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미숙아 늘지만…케어 가능한 산부인과는 없어 발 '동동'
955 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5089999
2018.07.13 04:51
955 9
'사랑이' 사례와 같은 5백g 미만의 초미숙아는 지난 3년간 163명이나 태어났습니다.

노산과 인공수정 증가 등의 영향으로 1.5kg 미만의 극소저체중 미숙아 역시 20년 전보다 3배 이상 많은, 한 해 3천여 명이 태어나고 있습니다.

앞서 보셨듯 이러한 상황에 대처하려면 숙련된 의료진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현재 국내 의료진의 수준이 높다고 하지만 앞으로도 이러한 역량이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전망이 많습니다.

산부인과 폐업이 속출하고 의료진마저 부족한 실정이기 때문인데요.

조현용 기자가 현실을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119구급차가 구불구불 난 시골길을 급하게 달려 출산이 임박한 산모를 태웁니다.

산부인과가 한 곳도 없는 전라남도 보성부터 목적지인 광주의 병원까지는 차로 1시간 거리.

진통을 겪던 산모는 결국 구급차 안에서 아이를 낳았습니다.

[정정주/소방장]
"산모가 갑자기 "배가 아프다, 아기가 나올 것 같다"며 아프다고 통증을 호소하고 10분 후에 바로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더라고요. 아기가 '응애응애' 하면서…"

전국 228개 시군구 가운데 56곳은 분만을 할 수 있는 산부인과가 없습니다.

출생아 수가 계속 감소하면서 유명 산부인과도 경영난을 겪을 정도로 사정이 나쁘다 보니, 폐업하는 산부인과가 속출하고 특히 지방의 사정은 심각한 겁니다.

가까운 일본의 경우 정부가 나서 분만 한 건 당 수당까지 지원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올해 전공의 육성지원과목에서 산부인과는 제외했습니다.

지원이 끊어질 위기에 처한 핵의학·흉부외과 등에 비해선 나은 형편이란 이유에서지만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자 수는 15년 만에 65% 줄면서 산부인과 전문의의 절반 가까이는 이미 50세 이상입니다.

정부 차원의 저출산 대책을 강조하면서도 정작 거점 산부인과 육성에는 소홀하다는 지적입니다.

[김동석/대한산부인과의사회장]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대한민국의 분만 인프라는 깨질 수밖에 없습니다. 안 좋은 결과는 산모,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에게 갈 수밖에 없습니다."

지금처럼 기본적인 분만을 할 수 있는 산부인과조차 부족한 상황이 이어진다면 미숙아·난산·난임 대처 역량도 함께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MBC뉴스 조현용입니다.




지방사는데 주변 시골 임산부들은 출산 예정일쯤에 호텔 잡아놓는 현실
댓글 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1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7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5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7496 병지중에최고 임병지(임재범 jb) 14:08 3
1007495 내 기준 제일 충격이였던 블랙박스 영상.youtube (충격주의) 2 14:07 71
1007494 솔직히 유튜버하면 구독자 1000만 가능 3 14:07 174
1007493 블랙핑크 제니 마리끌레르 10월호 샤넬 뷰티 화보 29 14:04 476
1007492 왕귀여운 절미인업 18 14:03 833
1007491 문재인 대통령 추석 메세지 9 14:02 268
1007490 [놀라운토요일] 흔한 추석 풍경 1 14:02 193
1007489 설현 인스타 업뎃 2 14:01 142
1007488 17?) 세일러 우라누스와 넵튠의 섹드립 모음.jpg 29 13:58 1234
1007487 북지코 아티스트 짧은버전(feat.뉴스룸) 11 13:57 434
1007486 본판불변의 법칙 제대로 보여주는 이말년 동생 통닭천사.jpg 17 13:57 921
1007485 이거 먹어도 되는 겁니까??......JPG 23 13:54 933
1007484 탈북자들이 남한에 와서 뷔페라는 곳을 처음 가봤을 때 발생하는 상황을 묘사한 만화.JPG (스압) 33 13:54 1736
1007483 최근 10년간 연도별 아이돌 그룹 음원 1위곡 23 13:52 499
1007482 계는 머글이 탄다더니 갑(feat.절미) 17 13:52 1658
1007481 영화속 북한과 남한의 남주들.jpg 10 13:50 484
1007480 대학생들 50%가 틀리는 맞춤법 모음.jpg 45 13:50 1172
1007479 악마가 노리고 있다.jpg 1 13:47 334
1007478 보자마자 환장하는 교통사고 블랙박스 영상.youtube 4 13:46 345
1007477 육군참모총장배 오버워치 토너먼트, 10월 6일 개최 11 13:46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