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방탄소년단, 英가디언 인터뷰…"인기는 롤러코스터 같죠"
922 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88955924
2018.10.12 18:50
922 6

cWbMY



이와 같은 인기에 대해서 정작 방탄소년단은 연연해 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 음악 역사의 한 획을 긋고 있지만 이런 인기는 언젠가는 끝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 알엠은 “전용기를 타고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하지만 내 것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이런 인기가 영원하지 않을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지금은 롤러 코스터를 타듯이 즐기고 있다. 그리고 끝나면, 그냥 끝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방탄소년단은 음악에 담은 진정성으로 팬들과 소통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팬클럽 아미(ARMY)는 팬덤의 유례없는 역사를 만들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팬덤이 커지고 관심이 높아질 수록 방탄소년단 멤버들로서는 불편한 점도 많아질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서 슈가는 “인기란 빛과 어둠이 공존하는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제이홉은 오히려 팬들이 멤버들의 사생활을 지켜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봤다면서 “팬들이 행여 선을 넘더라도 우리를 향한 애정표현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 가운데 지민은 북미투어의 대미를 장식한 미국 뉴욕 시티필드 공연장에서 눈물을 보였다. 이 눈물의 의미에 대한 갖가지 추측이 존재했지만, 많은 팬들은 지민의 마음에 공감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민은 “팬들이 우리를 얼마나 사랑해 주는 지를 느끼면서 여러 감정들이 몰려와서 벅찼다.”고 털어놨다.

또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대해서 솔직한 답변을 했다. 일각에서는 케이팝, 보이그룹의 음악성에 대해서 저평가 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서 슈가는 “음악에 있어서 장르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클래식 음악도 당대에는 대중적인 음악이지 않았나. 취향과 이해의 문제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맞다, 틀리다’라고 논하게 의미가 없다.”고 음악적 견해를 밝혔다.

월드투어를 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그야말로 초단위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사생활을 반납한 채 방탄소년단으로서의 삶에 올인하고 있는 그들에게 힘든 점은 없을까. 슈가는 “번아웃이 올 것만 같은 순간들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어쩔 수 없는 것이고, 어느 직업이든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투어공연과 새 앨범을 통해서 더 활발한 활동을 하겠다고 예고 했다. 특히 영국 공연에서 발 부상을 당해 안타까움을 줬던 정국은 향후 계획들에 대해서 설렘을 숨기지 않았다. 정국은 “앞으로 할 수 있을 일들을 생각하면 행복하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은 그동안 그래미 어워드 수상을 새 목표로 삼았었다. 여기에 슈퍼볼 하프타임 쇼를 추가한 상태다. 이에 대해서 지민은 “보여드릴 수 있는 대로 최대한 보여드리고 싶다. 최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가디언은 방탄소년단의 성공의 비밀에 대해서 음악적 진정성을 꼽았다. 방탄소년단이 성공과 강인함 뿐 아니라, 실패와 연약한 모습까지도 솔직하게 보여주고 포용하면서 전통적 보이밴드의 틀을 벗어나서 새로운 음악적 성숙을 해왔다고 분석했다. 가디언은 “방탄소년단이 한국의 가수들 가운데 최초로 서양 음악 산업에서 큰 성공을 거뒀고, 그들의 목표에 도달하는 가능성을 점차 높이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2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2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9 16.06.07 32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14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61 15.02.16 15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9 18.08.31 12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63597 천조국의 흔한 재능기부.jpg 2 03:48 149
1163596 카트라이더 에임핵 소리듣는 템전 고인물.gif 3 03:45 161
1163595 절미는 벌레 잡고있어여 5 03:45 245
1163594 씁쓸한 어느 유치원생의 시 4 03:44 169
1163593 강호동기화.gif 1 03:40 189
1163592 구비스트현하이라이트 일본곡 모음 (*****스압*****) 4 03:31 44
1163591 [NMB48/스압] 원덕이 좋아하는 애새끠미 낭낭한 무라세 사에 영상.gif 1 03:30 71
1163590 2018 미스터 인터내셔널 대회에 출전 중인 한국 대표.jpg 22 03:29 649
1163589 살빼기 예능 <다이어트 워>가 시즌 6로 끝난 이유 18 03:17 1343
1163588 올해 그래미시상식서 쩔었던 알리시아 키스 공연 1 03:16 174
1163587 동국대 훌리가 말합니다. 연고동!!!!!! 15 03:12 655
1163586 빅히트에서 새로 만든 신박한 컨텐츠.jpg 87 03:11 1814
1163585 마지막 시즌이 종영된지 10년 된 시즌제 예능 13 02:54 1350
1163584 월급 300에 애 둘 있는데 200 저축하는 가족.jpg 124 02:41 2048
1163583 [피노키오] 기자의 공익 4 02:40 347
1163582 아기의 인정사정없는 불꽃 싸대기 16 02:37 1074
1163581 육성재: 일본은 푸딩이 인기죠? 9 02:36 1273
1163580 길리슈트입고 남자친구 졸업식 이벤트 해준다던 사람 후기.jpg 45 02:35 2582
1163579 [지니어스] 뻥치지마가 나온 311 의심윷놀이 11 02:33 481
1163578 과거 yg jyp 연습생이 푸는 대형기획사의 실제 리얼리티 썰 64 02:32 2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