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생후 10개월 젖먹이 학대 인정한 아동 돌보미 ‘무죄’
1,293 1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213713
2018.06.14 21:23
1,293 19
http://m.news.naver.com/.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828049


생후 10개월 된 젖먹이가 울자 막말을 하며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아동 돌보미가 ‘자신이 학대했다’고 인정했지만 무죄 판결을 받았다.

앞서 지난해 9월 아동 돌보미인 A(48·여) 씨는 대구 시내 한 가정에서 생후 10개월 된 B군을 돌보고 있었다.

A씨는 B군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울자 아기를 상대로 수차례 막말하거나 큰소리로 욕을 했다. 또한 B군이 울음을 그치도록 조치하지 않은 채 자기 아들과 통화를 하거나 TV를 봤다.

당시 A씨 행동과 B군의 울음소리 등은 B군 어머니가 집에 몰래 켜둔 녹음기에 그대로 녹음됐다. 녹음 내용 가운데는 B군 엉덩이 등을 때리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소리도 있었다.

B군 어머니는 녹음 내용을 바탕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A씨는 경찰 조사를 거쳐 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A씨는 B군에게 정서적 학대를 한 것은 인정했지만, 신체적 학대 행위는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법원은 A씨의 정서적 학대 행위를 인정하면서도 무죄를 선고했다.

B군 어머니가 학대 증거를 찾기 위해 몰래 녹음한 것이 문제가 됐다. 법원은 녹음한 음성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13일 대구지법 형사8단독 오병희 부장판사는 “피해 아동이 음성이나 울음소리로 피고인에게 자기 의사를 표시하고 피고인은 피해 아동의 행동을 야단치는 의미에서 막말이나 욕을 한 것인 만큼 녹음 내용은 ‘타인 간 대화’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B군 어머니가 타인 간 대화를 녹음해 확보할 수 있는 ‘범죄에 대한 형사소추 및 형사 절차상 진실발견이라는 공익’이 피고인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 인격권의 보호라는 가치보다 반드시 우월하다고 볼 수 없는 만큼 B군 어머니가 녹음한 음성은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오 부장판사는 “정서적 학대가 없었다고 보기 어렵고 피고인이 수사기관 및 법정에서 정서적 학대행위를 자백했지만, 자백을 보강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자백이 피고인에게 불리한 유일한 증거에 해당해 이를 유죄 증거로 삼을 수 없어 공소사실이 ‘범죄의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한다”며 무죄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이러면서 무슨 애를 낳으래 ㅋㅋㅋㅋㅋ
댓글 1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391 정변의 아이콘 짱절미인업 14 12:47 286
1044390 에이즈 감염원인으로 인한 논란.gisa 6 12:47 190
1044389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위험한 이유 4 12:45 419
1044388 진짜 충격적인 요즘 초딩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것 12 12:44 627
1044387 외국인 여돌 멤버들의 귀여운 글씨체 모음 17 12:43 323
1044386 청정원 ‘런천미트’서 세균검출...전량 회수 조치 10 12:43 301
1044385 영화관 실제 19금 민폐 빌런들 12 12:42 744
1044384 '버닝' 스티븐 연 "韓영화계 풍부…할리우드 고집할 필요없어" 9 12:41 300
1044383 에이핑크 데뷔 1000일에 나왔던 노래 3 12:40 102
1044382 할머니집 가면 이거 꼭 있었음.jpg 18 12:40 872
1044381 몸쪽 꽉찬 직구.gif 9 12:39 443
1044380 빌보드 "슈퍼주니어, 케이팝-라틴팝 컬래버 파워…차트 순위로 입증" 칭찬 1 12:38 103
1044379 일본으로 보는 저출산이 우리에게 미칠 영향 36 12:37 726
1044378 노력은 하고 싶지 않은데 부자는 되고싶어요 12 12:37 639
1044377 얘들아 다이소 우산은 무슨일이 있어도 사지마... 46 12:36 2861
1044376 아이즈원 3초룰 지키는 부산상여자 조유리.gif 10 12:35 732
1044375 오늘자 좀 더 구체적으로 공개된 JYP 차기 플랜 리포트.jpg 19 12:35 745
1044374 김정은, 美가 제안한 ‘빈 실무회담’ 거부했다 6 12:34 243
1044373 감자 vs 옥수수 31 12:32 395
1044372 2019 스타벅스 다이어리 65 12:29 2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