리갈하이 legal high〉 2월 8일 첫 방송 23 11:24 371
1134892 섬마을 장도분교의 단 한명의 졸업생을 위한 아이디어 30 11:22 1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