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블랙박스'에 찍힌 반려견 버리고 도망가는 주인, 그리고 죽도록 쫓아가는 강아지 (움짤)
3,817 6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21219483
2018.08.11 16:49
3,817 69

자신이 버려진 줄도 모르고 주인이 탄 차를 향해 죽도록 달리는 강아지의 모습이 가슴을 아프게 한다.


rNtJc


지난 8일 오전 7시 10분께 경기 화성시 정남면 보통리 저수지 인근 전원주택 단지에 의문의 차량 한 대가 나타났다.


이 차는 단지 내를 돌아다니다 이내 골목을 빠져나갔다. 그런데 그 자동차 뒤에는 조그마한 강아지 한 마리가 죽기 살기로 뛰어오고 있었다.


즉 앞서 지나간 차주가 강아지를 버리고 도망간 것.


다리까지 다쳐 성치 않은 몸으로 뛰어오던 강아지는 멀어져가는 차에 지치고 말았다. 결국 전력 질주를 하던 강아지는 체념이라도 한듯 쓰레기 더미로 시선을 돌려버렸다.


Honeycam%2B2018-08-11%2B16-45-21.gif

Honeycam%2B2018-08-11%2B16-47-13.gif


해당 장면은 전원주택 단지에 거주하는 A씨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A씨는 인사이트 취재진에 "블랙박스에 등장하는 차량이 강아지를 버리고 갔다"며 "강아지의 이빨 상태 등을 보아 이제 막 1살이 된 아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아지가 겁에 질려 바들바들 떨고 있었다"며 "제대로 관리를 안한건지 다리 쪽 털이 매우 지저분했고, 다리가 불편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A씨는 "차량 번호까지 그대로 찍혀 곧바로 신고 접수를 했지만, 보복이 두려워 취하한 상태"라며 "견주가 최소한의 양심의 가책을 느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10일 실시간 유기동물 통계 사이트 '포인핸드'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현재까지 전국 보호소에 들어온 동물의 수는 7만 745마리이다.


특히 휴가철에 반려동물 유기 건수가 급증하면서 이에 대한 처벌 강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ㅊㅊ- 인사이트 

댓글 6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4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2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9 08.31 8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1437 '복면가왕' 새 가왕=왕밤빵...동막골소녀는 EXID 솔지였다 [종합] 6 19:10 292
1041436 국힙이 꾸준히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면서 무시 당하는 이유 15 19:08 423
1041435 13년 부랄친구랑 연끊었다 4 19:08 548
1041434 공금 횡령했는데… 직무평가 받지않았는데…정규직 전환 승인 1 19:07 147
1041433 이민기와 면도씬 찍다가 현타온 김민석.jpg 7 19:06 936
1041432 [프듀48] 잊지말라고 원덕이 올리는 프로듀스48의 루머 무대 10 19:04 355
1041431 홍영표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단언코 없었다”  14 19:02 234
1041430 슈돌) 오늘자 8첩 병풍.gif 11 19:02 987
1041429 팬들이 역대급으로 놀랐던 엑소 역조공(뜬금주의) 29 19:01 1538
1041428 [응답하라1994] 칠봉 열매 (유연석 정유미) 만남 11 18:59 555
1041427 두산이 동의했어도…KT의 아마추어식 감독 발표 27 18:59 529
1041426 형들.. 나 헬스 8개월차인데 질문좀 17 18:58 1160
1041425 잘못한 문신 없애는 법.jpg 22 18:57 1715
1041424 자전거도 헬멧의무화인데 자동차는 헬멧의무화 왜 안해요?.jpg 14 18:56 1014
1041423 절미언니 피셜 절미 발냄새는 방앗간 냄새라고함 23 18:55 2273
1041422 당신은 저에게 금기를 주시고 홀로 자유로우신가요 (문학/시) 4 18:55 182
1041421 BTS 지민, 英(UK) 오피셜 차트와 '스포티파이'서 솔로곡 '라이' '세렌디피티'로 최고 기록 세워 14 18:54 237
1041420 나 당장 대가리 터져서 뒤질수도있어요! 6 18:53 451
1041419 맥도날드 쿼터파운더 치즈버거 44 18:52 2020
1041418 ㄴ ㅐ인생 이렇게는 못산다 싶을 때 들으라는 곡 1 18:52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