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도우미 신고 협박해 살해…노래방에서 시신 훼손”
2,383 2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304623
2018.08.22 11:56
2,383 21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범이 ‘도우미 제공을 신고하겠다’는 협박에 우발적으로 피해자를 살인한 뒤 범행을 감추려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노래방 내부에서 시신을 훼손했다는 범인의 진술에 따라 압수수색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현장을 감식할 예정이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22일 살인 및 사체훼손 등 혐의로 변 모(34·노래방 업주)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변씨는 지난 10일 오전 1시 15분께 경기도 안양시 소재 자신이 운영하는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 A(51)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노래방 안에서 시신을 참혹하게 훼손한 뒤 같은 날 오후 11시 40분께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변씨는 일면식도 없는 A씨를 살해한 이유에 대해 노래방 도우미 교체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A씨가 돌연 도우미 제공을 당국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했기 때문이라고 진술하고 있다. 변씨는 범죄 전과가 없다.

변씨는 “새벽에 혼자 노래방을 찾은 A씨가 도우미를 요구해 불러줬더니 도우미와 말싸움을 한 뒤 교체를 요구했다”며 “도우미가 나가고 나서 (나와) 말싸움이 이어졌고 돌연 도우미 제공을 신고한다고 협박해 살해했다”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범행 직전 변씨의 노래방 CCTV에는 도우미로 추정되는 여성이 노래방에 들렀다가 다시 밖으로 나가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

변씨는 살인 후 흉기를 사 와 노래방 안에서 시신을 훼손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포털사이트 지도검색을 통해 과천 서울대공원 주변에 수풀이 많다는 사실을 조사한 뒤 시신을 유기했다.

경찰은 변씨가 공범 없이 혼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장을 감식하고 보강 수사를 거쳐 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발견된 A씨의 시신은 머리와 몸, 다리 등이 분리된 채 검은색 비닐봉지 등에 감싸져 있었다.

서울대공원 주변 CCTV 영상을 분석하던 중 쏘렌토 차량을 용의차량으로 보고 추적해 온 경찰은 A씨 생전 행적 조사과정에서 A씨가 10일 새벽 들어간 안양의 노래방 업주 변씨의 차량이 쏘렌토인 점에 착안, 이 차량을 추적한 끝에 시신발견 이틀만인 21일 오후 4시께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변씨를 검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댓글 2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2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2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0 16.06.07 27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3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9 08.31 9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6907 디씨 주갤 여신 이언주 2 10:13 108
1066906 의상때문에 더 인형같은 어제 아이즈원 장원영 기사사진 7 10:10 433
1066905 오늘 런던 시사회에 온 제이미 캠벨 바우어.jpg 4 10:10 135
1066904 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9403명 공개…체납액만 총 5300억 5 10:09 180
1066903 [단독] 이덕화, 셀럽파이브 신곡 '셔터' 피처링 4 10:08 275
1066902 더보이즈, 29일 신곡 'No Air'로 '전광석화' 컴백(공식입장) 6 10:08 88
1066901 '컴백' 워너원, '에너제틱' 작곡팀과 다시 손잡았다..하성운·박우진 참여 5 10:08 341
1066900 아이즈원 김민주 팬사인회 전신사진.jpg 3 10:08 283
1066899 우는 씬 있으면 미리 다 울어본다는 여배우 8 10:05 963
1066898 서태지 앨범 땡스투 모음.jpg 8 10:05 310
1066897 해리포터 원작에 나오는 존잘 존섹 그린델왈드.jpgif 44 10:02 1268
1066896 엘리엇, 현대차 또 압박… '경영권 방어제' 도입 필요성 커진다 10:01 62
1066895 어제 이달의소녀 메인보컬 츄 솔로곡 라이브 8 10:01 217
1066894 1972년생 야구코치의 몸.jpg 9 10:01 691
1066893 숙명여고 쌍둥이 올해 9월 모의고사 과목별 등급 38 10:00 1295
1066892 콘서트7080이 폐지 안하고 9000으로 리뉴얼 되면 봤을 수도 있었던 장면 7 09:59 818
1066891 멜론 탑텐 확정 57 09:59 1585
1066890 뉴질랜드 앞바다에 나타난 8m짜리 '바다 괴물' 18 09:58 798
1066889 대기업을 그만 둔 아들과 아들을 이해하기 힘든 아버지.jpg 11 09:58 757
1066888 '만취 음주운전 사고' 박채경에 대한 분노 커지는 이유는? 09:57 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