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방탄소년단, 英가디언 인터뷰…"인기는 롤러코스터 같죠"
814 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88955924
2018.10.12 18:50
814 6

cWbMY



이와 같은 인기에 대해서 정작 방탄소년단은 연연해 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 음악 역사의 한 획을 긋고 있지만 이런 인기는 언젠가는 끝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 알엠은 “전용기를 타고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하지만 내 것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이런 인기가 영원하지 않을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지금은 롤러 코스터를 타듯이 즐기고 있다. 그리고 끝나면, 그냥 끝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방탄소년단은 음악에 담은 진정성으로 팬들과 소통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팬클럽 아미(ARMY)는 팬덤의 유례없는 역사를 만들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팬덤이 커지고 관심이 높아질 수록 방탄소년단 멤버들로서는 불편한 점도 많아질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서 슈가는 “인기란 빛과 어둠이 공존하는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제이홉은 오히려 팬들이 멤버들의 사생활을 지켜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봤다면서 “팬들이 행여 선을 넘더라도 우리를 향한 애정표현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 가운데 지민은 북미투어의 대미를 장식한 미국 뉴욕 시티필드 공연장에서 눈물을 보였다. 이 눈물의 의미에 대한 갖가지 추측이 존재했지만, 많은 팬들은 지민의 마음에 공감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민은 “팬들이 우리를 얼마나 사랑해 주는 지를 느끼면서 여러 감정들이 몰려와서 벅찼다.”고 털어놨다.

또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대해서 솔직한 답변을 했다. 일각에서는 케이팝, 보이그룹의 음악성에 대해서 저평가 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서 슈가는 “음악에 있어서 장르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클래식 음악도 당대에는 대중적인 음악이지 않았나. 취향과 이해의 문제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맞다, 틀리다’라고 논하게 의미가 없다.”고 음악적 견해를 밝혔다.

월드투어를 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그야말로 초단위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사생활을 반납한 채 방탄소년단으로서의 삶에 올인하고 있는 그들에게 힘든 점은 없을까. 슈가는 “번아웃이 올 것만 같은 순간들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어쩔 수 없는 것이고, 어느 직업이든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투어공연과 새 앨범을 통해서 더 활발한 활동을 하겠다고 예고 했다. 특히 영국 공연에서 발 부상을 당해 안타까움을 줬던 정국은 향후 계획들에 대해서 설렘을 숨기지 않았다. 정국은 “앞으로 할 수 있을 일들을 생각하면 행복하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은 그동안 그래미 어워드 수상을 새 목표로 삼았었다. 여기에 슈퍼볼 하프타임 쇼를 추가한 상태다. 이에 대해서 지민은 “보여드릴 수 있는 대로 최대한 보여드리고 싶다. 최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가디언은 방탄소년단의 성공의 비밀에 대해서 음악적 진정성을 꼽았다. 방탄소년단이 성공과 강인함 뿐 아니라, 실패와 연약한 모습까지도 솔직하게 보여주고 포용하면서 전통적 보이밴드의 틀을 벗어나서 새로운 음악적 성숙을 해왔다고 분석했다. 가디언은 “방탄소년단이 한국의 가수들 가운데 최초로 서양 음악 산업에서 큰 성공을 거뒀고, 그들의 목표에 도달하는 가능성을 점차 높이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3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07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1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3416 어제 냉부해 기안 시식 부분 보고 생각났던 레전드 에피.jpg 15:35 89
1043415 작가가 캐릭터 안티인듯한 애들.naruto 3 15:35 88
1043414 백종원, 황교익 비판에 쿨한 반응 “선생님이 좋은 말씀 해주신 것” 12 15:34 99
1043413 존나특이한 아이즈원 강혜원 소속사사장 성공스토리.jpg 14 15:34 345
1043412 다들 러브밤을 좋아해도 원덬 혼자 미는 프로미스나인 명곡 11 15:31 197
1043411 대학생의 자비.jpg 18 15:30 570
1043410 모기잡는 법 이렇게 쉬울 줄이야! 밤 중에 모기잡는 팁 모기잡기 같이 해봐용~♥ 22 15:29 747
1043409 조선 세조가 희대의 쓰레기인 이유 중 하나.txt 22 15:29 676
1043408 수능 5일만에 정복하는 법.jpg 5 15:28 426
1043407 황교익 "함부로 친일이라 하지 말라…딱지놀이 그만" 25 15:28 384
1043406 고려대학교 저세상 공부법 3 15:27 509
1043405 아이즈원 일본인 멤버들의 한국어 글씨체.jpg 21 15:26 801
1043404 현역 복무했는데 알고보니 면제등급..."국가 배상" 6 15:26 489
1043403 모든 커뮤니티 사이트를 하나로 만들었던 예능 사건.jpg 68 15:25 1891
1043402 중2병 컨셉 아이돌 여캐 모음.jpg 2 15:25 376
1043401 의외로 반응없는 여솔로 52 15:24 1785
1043400 EXID 정화 웹드라마 사회인 촬영사진 5 15:24 261
1043399 최근 중국에서 결혼설 떠돈다는 드라마 스타커플 16 15:23 1804
1043398 우리가 알고있는 강시의 비밀 8 15:23 374
1043397 대종상 측 "대리수상자 문제없다, 각 협회 추천으로 선별"(공식입장) 27 15:22 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