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도와달라"는 폭행 피해자에 "암병동 가봐라" 막말한 경찰
1,876 6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554798
2018.08.22 15:59
1,876 66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300388


0004300388_001_20180822155049110.jpg?typ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문제원 기자]상습폭행을 당한 여성 피해자가 도움을 청하러 경찰을 찾았다가 막말을 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수차례 막말 논란으로 비판을 받아온 경찰이 민주·인권·민생경찰을 구호로 내세운 민갑룡 경찰청장 취임 후에도 또다시 이 같은 논란에 휩싸이면서 조직 차원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공무원 준비생 A씨는 상습폭행과 관련한 상담을 위해 지난달 초 서울 용산경찰서를 방문했다.

A씨는 형사과 사무실에서 고소 접수 방법과 어떤 것이 증거물로 쓰일 수 있는지 등에 대해 여자 경찰로부터 상담을 받았다.

상담을 마친 A씨는 귀가하려 했지만 팀장이라고 밝힌 B씨가 “할 말 있다”며 자리에 앉게 했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려 했으나 B씨는 “그런 얘기는 나한테 할 필요가 없다”며 말을 끊었다.

그러더니 B씨는 A씨에게 “집에서 돈 타 쓰느냐. 모아둔 돈 좀 있느냐”고 물었다. 의아하게 생각한 A씨가 '왜 그러시냐'고 묻자 “(경찰시험) 20문제 중에 3문제는 맞추겠냐. 열정과 목표가 없네. 지금 이럴 시간에 공부를 하겠다”고 쏘아 붙였다.

B씨는 “우리한테는 피해자도 피의자다”라거나 “변호사들도 우리한테 오면 굽신한다”는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B씨는 A씨에게 “스스로 슬픔을 만드는 것 같다”며 “암병동에 가봐라 자신이 얼마나 행복한 지 알 것” 등의 말도 했다.

A씨는 자신이 왜 이런 이야기를 듣고 있어야 하는지 몰라 당황스러웠지만 경찰공무원 준비생인 만큼 현직 경찰관에게 적극적으로 항의하지 못했다.

B씨는 이후에도 “김비서가 왜그럴까(당시 방영 중이던 tvn 드라마)나 보고 웃든지 라이브(일선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를 봐라”고 했다.

B씨의 말을 모두 들은 A씨는 경찰서를 빠져나오면서 통곡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도움을 청하러 경찰서에 갔는데 그런 말을 들으니 너무 황당했다”며 “뉴스에서 피해자가 경찰서에 가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단 기사는 봤지만 그게 내가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B씨는 이런 발언을 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선배 경찰로써 한 ‘조언’이었다고 해명했다. B씨는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우리 회사(경찰서)에 들어오려면 준비를 해야 한다. (피해자를) 무시한 게 아니고, 노력에 관한 얘기를 한 것”이라며 “후배들한테 했던 얘기들이다. 승진 시험이나 입사 시험 등 수험생한테 해 줄 수 있는 그런 부분을 얘기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B씨는 “(피해자가) 슬픔에 젖어 있어서 드라마 보면서 좀 웃자는 취지로 얘기한 것이지 ‘가서 드라마나 보세요’라고 한 건 아니”라며 “라이브는 (실제 경찰 생활의) 현실과 다르다는 걸 얘기한 것”이라고 했다.

암병동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B씨는 “예전에 암병동에 가니까 몸이 건강한 것이 너무너무 감사하고 좋아서 한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댓글 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7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4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6876 아키하바라 묻지마살인 사형수의 작품 2 20:42 173
1006875 21살인데 늙게 나옴 6 20:41 254
1006874 통일부피셜: 고령자 순으로 송이버섯 받은 미상봉 이산가족 4천명 최고연령: 108세 최저연령: 90세 8 20:41 227
1006873 불곰국 식 자살 막는방법.gif 4 20:40 298
1006872 도시 인싸가 시골 학교에서 아싸가 되는 영화 20:38 330
1006871 카페 진상 아줌마 레전드 17 20:36 954
1006870 새롭게 생겨난 결혼방식.jpg 11 20:36 768
1006869 모드리치, 탈세 혐의로 징역 8개월+벌금 18억 선고 9 20:36 313
1006868 햇반의 위엄 jpg 16 20:35 820
1006867 대한민국 최초의 랩송.ytb 5 20:35 100
1006866 일본 여대생 헌팅하고 번호 교환한 썰.jpg 10 20:34 614
1006865 디올이 무지 잘 어울린다는 선미 (feat. 인간디올 여자연예인들) 33 20:33 818
1006864 펜디 신상 백??? 21 20:33 1091
1006863 지랄하네 기자가 KBS 소속이 아닌 이유 24 20:32 1439
1006862 관우는 적토마 대신 주창을 타고 다녔어야했음.jpg 7 20:32 314
1006861 중국의 애플과 화웨이 근황.jpg 11 20:31 604
1006860 '심부름 앱' 일꾼 불렀다가 봉변…가정집서 성폭행 시도 23 20:30 1032
1006859 신인 랩퍼 마미손 근황.jpg 39 20:29 1385
1006858 어른이 된 노진구.jpg 8 20:28 402
1006857 잘못읽으면 대참사가 일어나는 간판.jpg 31 20:27 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