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김지은, '안희정 수행비서 계속 하고 싶다' 요청"
4,341 3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4772167
2018.07.12 22:01
4,341 36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53)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전 비서실장이 "김지은씨가 수행비서직을 그만둔 후 '수행비서를 계속하면 안 되느냐'고 요청했다"고 증언했다.

당시 '안 전 지사와 멀어지는 것 아니냐'고 불안감을 호소하며 비서실장과 10여 차례 상담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11일 오후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4차 공판기일 증인 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오후 재판에서는 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나온 안 전 지사의 전 비서실장 신모씨(37)의 증인 신문이 진행됐다. 신씨는 2007년부터 약 10년간 수행비서·비서실장 등을 맡으며 안 전 지사를 보좌한 측근이다. 이날 안 전 지사의 전 운전기사 정모씨(44)와 충남도청 미디어센터장 장모씨(48)의 증인 신문도 이어졌다. 오전 재판에서는 피해자 김지은씨(33)의 후임으로 수행비서를 맡은 안 전 지사 측 증인 어모씨(35)의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김씨는 이날 법정을 찾지 않았다.

신씨는 이날 재판에서 김씨가 수행비서에서 물러난 후 불안감을 여러 차례 나타냈다고 증언했다. 신씨는 "피해자가 출근하면 표정이 안 좋고 방금 울었던 얼굴이었다"며 "방으로 불러서 상담할 때 김씨가 '주변에서 잘리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한다', '수행비서를 계속하며 안 되냐'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날 재판에서 김씨가 지난해 12월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직을 옮긴 이유도 설명했다. 신씨는 "지난해 7월 초 수행비서 임명 당시에는 남은 임기 1년 동안 수행비서를 할 것으로 생각했다"며 "시간이 지나면서 당 대표·보궐선거 등 큰 선거를 앞두고 한 명이라도 더 수행비서직을 맡도록 하기 위해 교체했다"고 말했다. 수행비서직을 경험하면 짧은 시간에 업무를 넓게 배울 수 있다는 이유였다.


안 전 지사와 일할 당시 업무 분위기가 수직적이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신씨는 "캠프가 일사불란했지만 상명하복식의 수직적 문화는 아니었다"며 "함께 일하던 참모들도 안 전 지사와 맞담배를 피웠다"고 말했다. 또 신씨는 "수행비서는 도지사 퇴근 이후 다음날 출근 전까지 자유시간과 다름없다"며 "수행비서들은 자정 이후에도 술을 마시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신씨는 '수행비서는 샤워를 할 때도 휴대전화를 방수팩에 넣고 들어가야 하냐'는 질문에 "참여정부 시절에 그랬다는 이야기는 들어봤다"며 "말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공판에 또 다른 증인으로 출석한 전 운전기사 정씨는 김씨를 성추행한 인물로 지목됐었다. 검찰 측은 지난 공판에서 김씨가 수행비서로 근무하던 지난해 7월 정씨에게 성추행을 당했지만 제대로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만큼 안 전 지사 주위 참모들의 분위기가 성폭력에 엄격하지 않았다는 얘기였다.

정씨는 이날 재판에서 "김씨에게 먼저 가라며 손이 등 쪽에 접촉한 것과 휴대전화로 팔뚝 부위를 두 차례 툭툭 친 것"이라며 "당시 '장난이었지만 기분 나빴다면 사과하겠다'는 취지로 사과했다"고 증언했다.

13일 오전 10시에 열리는 5차 공판에는 피고인 측 증인으로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씨 등이 출석한다. 재판부는 이달 중 1심 선고를 내린다는 방침이다. 안 전 지사의 피고인 신문은 16일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71120124184590
댓글 3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4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9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6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8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9629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가 보고 충격받았다는 뮤직재팬 샤이니 셜록 무대.avi 14:24 55
1009628 명절 제사 댕댕이 대참사.jpg 4 14:23 472
1009627 황진이에서 같이나온 하지원과 서현진 6 14:23 284
1009626 보아 최고의 숙연곡 26 14:22 252
1009625 결혼식 당일 잠적한 신랑.."파혼 손해배상 책임 없어" 5 14:22 147
1009624 갤럭시노트9 스팸 블루 18 14:21 598
1009623 요즘 길거리.jpg 5 14:21 327
1009622 스즈미야 하루히 시리즈 5년만에 신작 연재 예정 16 14:21 221
1009621 윤아 심한오다리 시절 41 14:20 890
1009620 nct127이 방탄가지고 언플한다? 23 14:20 544
1009619 일본여성들 "내가 한국을 싫어하는 하는 이유는?" 12 14:20 368
1009618 오늘 하는 MBC 신작예능...jpg 8 14:19 612
1009617 음악평론가가 엔시티 지미키멜쇼 언급+미국 케이팝 활약에 주목하는 이유 40 14:17 726
1009616 미야와키 사쿠라가 보고 충격받았다는 뮤직재팬 셜록 무대 56 14:11 2032
1009615 BTS 잇는 NCT..美 토크쇼 '지미 키멜..' 진출 94 14:11 951
1009614 권혁수 인스타 업뎃ㅋㅋㅋ (구) 현)트리바고 7 14:10 948
1009613 제로칼로리 음료인데 가성비 괜찮고 맛도 나쁘지않은 음료.jpg 31 14:10 1366
1009612 팬미팅 갑분싸.jpg 17 14:09 1319
1009611 방탄소년단 CNN 뉴스 영상 14 14:08 545
1009610 맛있어서 마시는건데 취좆은 디폴트에 비웃음까지 당하는 음료류 갑.jpg 87 14:07 2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