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자재난, 인건비 상승, 납품단가는 제자리…제조업체 문 닫을 판
796 4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4857931
2018.07.12 23:15
796 45
ㆍ6월 한 달 새 노동자 12만6000명 떠나…하반기 전망은 더 나빠

0002881534_001_20180712212810306.jpg?typ원본보기


직원 100여명 규모의 선박 부품업체를 운영하는 ㄱ씨는 요즘 매일 속이 타들어가는 느낌이다. 지난 6월을 전후로 원료인 구리 가격이 40%가량 올랐기 때문이다. ㄱ씨는 “국내 고물상에서 구리를 찾을 수 없다. 모두 중국으로 간다는 말만 들었다”고 전했다. 중국 기업들이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에 대비해 원자재를 대규모로 사들이면서 구하기 힘들어졌다는 것이 업계에서 도는 풍문이다. 

ㄱ씨는 “원자재 가격도 대폭 오르고,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건비도 올랐다. 그런데 납품단가는 그대로”라면서 “마진을 맞추려면 토·일에도 일할 수밖에 없고, 그러다보니 젊은층이 일하러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제조업 고용부진이 점점 더 악화되고 있다. 통계청이 지난 11일 내놓은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제조업에서는 일자리 12만6000개가 사라졌다. 17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폭으로 6월 기준으로는 최근 5년 새 가장 저조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자동차와 조선 등 구조조정 영향을 많이 받는 산업에서 취업자 수가 많이 빠졌다”고 말했다. 

제조업 일자리 감소 추세는 선박·자동차 업종의 수출 감소폭과 거의 궤적이 일치한다. 선박 수출액은 지난 2월 29.7% 늘었지만 3월(-31.1%)부터 4개월째 감소하고 있으며 7월에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수출액도 지난 2월 14.6% 줄어든 이후 5개월째 내리막길이다.

통계청은 2015년에는 제조업 일자리가 감소한 만큼 자영업 일자리가 늘어나 일자리 감소 효과를 상쇄했지만 지금은 제조업과 자영업 일자리 감소가 동시에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반기 상황은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기업 계열 조선업체는 올 상반기 연달아 신규 수주계약을 체결했지만 설계를 거쳐 2·3차 협력업체에까지 일감이 들어오려면 최소 1년은 걸린다. 상당수 중소기업들이 올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아예 일감이 없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최근 2년간 구조조정을 거치며 일감을 수주하지 못해 이런 ‘공백’이 발생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지역본부 관계자는 “기업인들이 자신감을 많이 상실한 상태”라고 전했다. 지난 5일 기획재정부 혁신성장본부가 마련한 투자지원 카라반 행사에서도 기업들은 “공공부문 관련 건설 부품 국산화” “주 52시간 탄력 적용” “일자리 안정자금 수혜요건 완화” 등을 요구했다.

기재부는 “지자체 및 현장 소통으로 투자 걸림돌이 될 애로사항을 계속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투자’보다 ‘생존’이 현안인 상황에서 고용 문제를 풀 해법을 마련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박은하 기자 eunha999@kyunghyang.com>
댓글 4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5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6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4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7 16.06.07 264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7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8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10532 지금은 잘 상상이 안가는 인기 많았던 조정석 연기장면 2 05:20 227
1010531 페이커를 보고싶지만 못보는 사람들.jpg 11 05:06 364
1010530 방탄 UN연설 주요 외신 보도 7 04:51 381
1010529 벌써 질투받는 97년생 sbs신입 아나운서 48 04:38 1332
1010528 (ㅎㅂ) 미국 여자미식축구(LFL)의 능욕법.gif 35 04:31 752
1010527 트럼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 추진 위해 북한과 대화" (속보) 2 04:28 268
1010526 [고전영상] 겟앰프트 컨셉충 레전드ㄷㄷㄷㄷㄷㄷ.avi 04:17 122
1010525 "나래 잘해줘"..'나혼자산다' 기안84, 박나래♥쌈디 깔끔하게 인정 [종합] 40 04:08 1911
1010524 걸그룹 노래 커버하는 남자 유튜버 투탑.tube 8 04:06 245
1010523 박성웅의 복잡한 세상 편하게 사는법 1 03:54 637
1010522 실시간 19SS PFW 생로랑 쇼에 나온 모델 최소라 신현지 (★후방주의/노출있음) 82 03:54 2359
1010521 감탄스러운 남돌 즉석작곡실력,ytb 1 03:53 326
1010520 아육대 대회에 출전하고 싶었는데 수준이 안 맞는다고 해서 못 나간 아이돌.jpg 13 03:50 2223
1010519 요즘 어린애들 특 54 03:47 1663
1010518 남돌 춤 출때 특히 오져버리는 여자친구 신비 춤선.ytb 14 03:36 632
1010517 엄태구 "재밌게봤다고 입소문도 많이내주시고 혹시나 약간 재미가 없으셨으면...." 10 03:34 1466
1010516 제 24호 태풍 짜미 이동 경로 16 03:30 1048
1010515 어느 아이돌들의 팬들이 팬질하는 법.jpg 113 03:29 3178
1010514 어느덧 18년 전.jpg 14 03:25 1071
1010513 국내에선 별로 안유명하지만 코어하게 좋아하는 사람 은근 많은 달빛천사 ost 중 하나.avi 46 03:16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