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대전도시공사 "탈출 퓨마 사살, 자체 안전관리 매뉴얼 따랐다"(NSC 사살결정설은 오보)
2,532 11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7189566
2018.09.20 17:07
2,532 113
울타리 벗어나면 포획은 물론 사살도 쉽지 않아…NSC 사살 결정설 사실 아냐"


https://img.theqoo.net/mgTuc
퓨마수색에 투입된 경찰 특공대(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8일 대전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 수색을 위해 투입된 경찰 특공대가 임무를 끝내고 복귀하고 있다.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를 사살한 것과 관련해 책임자 논란이 일자 오월드를 관리 감독하는 대전도시공사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안전관리 매뉴얼에 따라 처리했음을 강조했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포획작전 지휘 및 사살 결정설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20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퓨마 탈출 보고를 받은 직후 맹수류 탈출 시 대응방안 매뉴얼에 따라 현장에서 적절히 대처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도시공사는 지난 18일 퓨마 탈출 신고 직후 오후 6시 8분께 경찰 및 소방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에서 퓨마 수색 방식을 논의했다.


유 사장은 이 자리에서 퓨마를 포획할 수 있다면 포획하지만, 위험한 상황이라면 매뉴얼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사장이 언급한 매뉴얼은 '대전도시공사 안전관리 매뉴얼'이다.
매뉴얼에는 맹수류 탈출 시 행동요령으로 탈출 동물은 포획하지만, 맹수류는 현장 상황에 따라 사살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포획을 시도하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사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런 결정에 따라 경찰, 소방당국, 오월드 관계자들로 구성된 수색조가 퓨마 수색에 나섰고,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웅크리고 있는 퓨마에게 마취총을 쏴 쓰러뜨린 뒤 포획할 예정이었지만, 마취제가 몸에 스며들기 전에 퓨마가 달아나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수색대는 오후 8시 20분께 다시 퓨마를 발견했으나, 놀란 퓨마는 재빨리 도망갔다.



날이 어두워져 수색이 쉽지 않은 데다 마취에서 깬 퓨마가 공격성을 강하게 보임에 따라 사살했다는 게 도시공사의 설명이다.
유 사장은 "퓨마 수색 작업에서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시민의 안전이었다"며 "퓨마가 오월드 울타리를 벗어나면 포획은 물론 사살도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NSC가 퓨마 사살을 결정했다는 일부 보도도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가 9시 8분께 NSC가 주관하는 화상 회의에 참여한 것은 맞지만, 당시 회의는 퓨마 탈출에 따른 현장 상황을 공유하는 자리였다"며 "NSC가 퓨마 포획 작전을 지휘하고 사살을 결정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http://naver.me/Ftg8ckz6
댓글 1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말모이》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18 火 연락마감) 96 12.16 9019
전체공지 제이걸토크 폐쇄 알림 및 『더쿠 운영 방침 관련 필독 공지』 12.05 6.4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5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50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5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0 16.06.07 291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86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1 15.02.16 14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2 08.31 10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99244 [아형] 말 실수 해버린 유정이.jpg 1 23:19 169
1099243 백종원이 말하는 피자의 생명은.jpg 2 23:19 208
1099242 스카이캐슬 모두가 행복해지는 법...gif 18 23:18 603
1099241 손흥민이 ㅈㄴ 대단한 이유.jpg 8 23:16 494
1099240 ???: 헐.. 진짜 때렸어.. 대본이라며?!.gif 6 23:16 874
1099239 연복솁 미떼 cf NG영상 올라옴 23:15 120
1099238 AOA가 엔플라잉에게 보낸 크리스마스 편지 3 23:15 172
1099237 스윗튠이 제일 신경 많이 썼다고 알려진 인피니트 타이틀곡 32 23:14 687
1099236 현실 실물감이 느껴지는 수지 직찍짤들.jpgif 7 23:14 338
1099235 백종원 전설의 시작 4 23:13 328
1099234 부먹이 진리인 이유.jpg 5 23:13 237
1099233 러블리즈에게 본인들 노래 가사가 얼마나 공감되는지 물어보았다 20 23:13 497
1099232 19살 데뷔전부터 현재까지 차은우 얼굴변화.gif(스압) 30 23:11 662
1099231 무묭이가 개인적으로 겨울하면 생각나는 드라마.jpgif 4 23:09 362
1099230 샤이니 종현이 좋아한 인피니트 노래 17 23:09 711
1099229 추억의 만화 윌레스와 그로밋에서 제일 먹고싶었던 음식 원탑 15 23:09 467
1099228 새로 바뀐 아이유 프로필 사진 10 23:08 1118
1099227 김밥천국 사인 레전드.jpg 5 23:07 1090
1099226 KBS... 뮤직뱅크... 최고의 ... 시청률순간... gif 25 23:06 1858
1099225 봐도봐도 웃긴 광희 레전드 모음ㅋㅋㅋㅋㅋㅋ 20 23:06 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