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박성제 기자 밝힌 이재명 인터뷰 논란
2,979 3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204344
2018.06.14 21:12
2,979 32

yQkxt

BjblX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MBC 개표방송 중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중단해 태도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온 가운데, 박성제 MBC 취재센터장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센터장은 1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신없이 방송을 진행하면서 인터뷰 연결을 기다리던 중, 이 후보 측에서 '모 여배우의 이름이나 스캔들 내용을 묻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는 전언을 들었고 '알았다'고 수용했다. 굳이 스캔들 상대방까지 거론할 필요는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센터장은 "하지만 저희는 경기도지사가 된 이 후보가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들을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묻고 싶었다"면서 본인과 김수진 앵커가 준비한 질문 내용을 공개했다.


"선거 과정에서 이런저런 어려움을 겪었는데 앞으로 경기도지사가 된 후 비판자들을 어떻게 설득하고 포용할 것인가"


박 센터장은 "그런데 이 후보는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안 들린다'면서 이어폰을 빼버리고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박 센터장은 "기자가 질문하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본질을 묻는 것은 직설적으로 표현하지 않아도 가능하다. 물론 정치인이 질문에 답하지 않을 자유도 저는 존중한다. 기자든 정치인이든 그 판단에 책임을 지면 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당선자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날이었던 지난 13일, MBC와의 인터뷰 도중 앵커의 질문이 끝나기 전에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답한 뒤 인터뷰를 중단한 바 있다. 


여배우 스캔들 등 각종 의혹과 논란에 관해, 본인이 불편해하는 질문이 나왔다는 이유로 무례한 태도를 보였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이재명 당선자는 오늘(14일) 오후 첫 행보로 페이스북 라이브를 택해 어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재명 당선자는 "어제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라며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사들과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약속했는데 한 군데도 예외 없이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언짢았다"면서도 "제 부족함이다. 수양해야죠"라고 밝혔다.




eyesonyou@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중파에서도 물었따
OvUbg


댓글 3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383 에이핑크 데뷔 1000일에 나왔던 노래 1 12:40 24
1044382 할머니집 가면 이거 꼭 있었음.jpg 6 12:40 165
1044381 몸쪽 꽉찬 직구.gif 1 12:39 142
1044380 빌보드 "슈퍼주니어, 케이팝-라틴팝 컬래버 파워…차트 순위로 입증" 칭찬 12:38 49
1044379 일본으로 보는 저출산이 우리에게 미칠 영향 6 12:37 242
1044378 노력은 하고 싶지 않은데 부자는 되고싶어요 6 12:37 278
1044377 얘들아 다이소 우산은 무슨일이 있어도 사지마... 32 12:36 1423
1044376 아이즈원 3초룰 지키는 부산상여자 조유리.gif 7 12:35 436
1044375 오늘자 좀 더 구체적으로 공개된 JYP 차기 플랜 리포트.jpg 12 12:35 374
1044374 김정은, 美가 제안한 ‘빈 실무회담’ 거부했다 4 12:34 154
1044373 감자 vs 옥수수 28 12:32 284
1044372 2019 스타벅스 다이어리 57 12:29 1589
1044371 아이돌 갈색머리 염색에 분노하는 일본 네티즌들 56 12:26 1993
1044370 잘 안알려졌지만 은근히 극성스러웠던 1세대 팬덤 51 12:25 1311
1044369 망가 찾아달랬더니 명작을 그려왔다. 19 12:22 1087
1044368 태극기 집회 경품.jpg 31 12:20 1151
1044367 케이트 모스의 딸 marc jacobs 뷰티 모델로 데뷔 23 12:19 1072
1044366 8월 출생아 수 또 역대 최저..33개월째 감소세 51 12:15 754
1044365 19) 아재쇼 항문성교의 느낌 123 12:13 4526
1044364 정유미 측 "22일 경찰 출석해 루머 피해 진술…선처 없다" [공식] 46 12:06 1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