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유머 'YG전자' 승리·유병재부터 이재진·지누, 임직원 전격공개..10월 5일 첫방
874 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6232986
2018.09.19 18:43
874 6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866772

GPsln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10월 5일 서비스 예정인

'YG전자'에는 승리 외에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실명으로 출연한다.

영문도 모르고 참여했다는 그들의 면모를 지금 공개한다.

YG전략자료본부 일명 'YG전자'에는 고문 승리 외에도 YG 소속 아티스트들이 실명으로 직접 출연하며 더욱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다.

'YG전자'는 하루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인 'YG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대환장 리얼 시트콤으로 승리를 포함한 모든 출연진이 실제 캐릭터인지 연기인지 구분이 안 가는 리얼함으로

'YG전자'만의 매력을 배가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보다도 앞서 YG전자로 발령받은 이들은 누구고 그들의 사연은 어떠한지, 의욕만

넘치는 사고뭉치 YG전자의 임직원 중 승리와 유병재, 이재진, 그리고 지누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되며 시청 욕구를 더욱 자극시키고 있다.



#아픈 ‘고문’ 아니고 직급 ‘고문’, 승리

승리는 한류의 주역인 그룹 빅뱅의 막내이자 성공한 CEO로서 ‘승츠비’라는 별명까지 보유하고 있는 만능 엔터테인먼트 ‘꾼’이다.

보통은 패기 넘치고 허세 가득하지만 'YG전자'에서는 “치열한 사회에서 차근차근 올라가야 하는 여러분의 모습과 닮은 빅뱅 승리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YG의 1인자로 거듭나고 싶어하는 짠내 폴폴 승리임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일으키고 있다.


#극한 직업 시즌 2, 유병재

작가, 코미디언을 겸하는 예능 대세 유병재는 'YG전자'에서 온갖 ‘잡무’를 도맡았다. 본인은 YG에 필요한 일원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애써

그 사실을 외면하려 애를 쓰지만, 손에 쥐어지는 그의 업무는 떨어진 A4 용지 채우기, 뜬금없는 국토대장정 등 잡다하고 피곤한 업무들이다.

평소 유병재의 불쌍하고 소심한 캐릭터와도 자연스럽게 겹쳐지며 리얼시트콤 'YG전자'만의 묘미를 맘껏 살릴 예정이다.


#N차원의 마이웨이, 이재진

이재진은 90년대를 대표하는 1세대 아이돌 ‘젝스키스’의 서브 래퍼이자 메인 댄서다. 이재진은 'YG전자'에서 출근조차 잘 하지 않는 반면

유병재와 친한 관계를 유지하며 승리에게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그 사연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이재진은 거침없이

망가지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심하게 엉뚱하게 나온다”면서도 “그런데 왜 이렇게 잘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더하고 있다.


#모든 걸 내려놓은 YG 시조새, 지누

데뷔 21년 차 지누션의 멤버이자 YG 이사인 ‘지누’. 1997년부터 YG와 쭉 함께한 원로이자 힙합계 대선배임에도 불구하고 'YG전자'에서

자신을 모두 내려놓고 이제껏 본 적 없는 짠내 유발 아재 캐릭터로 변신했다. 짧은 등장으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지누의 활약을 어디까지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승리와 유병재, 이재진 그리고 지누를 비롯한 'YG전자'만의 리얼하고 독특한 캐릭터들의 내막과 웃음을 유발하는 대환장 활약상은

오직 넷플릭스에서 10월 5일 밝혀진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3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698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1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3012 예술점수 만점이라는 오늘자 아스날 득점 장면.gif 08:44 3
1043011 고양이들의 대화 08:43 31
1043010 생애 처음 손을 사용해보는 소녀.gif 08:43 47
1043009 [단독] '웹드여신' 신예은, '그녀석' 여주인공…갓세븐 진영과 호흡 2 08:42 100
1043008 화웨이 5G장비 국내 도입 조만간 결정… LG유플러스 채택 유력 2 08:41 38
1043007 결혼식 축가를 망친 동생 2 08:41 180
1043006 귀귀의 도깨비와 오니의 구분법.manga 6 08:36 294
1043005 해외에서 난리난 검은 야옹이 할로윈 코스튬 10 08:36 777
1043004 '깜짝선두' 김세진 감독 "요스바니 몰빵? 지금은 이기는 것만 생각 중" 1 08:34 54
1043003 “누구세요?” 대종상영화제, 이젠 대리수상도 뛰어넘었다 [이슈와치] 4 08:34 511
1043002 복학생은 회비 안받는데!! 개꿀!! 3 08:32 447
1043001 [55회 대종상] 대리수상으로 전멸…명성 추락 더한 장면들 7 08:32 603
1043000 '괘씸죄' 적용? 협회의 과도한 규정, V리그 혼란 야기 08:32 41
1042999 '창궐’ 좀비 빼면 촌티 [편파적인 씨네리뷰] 4 08:30 223
1042998 일본에서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한 사이비종교영화 8 08:29 671
1042997 힙했던 신서유기 단체사진 11 08:28 1038
1042996 덬들이 제일 마음에 드는 해리 포터의 결말은? 34 08:26 610
1042995 마늘국의 위엄.jpg 7 08:26 621
1042994 ???:일본보다 한국이 더 싫다 19 08:25 861
1042993 10cm - Condition (demo) / 미발매곡 2 08:25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