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대전도시공사 "탈출 퓨마 사살, 자체 안전관리 매뉴얼 따랐다"(NSC 사살결정설은 오보)
2,417 11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7189566
2018.09.20 17:07
2,417 113
울타리 벗어나면 포획은 물론 사살도 쉽지 않아…NSC 사살 결정설 사실 아냐"


https://img.theqoo.net/mgTuc
퓨마수색에 투입된 경찰 특공대(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8일 대전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 수색을 위해 투입된 경찰 특공대가 임무를 끝내고 복귀하고 있다.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를 사살한 것과 관련해 책임자 논란이 일자 오월드를 관리 감독하는 대전도시공사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안전관리 매뉴얼에 따라 처리했음을 강조했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포획작전 지휘 및 사살 결정설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20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퓨마 탈출 보고를 받은 직후 맹수류 탈출 시 대응방안 매뉴얼에 따라 현장에서 적절히 대처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도시공사는 지난 18일 퓨마 탈출 신고 직후 오후 6시 8분께 경찰 및 소방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에서 퓨마 수색 방식을 논의했다.


유 사장은 이 자리에서 퓨마를 포획할 수 있다면 포획하지만, 위험한 상황이라면 매뉴얼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사장이 언급한 매뉴얼은 '대전도시공사 안전관리 매뉴얼'이다.
매뉴얼에는 맹수류 탈출 시 행동요령으로 탈출 동물은 포획하지만, 맹수류는 현장 상황에 따라 사살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포획을 시도하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사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런 결정에 따라 경찰, 소방당국, 오월드 관계자들로 구성된 수색조가 퓨마 수색에 나섰고,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웅크리고 있는 퓨마에게 마취총을 쏴 쓰러뜨린 뒤 포획할 예정이었지만, 마취제가 몸에 스며들기 전에 퓨마가 달아나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수색대는 오후 8시 20분께 다시 퓨마를 발견했으나, 놀란 퓨마는 재빨리 도망갔다.



날이 어두워져 수색이 쉽지 않은 데다 마취에서 깬 퓨마가 공격성을 강하게 보임에 따라 사살했다는 게 도시공사의 설명이다.
유 사장은 "퓨마 수색 작업에서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시민의 안전이었다"며 "퓨마가 오월드 울타리를 벗어나면 포획은 물론 사살도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NSC가 퓨마 사살을 결정했다는 일부 보도도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가 9시 8분께 NSC가 주관하는 화상 회의에 참여한 것은 맞지만, 당시 회의는 퓨마 탈출에 따른 현장 상황을 공유하는 자리였다"며 "NSC가 퓨마 포획 작전을 지휘하고 사살을 결정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http://naver.me/Ftg8ckz6
댓글 1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9.7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7.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9.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1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8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6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0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2 08.31 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6365 의원님, 카드 잘못 내셨는데요 11:59 99
1036364 공권력 남용의 피해자…무죄 받고 날벼락  11:59 55
1036363 실물과 TV용카메라로 보이는 얼굴면적 차이 4 11:58 198
1036362 영국 리복 클래식 2년째 장기 모델 중인 노엘 갤러거 딸 11 11:58 224
1036361 일상이 그림"..송혜교, 아름다운 비주얼 (인스타그램) 7 11:58 118
1036360 사장 : 나가 X새끼야 3 11:57 255
1036359 더쿠발 카카오 프랜즈 1Pick 조사 순위 (올해7월 진행했던글) 21 11:56 224
1036358 구글 '인간 500세 프로젝트' 한국 기업이라면 감방 간다 2 11:56 185
1036357 지니 뮤직 어워드 현재 투표 상황 11 11:55 417
1036356 평생 ‘집굴레’…청년은 집 사느라 노년은 집뿐이라 11:55 61
1036355 경찰 "이 지사 점은 사건 실체적 진실과 무관· 수사 반영 아닌 참고용" 2 11:54 47
1036354 제주 삼다수 새모델.jpg 29 11:53 1418
1036353 에이프릴 나은&진솔 서울패션위크.jpg 6 11:53 241
1036352 [MV] 다비치 - 꿈처럼 내린 (뷰티 인사이드 OST Part3) 11:53 41
1036351 [단독]서울시 “택시 정당절차 없이 파업시 감차ㆍ사업 일부 정지” 2 11:53 198
1036350 백종원이 집밥 백선생을 찍은 이유.jpg 33 11:51 1353
1036349 오늘자 손나은 기사사진 13 11:51 431
1036348 구미시장 "난 민주화운동 한 사람, 박정희 추모제 안 간다" 39 11:51 797
1036347 ‘모두가 기다린’ 구구단, 11월 6일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컴백 6 11:51 190
1036346 65세 무명화가가 난생처음 모르는 사람에게 그림을 팔았는데 그게 방탄소년단 뷔 39 11:50 1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