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편파적인 씨네리뷰] '상류사회' 돈 주고 불쾌감을 사고 싶다면
1,288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314579
2018.08.22 12:07
1,288 11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영화 ‘상류사회’ 공식포스터,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가장 문제는 맥락과 큰 상관 없이 남발하는 베드신 혹은 배우들의 노출신이다. 감독이 성에 대한 상류층의 비뚤어진 욕망을 다루고 싶었다고 쳐도 그 의도에 비해 노출신 분량이 어마어마하게 길고 수위도 넘어선다. 그 잔상 탓에 가장 중요한 영화의 메시지를 까먹고 찝찝한 기분만 남는다.

게다가 노출 장면 속 여성을 다루는 시선도 편협하다. 일부 여성 등장인물들을 의미 없이 성적 소도구로만 사용하거나, 인간의 자존감을 잘못 해석해 보는 이의 미간을 찌푸리게 한다. 올해 개봉하는 영화가 맞나 싶을 정도다.

완성도가 이쯤되니 열연한 배우들이 안쓰럽게 비친다. 박해일, 수애, 이진욱, 김강우, 라미란, 장소연 등 연기력에선 빠지지 않는 배우들은 100% 제 몫을 해냈지만, 아니 한 만 못하게 됐다. 어쩌면 그들도 완성품이 이리 나왔으리라곤 상상치 못했을 지도 모른다.

그 중에서도 윤제문이 가장 안타깝다. 파격적인 전라 연기를 펼쳤지만, 그 노력이 물거품이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그 결과물을 확인하고 싶다면 오는 29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공지 5-2, 5-4항목 주의요망 ✊✊✊✊✊✊) 4859 16.06.07 355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4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77 15.02.16 163만
공지 ✊✊✊✊✊✊✊✊✊✊✊✊✊✊✊✊✊✊ 최근 대놓고 공지 안지켜지는것 같은 슼방 489 03.22 8.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2 18.08.31 13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30925 [공식입장] 박유천 측, 오늘(22일) MBC에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17:27 32
1230924 무도 시청률 올리기위한 명수옹의 아이디어 17:26 105
1230923 지갑을 쥐어짜고 머리를 쥐어짜고 영혼을 갈아만든 예능.tvn 15 17:24 641
1230922 어벤저스1에서 시간상 삭제된 장면들 (feat. 미국대장) 2 17:24 307
1230921 군대 휴가중에 재능기부한 아이돌 4 17:24 371
1230920 서울 28.2도 등 전국 곳곳 올해 최고기온..내일은 비 예보 2 17:24 150
1230919 박해진부터 이영자-한채영까지…‘TMA’, 시상자 최종 라인업 확정! 1 17:23 73
1230918 트와이스 "'팬시'로 1시간이라도 음원차트 1위 하고싶다" 38 17:21 1144
1230917 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 건강상태 파악 위해 구치소 방문 조사 3 17:21 88
1230916 이번주 씨네21 평점 (뽀로로, 더캡틴, 도우터오브마인 ...) 6 17:20 244
1230915 크보 공식 미남 윌슨의 마인드를 Araboza. - 1편 - 4 17:20 125
1230914 ???: 어..? 이게 아닌데 3 17:20 431
1230913 [현장] 트와이스 ‘FANCY’, 기존 곡 중 ‘BDZ’와 비슷한 느낌…상큼+건강을 버리진 않아 18 17:19 683
1230912 친오빠 사망 복선.jpg 20 17:19 1816
1230911 플라스틱 끈으로 고양이 목과 배 묶어 다치게해…경찰 “탐문 수사 중” 12 17:17 298
1230910 프로듀스X101 오늘 추가로 공개된 트레이너 55 17:16 2185
1230909 한국당, 여야 패스트트랙 합의에 "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 34 17:16 312
1230908 레이랑 아스카나오고 주인공이 멘붕하는 애니 알려주세요 15 17:13 778
1230907 중국 CCTV 다큐 '혀 끝으로 만나는 중국' 시즌1.ytb 2 17:13 231
1230906 실시간 트와이스 쇼케이스 기사사진 57 17:13 1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