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편파적인 씨네리뷰] '상류사회' 돈 주고 불쾌감을 사고 싶다면
1,266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314579
2018.08.22 12:07
1,266 11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영화 ‘상류사회’ 공식포스터,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가장 문제는 맥락과 큰 상관 없이 남발하는 베드신 혹은 배우들의 노출신이다. 감독이 성에 대한 상류층의 비뚤어진 욕망을 다루고 싶었다고 쳐도 그 의도에 비해 노출신 분량이 어마어마하게 길고 수위도 넘어선다. 그 잔상 탓에 가장 중요한 영화의 메시지를 까먹고 찝찝한 기분만 남는다.

게다가 노출 장면 속 여성을 다루는 시선도 편협하다. 일부 여성 등장인물들을 의미 없이 성적 소도구로만 사용하거나, 인간의 자존감을 잘못 해석해 보는 이의 미간을 찌푸리게 한다. 올해 개봉하는 영화가 맞나 싶을 정도다.

완성도가 이쯤되니 열연한 배우들이 안쓰럽게 비친다. 박해일, 수애, 이진욱, 김강우, 라미란, 장소연 등 연기력에선 빠지지 않는 배우들은 100% 제 몫을 해냈지만, 아니 한 만 못하게 됐다. 어쩌면 그들도 완성품이 이리 나왔으리라곤 상상치 못했을 지도 모른다.

그 중에서도 윤제문이 가장 안타깝다. 파격적인 전라 연기를 펼쳤지만, 그 노력이 물거품이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그 결과물을 확인하고 싶다면 오는 29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뺑반》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3 水 연락마감) 321 01.20 1만
전체공지 ▶ 영화 《증인》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2 火 연락마감) 141 01.20 1.1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8 15.02.16 15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5 18.08.31 1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4014 [예방접종 필요] 홍역 유행 1983-1996년생 2030이 특히 취약함 15:18 6
1134013 여성·사회주의 활동가, ‘독립유공자 서훈’ 확대 (작년 6월 기사) 15:17 12
1134012 전화번호부 정도는 양호한 편이었던 과거 한국의 개인정보 상황 19 15:16 467
1134011 어느 아이유 팬의 왜곡된 팬심 1 15:15 339
1134010 오버워치 개발자 제프 카플란의 과거 2 15:15 122
1134009 은근 웃긴 경리 인스타 스토리 상담소 ㅋㅋㅋㅋ 2 15:15 199
1134008 한국 호감도 '인도네시아' 최고, '일본' 최저 5 15:15 138
1134007 '한밤' 광고퀸 신예은, 래퍼 김하온 만났다…요즘 애들 지침서 공개 1 15:14 94
1134006 정선아·한지상, 뮤지컬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 더빙판에서 환상 호흡 15:14 56
1134005 갤럭시S10 가격 정리.jpg 52 15:12 890
1134004 친일파(민족반역자새끼들)가 국가유공자 집안 패는모습 16 15:11 626
1134003 이번주 미우새 예고 (feat.차태현 조인성) 2 15:11 352
1134002 옥수수 엑사세(엑소의 사다리타고 세계 여행)에서 하는 인증샷 이벤트 2 15:11 213
1134001 나홀로 집에 느낌 + 세기말 감성 낭낭한 뮤비 15:10 124
1134000 의사선생님이 초록색을 많이 먹으랬음 ㅇㅇ 4 15:10 474
1133999 농협 올라올라 홍보모델된 공원소녀 1 15:09 389
1133998 또다른 X카이캐슬... 16 15:09 851
1133997 진짜 파워 고양이상 여자배우들.jpg 7 15:08 387
1133996 목줄 없는 개주인 “나를 잡아가라” 극렬 저항…“10건 단속이면 9건은 불응” 15 15:07 217
1133995 올림픽 앞둔 日, 편의점서 성인잡지 판매 '중단' 41 15:06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