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편파적인 씨네리뷰] '상류사회' 돈 주고 불쾌감을 사고 싶다면
1,179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314579
2018.08.22 12:07
1,179 11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영화 ‘상류사회’ 공식포스터,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가장 문제는 맥락과 큰 상관 없이 남발하는 베드신 혹은 배우들의 노출신이다. 감독이 성에 대한 상류층의 비뚤어진 욕망을 다루고 싶었다고 쳐도 그 의도에 비해 노출신 분량이 어마어마하게 길고 수위도 넘어선다. 그 잔상 탓에 가장 중요한 영화의 메시지를 까먹고 찝찝한 기분만 남는다.

게다가 노출 장면 속 여성을 다루는 시선도 편협하다. 일부 여성 등장인물들을 의미 없이 성적 소도구로만 사용하거나, 인간의 자존감을 잘못 해석해 보는 이의 미간을 찌푸리게 한다. 올해 개봉하는 영화가 맞나 싶을 정도다.

완성도가 이쯤되니 열연한 배우들이 안쓰럽게 비친다. 박해일, 수애, 이진욱, 김강우, 라미란, 장소연 등 연기력에선 빠지지 않는 배우들은 100% 제 몫을 해냈지만, 아니 한 만 못하게 됐다. 어쩌면 그들도 완성품이 이리 나왔으리라곤 상상치 못했을 지도 모른다.

그 중에서도 윤제문이 가장 안타깝다. 파격적인 전라 연기를 펼쳤지만, 그 노력이 물거품이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그 결과물을 확인하고 싶다면 오는 29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BBQxSBS 슈퍼콘서트 with 더쿠 ②탄】 비비큐 치킨 상품권 2차 당첨자 발표!! (9/20 木 연락 마감) 61 09.18 9437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3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3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3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6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3637 도보다리 시뮬레이션까지 하던 일본이 생각보다 조용한 이유.gisa 6 05:19 208
1003636 방탄이 연설하게 될 뉴욕 유엔 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jpg 43 04:38 849
1003635 슬링키 고인물.gif 6 04:19 422
1003634 읽을 수 있다는게 신기한 러시아 필기체.jpg 19 04:17 1052
1003633 무묭이 생각에 소속 아이돌 자작곡 타이틀 많은 회사 8 04:10 642
1003632 요즘 폰게임 리뷰.txt 12 03:59 931
1003631 북한에서 이 노래 나오면 김정은 나온 거라고 보면 됨.avi 3 03:58 482
1003630 원덬에게 임팩트 쩔었던 데뷔무대.ytb 8 03:57 301
1003629 2년전 해운대 영화 뺨치던 부산에 태풍오던 해운대 바닷가.jpg 13 03:56 713
1003628 보다가 개공감한 타인은지옥이다 오늘자베플(ㅅㅍ) 10 03:53 856
1003627 팬들 요청에 즉흥적으로 '기자 리포팅 연기' 보여준 수지 6 03:51 214
1003626 '유퀴즈온더블럭' 시민 퀴즈왕 1명 탄생, 유재석X조세호 고군분투 7 03:49 261
1003625 일본 전통 무술에 감탄한 푸틴 16 03:47 680
1003624 방탄소년단 ‘유엔 초대장’… 정상급 모인 무대서 연설 141 03:39 1880
1003623 "결혼 생각있다"..'라스' 조인성, TMI 토크 #결혼 #혼술 #땡벌 9 03:32 521
1003622 한예슬 '마음먹고 꾸민 역대급 공항패션' [MK포토] 21 03:31 1080
1003621 원덬 기준으로 컴백을 자주 안하는 걸그룹. Jpg 9 03:29 786
1003620 최불암 씨리즈 (배꼽주의) 6 03:28 224
1003619 8월 기준 골든디스크 음반 본상 확정 8팀.txt 22 03:17 1359
1003618 유은혜 청문회…野 "자진 사퇴하라" 與 "야당 행패 수준" 1 03:15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