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병원의 골칫거리 ‘노쇼’…"예약부도 환자, 다른 환자 치료기회 빼앗아
904 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099530
2018.06.14 19:23
904 8
암환자 25명중 1명꼴 '노쇼'..."예약부도에 대한 환자 인식 개선 필요"

[라포르시안] #. A종합병원 외과 B과장은 지난달 25일 유방암 환자의 수술을 위해 그날 하루 진료 일정을 모두 비웠다. 특히 암 제거 수술과 함께 유방재건수술을 동시에 시행하기로 해 성형외과 전문의에게도 협진을 의뢰한 상태였다.

그런데수술 당일 환자가 방문을 취소하면서 수술방 하나를 하루종일 비워둘 수밖에 없었다. 이 때문에 수술이 시급한 다른 환자들이 보다 일찍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잃었다.

이처럼 병원에서 '노쇼'(No Show, 예약부도)로 인한 피해는 이만저만이 아니다. 수술이나 검사가 잡혀있던 환자의 갑작스러운 예약부도는 당장 병원 측에 실질적인 경영손실을 입힌다.

이보다 더 큰 피해는 바로 환자들이 입게되는 진료기회 상실이다. 외래진료에서 예약부도가 나면 곧바로 다른 환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지만 검사나 수술의 경우 다른 진료과와 협진을 위해 스케쥴을 조정해 놓은 상태에서 예약부도가 발생하면 그만큼 다른 환자가 진료받을 기회를 빼앗기게 된다.

이와 관련 국내 한 대학병원에서 암환자를 대상으로 노쇼를 분석한 연구결과가 해외저널에 게재돼 눈길을 끈다. 암환자 진료에서도 예약부도 비율이 높았다.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병원경영학과 김태현 교수팀은 2013년 3월부터 2014년 2월 사이 세브란스병원에 진료 예약한 암 환자 68만19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를 국제학술지인 '건강관리'(The International Journal of Health Planning and Management) 6월호에 게재했다. <관련 논문 링크 바로 가기>

연구결과에 따르면 암환자 성별로 예약부도 비율은 남성이 4.39%, 여성은 3.37%였다.

암 질환별로 예약부도 비율을 보면 남성의 경우 대장·직장암이 5.81%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췌장암(5.80%), 간암(5.10%), 위함(4.43%)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췌장암이 5.65%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대장·직장암(5.44%), 간암(4.92%), 담낭담도암(4.24%)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의료급여수급권자와 보험이 없는 환자의 노쇼 비율이 각각 6.03%, 7.66%로 높았다. 여성은 민간보험에 가입한 환자의 노쇼 비율이 6.64%에 달했다.

특히 검사를 비롯해 치료·수술을 목적으로 방문한 암 환자의 예약부도 비율이 상담(진찰) 환자에 비해 2∼7배정도 더 높았다. 첫 방문 환자의 예약부도 비율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남성은 2.3배, 여성은 2.4배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이런 노쇼 현상의 원인으로 여러 병원을 찾아 다니면서 계속 진료를 받는 '닥터 쇼핑'(doctor shopping)을 지목했다.

연구팀은 "예약부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병원마다 노쇼 정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환자가 예약을 기억할 수 있도록 알림 횟수를 늘리거나 가족 혹은 간병인에게 연락하는 등의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예약부도에 대한 환자의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5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4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4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5864 원덬기준 고등학교 체육대회 댄스부 공연 레전드 5 20:21 148
1005863 유교 전문가들이 알려주는 추석예절.'제발 전 올리지좀 마세요' 19 20:18 742
1005862 정부 첫 해, 대북 지원 200억 돌파.jpg 14 20:18 323
1005861 내가 좋아하는 워너원 파핑즈 옹성우 라이관린 (부제 깎옹빚린) 5 20:17 141
1005860 두산전 15연패를 눈앞에 둔 LG트윈스 감독님 17 20:16 451
1005859 떡볶이집인데 치킨이 더 맛있는 프랜차이즈 떡볶이.jpg (지극히 주관적 주의) 28 20:16 1235
1005858 만족이 보장된 쇼!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 중계(박강현, 수호) 1 20:14 102
1005857 무사증 입국 불법체류 중국인 제주서 여성 치마 속 촬영하다 '징역 8개월', 강제출국 예정 11 20:14 206
1005856 배스킨라빈스 이달의 맛 순위 76 20:13 1139
1005855 중프듀 최종 3위한 양초월 서사.txt 21 20:13 614
1005854 만만한 맏내라는 트와이스 나연이 존멋 맏언니 美 발휘했던 순간.gif 7 20:13 433
1005853 아이즈원 최예나 베라 반전.jpg 16 20:13 864
1005852 일본 : (부들부들) feat.이승우 17 20:12 791
1005851 대륙의 무서운 숫자공부.jpg 5 20:11 413
1005850 ‘2018 아육대’ 트와이스 나연·걸스데이 유라·감스트, MC로 출격 5 20:10 163
1005849 유가족 영화 '암수살인' 동의X..뒤늦은 사과 무슨 소용있나" 24 20:10 428
1005848 새끼수달 4마리와 쿨내 진동하는 아빠수달.ytb 3 20:09 420
1005847 방금 사쿠라 일본가는 공항에서.jpg 49 20:07 2010
1005846 숙직실 여경 추행' 경찰간부 숨진 채 발견 36 20:06 1058
1005845 감바오사카 황의조골.gif 21 20:05 1065