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편파적인 씨네리뷰] '상류사회' 돈 주고 불쾌감을 사고 싶다면
1,235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314579
2018.08.22 12:07
1,235 11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편파적인 한줄평 : 2018년에 이런 영화 개봉, 실화냐?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본적으로 없는 영화는 보는 내내 불쾌감을 안긴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위해 일부러 지갑을 여는 관객은 많지 않을 터. 결국 화려한 포스터와 예고편, 스타라인업에 속아 극장에 들어간 뒤 그 ‘못된 심보’를 마주하게 된 관객은 자신이 영화에 기만당했다는 걸 깨닫는다. 마치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처럼 말이다.

영화 ‘상류사회’ 공식포스터,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상류사회>는 한때 존경받는 경제학 교수였지만 우연한 기회에 촉망받는 정치 신인으로 급부상한 ‘태준’(박해일)과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 부관장 ‘수연’(수애)이 국회의사당으로 상징되는 상류사회로 진입하려고 발버둥치는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이 짧은 줄거리만으로도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대충 짐작되지 않는가. 권력을 향한 욕망, 음모, 배신, 복수 등이 차곡차곡 쌓이고, 성매매, 부정부패, 비리 등 상류층의 치부가 자극적으로 그려지는 진부한 공식이 러닝타임 120분간 그대로 진행된다. 풍자나 해학, 전혀 없다. 놀라울 정도로 일차원적인 전개는 지루하고, 욕망 가득찬 복합적 캐릭터도 중후반 갈수록 힘이 떨어져 매력을 잃는다. 특히 결말은 피식 웃음이 날 정도로 허무맹랑하다.


가장 문제는 맥락과 큰 상관 없이 남발하는 베드신 혹은 배우들의 노출신이다. 감독이 성에 대한 상류층의 비뚤어진 욕망을 다루고 싶었다고 쳐도 그 의도에 비해 노출신 분량이 어마어마하게 길고 수위도 넘어선다. 그 잔상 탓에 가장 중요한 영화의 메시지를 까먹고 찝찝한 기분만 남는다.

게다가 노출 장면 속 여성을 다루는 시선도 편협하다. 일부 여성 등장인물들을 의미 없이 성적 소도구로만 사용하거나, 인간의 자존감을 잘못 해석해 보는 이의 미간을 찌푸리게 한다. 올해 개봉하는 영화가 맞나 싶을 정도다.

완성도가 이쯤되니 열연한 배우들이 안쓰럽게 비친다. 박해일, 수애, 이진욱, 김강우, 라미란, 장소연 등 연기력에선 빠지지 않는 배우들은 100% 제 몫을 해냈지만, 아니 한 만 못하게 됐다. 어쩌면 그들도 완성품이 이리 나왔으리라곤 상상치 못했을 지도 모른다.

그 중에서도 윤제문이 가장 안타깝다. 파격적인 전라 연기를 펼쳤지만, 그 노력이 물거품이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그 결과물을 확인하고 싶다면 오는 29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8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2 16.06.07 27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4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9 08.31 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9407 블리자드 코리아 번역 근황.jpg 1 10:14 54
1069406 갤럭시 배터리 수명을 확인해보자 10:13 119
1069405 NCT 127 리패키지 〖18.11.23〗 ‘Simon Says’ 정우, 태일, 도영 사진 9 10:11 340
1069404 기사 사진도 홈마가 찍은거 같은 오늘자 쯔위 3 10:11 166
1069403 김태희 자뻑 수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10:11 196
1069402 유진 - 로희 12 10:11 218
1069401 갓세븐, 12월 3일 기습 컴백..새 앨범 ''Present : YOU' &ME' 발매 [공식입장] 5 10:10 88
1069400 트와이스 개인 댄스버젼 2 10:09 92
1069399 내년 1월 4일 조성진 무료공연(라흐3) 신청! 12 10:08 305
1069398 얼굴 열일하는 샤이니 키 주간 아이돌 예고 9 10:05 239
1069397 우리절미 왕왕 짖는중ㅋㅋㅋ 23 10:04 964
1069396 흔한 월급쟁이 남편의 삶 21 10:02 1060
1069395 SM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4분기 역대 최고 영업이익 확실 14 10:01 506
1069394 제니 - ‘SOLO’ 안무버전 M/V 21 10:01 434
1069393 정규편성 후 첫 방송 '가로채널', 1%대 시청률로 출발 1 09:59 167
1069392 보헤미안 랩소디 관객 추이 19 09:59 588
1069391 北김정은, 제주 감귤 학생·근로자에 전달 지시 7 09:58 402
1069390 ‘예능 대세’ 노라조 조빈, tvN ‘헐퀴’ 전격 출연 3 09:57 151
1069389 '톱스타 유백이' 첫방 D-day..꿀잼 포인트3 #꿀케미 #응팔감성 #섬풍경 4 09:51 216
1069388 점점 엄마 분위기 나는 로희 44 09:48 3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