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대전도시공사 "탈출 퓨마 사살, 자체 안전관리 매뉴얼 따랐다"(NSC 사살결정설은 오보)
2,601 11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7189566
2018.09.20 17:07
2,601 113
울타리 벗어나면 포획은 물론 사살도 쉽지 않아…NSC 사살 결정설 사실 아냐"


https://img.theqoo.net/mgTuc
퓨마수색에 투입된 경찰 특공대(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8일 대전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 수색을 위해 투입된 경찰 특공대가 임무를 끝내고 복귀하고 있다.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를 사살한 것과 관련해 책임자 논란이 일자 오월드를 관리 감독하는 대전도시공사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안전관리 매뉴얼에 따라 처리했음을 강조했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포획작전 지휘 및 사살 결정설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20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퓨마 탈출 보고를 받은 직후 맹수류 탈출 시 대응방안 매뉴얼에 따라 현장에서 적절히 대처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도시공사는 지난 18일 퓨마 탈출 신고 직후 오후 6시 8분께 경찰 및 소방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에서 퓨마 수색 방식을 논의했다.


유 사장은 이 자리에서 퓨마를 포획할 수 있다면 포획하지만, 위험한 상황이라면 매뉴얼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사장이 언급한 매뉴얼은 '대전도시공사 안전관리 매뉴얼'이다.
매뉴얼에는 맹수류 탈출 시 행동요령으로 탈출 동물은 포획하지만, 맹수류는 현장 상황에 따라 사살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포획을 시도하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사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런 결정에 따라 경찰, 소방당국, 오월드 관계자들로 구성된 수색조가 퓨마 수색에 나섰고,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웅크리고 있는 퓨마에게 마취총을 쏴 쓰러뜨린 뒤 포획할 예정이었지만, 마취제가 몸에 스며들기 전에 퓨마가 달아나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수색대는 오후 8시 20분께 다시 퓨마를 발견했으나, 놀란 퓨마는 재빨리 도망갔다.



날이 어두워져 수색이 쉽지 않은 데다 마취에서 깬 퓨마가 공격성을 강하게 보임에 따라 사살했다는 게 도시공사의 설명이다.
유 사장은 "퓨마 수색 작업에서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시민의 안전이었다"며 "퓨마가 오월드 울타리를 벗어나면 포획은 물론 사살도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NSC가 퓨마 사살을 결정했다는 일부 보도도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가 9시 8분께 NSC가 주관하는 화상 회의에 참여한 것은 맞지만, 당시 회의는 퓨마 탈출에 따른 현장 상황을 공유하는 자리였다"며 "NSC가 퓨마 포획 작전을 지휘하고 사살을 결정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http://naver.me/Ftg8ckz6
댓글 1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2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2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9 16.06.07 321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1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60 15.02.16 15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9 18.08.31 12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58927 블랙핑크 미국반응 22:41 124
1158926 (주관주의) 남장중에 제일 반응좋았던거 같은 두사람 2 22:41 111
1158925 북한 김창선, 베트남 삼성전자 공장주변 점검…김정은 방문 예고? (종합) 1 22:40 38
1158924 미야와키 사쿠라 한국 예능 초대형 광고 13 22:39 557
1158923 中문화혁명 다룬 장이머우 영화, 베를린영화제 상영취소 4 22:39 159
1158922 딸기빌런 장원영 14 22:37 505
1158921 비행기가 공항을 찾는 법.jpg 8 22:37 840
1158920 기안84 제대로 아는 사람과 잘 모르는 사람 구분하는 짤.jpg 15 22:36 1247
1158919 AR을 뚫어버리는 드림캐쳐 수아 6 22:36 164
1158918 제니 행사참여 레전드를 골라보자 28 22:35 513
1158917 저가형 코스프레 근황.jpg(스압) 19 22:33 756
1158916 블랙핑크 미국데뷔무대 기사 짤.jpg 26 22:33 861
1158915 “우리는 가가와 뿐인데…” 일본 축구 팬, 손흥민 맹활약에 허탈 3 22:32 453
1158914 나덬이 추천하는 노잼이지만 꿀노잼인 유용한 유튭 채널들.swf 13 22:32 418
1158913 샘해밍턴 아들 윌리엄이 마음에 드는 선물을 주신 할아버지에게 하는 말.jpg 18 22:32 1445
1158912 요즘 학생들 가장 부러운 점.jpg 64 22:31 2050
1158911 원빈 이나영 결혼의 진실(유머) 18 22:31 1928
1158910 정세운 - 카페인 커버 (원곡 양요섭) 8 22:30 182
1158909 최근 비운의 덩크 콘테스트 준우승자.gjf 2 22:30 296
1158908 ‘완전고용’이라더니…일본 ‘열정페이’에 청년은 괴롭다 10 22:30 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