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이재명 "내가 문대통령 등에 칼 꽂는다? 이간질"
1,524 8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9601784
2018.06.25 12:14
1,524 81

문재인 지지자 향해 항변…"무조건 추종 옳지 않아"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이재명이 문재인 대통령의 등에 칼을 꽂을 것이라는 이간질은 이재명에 대한 비난이기도 하지만, 사욕 없이 국정에 헌신하는 문 대통령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당 안팎의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한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 당선인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민주당의 압도적인 승리를 퇴색시키려는 이간질이 많이 보인다"며 "우리 안에 서로 헐뜯고 의심하고 분열시키는 움직임이 심해지고 있다. 심지어 이재명이 문재인 대통령을 방해할 것이라는 말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늘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하고, 그 성공을 지방에서 든든하게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며 "문재인 정부의 공정국가를 위한 강력한 의지와 성과로 만들어 낸 높은 대통령 지지율, 안정적인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큰 기대가 압승의 원천"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민주당정권 재창출도 가능하고, 국민도 행복하고 나라도 발전하며 우리 모두의 기회도 커진다"며 "우리는 개혁진보세력이자 민주당의 같은 식구이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공통 과제이자 목표"라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또 "저는 문재인 대통령님의 선한 의지와 역사적 사명감을 압니다. 사욕을 가지고 나쁜 의도로 국정을 운영할 분이 아니다"고 했다. 

그는 다만 "정치인을 칭찬하되 찬양하지 말고, 지지하되 숭배하지 말라는 말을 오해하는 사람도 있지만, 민주국가에서 주권자인 국민이 대리인을 무조건 추종하는 것은 옳은 태도가 아니다"라며 "대리인이 나쁜 의도로 나쁜 길을 가면 당연히 감시하고 견제해야 하지만, 좋은 의도로 하는 일이 잘 되지 않는다면 비난이 아니라 응원하고 지지하고 함께 방해 세력과 싸우는 것이 식구의 도리이고 이익"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방선거 기간 동안 '이재명 사퇴운동' 등을 벌인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댓글 8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7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5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3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4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6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5140 여동생의 보답받지 못한 애정과 착한 마음씨가 돋보이는 영화 VS 애교 뿜뿜 똑부러지는 딸의 이모저모 엿볼수있는 두근두근한 영화 4 07:45 132
1005139 "단무지 많이 달라 했더니 '미친X'"..대전 중국집서 영수증 욕설 10 07:44 296
1005138 나에게 임팩트가 더 강했던 드라마는? 10 07:43 120
1005137 ㅈ냥이의 보은.gif 10 07:38 320
1005136 이 영화 보고서 주인공한테 감정이입 할 사람 있을지 궁금해지는 영화 11 07:33 715
1005135 조선 기레기 박정엽이 또.... 24 07:28 663
1005134 1년만에 평화구상 현실화 시켜낸 문재인 4 07:28 173
1005133 문재인과 김정은 15 07:27 388
1005132 운명의 부름에 정치 입문을 시작하며 썼던 짤막한 글 8 07:24 375
1005131 [스압&데이터주의] 신화 컴백 마지막 3주차 이모저모 4 07:16 170
1005130 김성태 한말 중, 본심이 나와버린 말 11 07:15 1117
1005129 대동강 맥주가 수입되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 12 06:47 1305
1005128 평양 다녀온 중소기업회 회장 "중기협동조합-북한기업 협업 본격화할것" 51 06:42 892
1005127 남친을 위한 선물 13 06:31 1347
1005126 광화문 퓨마 분향소 70 06:29 2897
1005125 송이버섯의 위엄 65 06:24 2419
1005124 띠용? 띠용, 그는 누구인가.txt (스압) 21 06:22 924
1005123 동성이 나한테 키스를 하면 24 06:22 1884
1005122 일본에서 올해 체감 최고였던 댄스 22 06:13 1857
1005121 이번에 트와이스가 주제곡 부르는 드라마 원작 내용 42 05:47 1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