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표창원 “남경필은 귀공자… 이재명은 다혈질이지만 장·단점 있다”
2,949 5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121700
2018.06.14 19:42
2,949 57
611111110012440629_1.jpg
JTBC 캡처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과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의 설전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두 의원은 13일 JTBC 선거 특집 방송에 출연해 ‘여배우 스캔들’로 뜨거웠던 경기지사 선거에 대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표 의원은 “남경필 후보가 무조건 이기고자 네거티브에 모든 걸 걸었다”고 주장했고, 장 대변인은 “선거 결과에 떠나 옳고 그름은 말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는 4당을 대표하는 패널로 표 의원과 장 대변인 외에도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이 나왔다. 진행은 손석희 앵커가 맡았다. 손 앵커는 “이번 선거에서 굉장히 큰 화두였기 때문에 이것만 좀 따지고 가겠다”며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 후보를 둘러싼 의혹을 언급했다. 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은 선거 내내 ‘혜경궁 김씨 사건’ ‘형수 욕설 녹취파일’ 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가장 큰 파문을 일으킨 것은 배우 김부선씨와의 불륜설이었다.


이 과정에서 표 의원은 이 당선인과 상대 후보였던 남경필 전 경기지사의 ‘가정환경’을 언급했다. 표 의원은 이 당선인이 형수에게 폭언을 퍼붓는 음성파일에 대해 “사적인 이야기이고 앞의 정황도 있다. 욕설을 이재명 후보가 직접 한 것이 아니라 형과 형수가 어머니에게 이런 욕설을 했느냐고 확인하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경필 후보는 부유한 집안에서 유복하게 자란, 아주 좋은 교육을 받은 귀공자지만 이재명 후보는 아주 가난하게 태어났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에 “상대 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은 정말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표 의원이 “칭찬이 인신공격이냐”고 반문하자 장 대변인은 다시 “말씀하시는 투가 굉장히 이중적이다. 그 부분은 답변하지 않겠다”라고 선을 그었다.


표 의원은 이어 “이재명 후보는 중학교도 제대로 못 나오고 공장에서 일했다. 임금도 못 받고 공장기계에 팔이 눌려 약간의 장애도 있다”면서 “이렇게 자란 분이 성격이 급하고 욕도 하고 다혈질이다. 그래서 이재명이 가진 장점과 단점이 있다. 때문에 국민들이든 도민들이든 선택의 여지가 있지만 선거판을 그렇게만 몰아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표 의원 주장을 즉각 반박했다. 오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그냥 개인으로 살겠다면 성정에 개입할 이유가 없다”며 “다만 도지사라는 위치, 향후 대권주자로 가는 정치인의 위치로 봐서는 충격적인 부분이 있다. 더 나아가 이중적 행태를 보인 것은 법적인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후보와 김씨의 말 중 누가 옳은지 심증이 간다”면서도 “추문에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줘야겠다는 민심이 이번 선거에서 가장 주목할 점”이라고 평가했다.

이 당선인은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득표율 56.4%(337만621표)로 남경필 한국당 경기지사 후보(35.5%·212만2433표)를 제치고 승리를 거뒀다. 선거 기간 막바지에 수년 전 한차례 불거졌던 김씨와의 스캔들이 재점화되며 타격을 입는 듯했으나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부터 당선이 예상됐다. 

이를 두고 유권자들이 이 당선인에게 실망한 것보다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지지와 열망이 더 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영선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14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경기도가 다른 때보다 투표율이 조금 낮았다”며 “막판 스캔들 때문에 혼란을 겪었던 유권자들이 투표장에 가지 않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성공을 바라는 열망이 훨씬 강해 큰 표 차이로 이길 수 있었다고 본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440629&code=61111111&cp=nv


칭찬이야 욕이야? 뭐하자는?

댓글 5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4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9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6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8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9214 오늘 방탄소년단 RM의 연설과 닮아있는 앨범 리뷰 브이앱 16 02:40 412
1009213 백두산에 함께 다녀온 후 샤이니 민호 삼촌 노래 틀어달라고 요청한 고지용 아들 승재의 춤솜씨 3 02:40 162
1009212 CNN 저널리스트가 찍은 유엔 방탄 29 02:39 936
1009211 방탄소년단 UN 연설 전문 번역본 50 02:37 755
1009210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엄청난 가치"(상보) 3 02:35 158
1009209 주요 고속도로 상황 5 02:34 370
1009208 오늘자 방탄 UN출근길-UN큐시트 -UN직캠-UN미니팬미팅 41 02:32 1183
1009207 보통 알려진 세일러문 오프닝은 아니지만 존나 좋은 노래.avi 3 02:32 140
1009206 쓰다보니 빡침 4 02:31 438
1009205 타노스의 비참한 최후 6 02:31 424
1009204 방탄연설전 미리 국뽕채워준 세계은행 총재 김용 연설 27 02:29 1439
1009203 방탄소년단 연설 후 현장 반응 12 02:28 1426
1009202 김재욱 키스신.avi 16 02:25 504
1009201 떡볶이와 만두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합쳐부리고 말았따 13 02:23 1152
1009200 볼때마다 대단한 김연아 지상점프.gif 18 02:20 1371
1009199 EXID 솔지가 부르는 가수가 된 이유 3 02:19 203
1009198 방탄 알엠 유엔 연설 대기할때 - 연설할 때 - 연설 끝난후 감정 흐름 139 02:18 2356
1009197 중국인들이 기차에서 원하는 자리에 앉는법 11 02:18 1019
1009196 보기만해도 느글거리는 치킨토스트 만들기 4 02:17 407
1009195 실물과 가깝게 찍혔다는 보정 1도 안한 비주얼갑 여자 아이돌 7인 43 02:15 1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