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도와달라"는 폭행 피해자에 "암병동 가봐라" 막말한 경찰
1,913 6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554798
2018.08.22 15:59
1,913 66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300388


0004300388_001_20180822155049110.jpg?typ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문제원 기자]상습폭행을 당한 여성 피해자가 도움을 청하러 경찰을 찾았다가 막말을 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수차례 막말 논란으로 비판을 받아온 경찰이 민주·인권·민생경찰을 구호로 내세운 민갑룡 경찰청장 취임 후에도 또다시 이 같은 논란에 휩싸이면서 조직 차원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공무원 준비생 A씨는 상습폭행과 관련한 상담을 위해 지난달 초 서울 용산경찰서를 방문했다.

A씨는 형사과 사무실에서 고소 접수 방법과 어떤 것이 증거물로 쓰일 수 있는지 등에 대해 여자 경찰로부터 상담을 받았다.

상담을 마친 A씨는 귀가하려 했지만 팀장이라고 밝힌 B씨가 “할 말 있다”며 자리에 앉게 했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려 했으나 B씨는 “그런 얘기는 나한테 할 필요가 없다”며 말을 끊었다.

그러더니 B씨는 A씨에게 “집에서 돈 타 쓰느냐. 모아둔 돈 좀 있느냐”고 물었다. 의아하게 생각한 A씨가 '왜 그러시냐'고 묻자 “(경찰시험) 20문제 중에 3문제는 맞추겠냐. 열정과 목표가 없네. 지금 이럴 시간에 공부를 하겠다”고 쏘아 붙였다.

B씨는 “우리한테는 피해자도 피의자다”라거나 “변호사들도 우리한테 오면 굽신한다”는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B씨는 A씨에게 “스스로 슬픔을 만드는 것 같다”며 “암병동에 가봐라 자신이 얼마나 행복한 지 알 것” 등의 말도 했다.

A씨는 자신이 왜 이런 이야기를 듣고 있어야 하는지 몰라 당황스러웠지만 경찰공무원 준비생인 만큼 현직 경찰관에게 적극적으로 항의하지 못했다.

B씨는 이후에도 “김비서가 왜그럴까(당시 방영 중이던 tvn 드라마)나 보고 웃든지 라이브(일선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를 봐라”고 했다.

B씨의 말을 모두 들은 A씨는 경찰서를 빠져나오면서 통곡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도움을 청하러 경찰서에 갔는데 그런 말을 들으니 너무 황당했다”며 “뉴스에서 피해자가 경찰서에 가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단 기사는 봤지만 그게 내가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B씨는 이런 발언을 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선배 경찰로써 한 ‘조언’이었다고 해명했다. B씨는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우리 회사(경찰서)에 들어오려면 준비를 해야 한다. (피해자를) 무시한 게 아니고, 노력에 관한 얘기를 한 것”이라며 “후배들한테 했던 얘기들이다. 승진 시험이나 입사 시험 등 수험생한테 해 줄 수 있는 그런 부분을 얘기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B씨는 “(피해자가) 슬픔에 젖어 있어서 드라마 보면서 좀 웃자는 취지로 얘기한 것이지 ‘가서 드라마나 보세요’라고 한 건 아니”라며 “라이브는 (실제 경찰 생활의) 현실과 다르다는 걸 얘기한 것”이라고 했다.

암병동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B씨는 “예전에 암병동에 가니까 몸이 건강한 것이 너무너무 감사하고 좋아서 한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댓글 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2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2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0 16.06.07 27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3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9 08.31 9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6914 이달의소녀 츄 라디오 오동도 사태 2 10:21 124
1066913 [공식]배성재 아나운서, '올해의 SBS인' 대상 수상 7 10:20 86
1066912 일본 와서 라멘 먹으러 간 지지 하디드.jpg 4 10:18 328
1066911 졸리니까 문제를 풀어보자 23 10:17 175
1066910 원덬기준 위키미키 수록곡 원탑.avi 3 10:17 57
1066909 롯데제과, '기린 호빵' 언양불고기·먹물빠에야 2종 출시 4 10:17 192
1066908 인스타 믿으면 안되는 이유 19 10:16 897
1066907 디씨 주갤 여신 이언주 7 10:13 543
1066906 의상때문에 더 인형같은 어제 아이즈원 장원영 기사사진 17 10:10 1017
1066905 오늘 런던 시사회에 온 제이미 캠벨 바우어.jpg 5 10:10 302
1066904 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9403명 공개…체납액만 총 5300억 9 10:09 359
1066903 [단독] 이덕화, 셀럽파이브 신곡 '셔터' 피처링 5 10:08 485
1066902 더보이즈, 29일 신곡 'No Air'로 '전광석화' 컴백(공식입장) 9 10:08 163
1066901 '컴백' 워너원, '에너제틱' 작곡팀과 다시 손잡았다..하성운·박우진 참여 5 10:08 582
1066900 아이즈원 김민주 팬사인회 전신사진.jpg 6 10:08 502
1066899 우는 씬 있으면 미리 다 울어본다는 여배우 12 10:05 1664
1066898 서태지 앨범 땡스투 모음.jpg 11 10:05 547
1066897 해리포터 원작에 나오는 존잘 존섹 그린델왈드.jpgif 47 10:02 1825
1066896 엘리엇, 현대차 또 압박… '경영권 방어제' 도입 필요성 커진다 2 10:01 86
1066895 어제 이달의소녀 메인보컬 츄 솔로곡 라이브 9 10:01 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